네이버가 변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포탈들은 폐쇄적인 운영으로 인해 국내 컨텐트 사업의 성장을 막는 공적으로 불려왔다. 물론 이는 국내 포탈뿐만 아니라 모바일 컨텐트의 지배자인 텔레콤 회사들도 마찬가지 일 것이다. 모비젠님의 장미및 모바일 게임 그러나 우리는.. 이라는 포스팅을 보면  국내 모바일 컨텐트의 환경을 잘 이해할 수 있다.

이러한 먹이사슬의 끝에 있는 네이버의 변화되는 모습을 보면 긍정적인 변화는 틀림이 없다. 특히, 첫페이지의 편집권을 사용자에게 돌려준다는 오픈캐스트와 지난 22일 오픈한 디벨로퍼 센터는 이러한 노력의 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디벨로퍼 센터를 통해 이번에 제공된 오픈소스 면면을 보면 알차다고 평가하고 싶다. 큐브리드 DBMS에서 부터 Smart Editor에 이르기까지 실제 네이버 내부에서 사용하고 것들을 오픈소스화 한 것은 멋진 결단인 것 같다.
그러나 네이버를 비롯한 국내 온라인 포탈들과 SK텔레콤,LG텔레콤 등의 무선 포탈 업체들은 좀 더 변화되고 있는 세상에 적극 대처해야 할 것 이다. 이미 웹과 모바일 세상은 소스와 API의 오픈을 넘어 기존의 유통채널을 오픈하는 단계에 와 있다. 애플의 앱스토어 , 구글의 오픈마켓,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마켓 등 유수의 포획자들이 자신들의 직접적인 기득권을 포기하고 다른 형태로 영향력을 높이기 위한 한층 높아진 전략을 구사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제 오픈마켓이라는 채널을 통해 기존 개발사와 컨텐트 제공자들은 더 이상 왕서방의 곰이 아니라 직접 수익을 창출해 내는 곰CEO으로 발전하는 것이 가능해 졌다.

국내 프로그램과 컨텐트의 오픈마켓의 주인공이 누가될 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네이버같은 국내 온라인 포탈이 될지, 아니면 SK텔레콤이나 LG텔레콤같은 모바일 포탈 업체이 될지 아니면 또 다른 제3의 업체가 될지...
하여간 모든 것은 보다 오픈되어야 한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들어 가장 많이 사용하는 IT 용어가 무엇일까 고민해 보았다. 아키텍쳐, 패턴,프레임웍 그리고 플랫폼이 아닌가 싶다. 이중에서 요즘 아주 지긋지긋하게 사용하는 단어가 바로 플랫폼이다.

구글 플랫폼이 어쩌구 저쩌구, 애플 플랫폼이 어쩌구 저꺼구 , 노키아 플랫폼이 어쩌구 저쩌구 그러니 우리가 어떻게 플랫폼을 구성해야 하고 어쩌구 저쩌구.. 오후가 되면 머리가 지끈지끈하다.

위키에 보면 플랫폼을 다음과 같이 설명해 주고 있다.

In computing, a platform describes some sort of hardware architecture or software framework (including application frameworks), that allows software to run.

아마 개발자 입장에서는 자바 플랫폼이나 닷넷 플랫폼 등 개발 플랫폼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들었을 것이고 기획이나 경영진 , 특히 모바일 기획자의 경우 구글의 안드로이드, 노키아의 OVI, 애플의 애플스토아 플랫폼에 대해 한마디씩 하지 못하는 사람은 없을 듯 하다.

그렇다면 이러한 플랫폼을 이해하고 구축하기 위한 기본은 무엇을까? 바로 플랫폼적 사고가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랫폼적 사고에 대한 키워드를 찾아보니 켈로드 대학의 Mohanbir Sawhney 교수가 플랫폼적 사고란 비용 효과적인 방법으로 사용자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한 전략의 핵심이 바로 플랫폼적 사고다 라고 정의한 바 있었다.

Sawhney, Mohanbir S. (1998), "Leveraged High-Variety Strategies: From Portfolio Thinking to Platform Thinking", Journal of the Academy of Marketing Science, Vol. 26, No. 1, 54-61.

좀 더 풀어서 이해해 보면 플랫폼적 사고란 한 기업의 보유한 모든 것(제품,브랜드,시장,고객,경쟁자 등)에서 공통 분모를 찾고 이를 기반으로 하여 모든 제품들을 하나의 전략으로 묶어내는 것을 말한다. 가령, 기존의 다양한 전자 제품을 만들어 팔던 A사가 자신의 공통 분모로 모든 전자 제품을 언제 어디서나 접근하여 조작할 수 있는 것에 두고 이를 통해 모든 제품을 묶어 내는 것을 플랫폼적 사고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플랫폼적 사고에 기반하여 개발되는 모든 제품은 하나의 일관된 전략으로 수렴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보다 신속한 개발이 가능하다. 또한 이들 제품은 하나의 일관적 마케팅과 영업 전략하에 판매되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러한 것을 가장 잘 수행한 업체가 바로 애플이고 구글이다. 애플은 "Think Different" 라는 광고 슬로건으로 대표되는 플랫폼적 사고를 바탕으로 애플스토어와 아이폰 그리고 아이툰으로 이어지는 전략적 플랫폼을 구축하여 MP3와 스마트폰 시장을 질주하고 있다. 애플이 만든 제품은 다르다. 그 제품은 모두 애플 플랫폼에 연동되어 보다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바로 이 점이 애플 사용자가 애플 제품을 계속해서 구매하는 원인중의 하나이다.

구글은 "모든 데이타는 구글에" 라는 플랫폼적 사고에 기반하여 Open API를 기반으로 한 웹 플랫폼을 만들었고 이를 모바일 플랫폼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플랫폼 전략을 바탕으로 애플은 애플 TV를 비롯해 신규 IT 가전 시장으로의 진출을 노리고 있고 구글 역시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통해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과거 필자가 몸담고 있던 웹 오피스 개발 업체인 씽크프리에서도 자바 오피스와 웹이라는 공통분모를 기반으로 하여"Any where,Any time access"라는 플랫폼적 사고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웹과 데스크탑, 모바일이 하나로 통합된 통합 오피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오픈API를 통해 다양한 생태계에 접목하려는 노력을 하였다. 그 결과 다양한 웹2.0 업체들과의 제휴들을 통해 사업 기회를 늘릴 수가 있었다. 물론 현재 씽크프리는 이러한 통합 오피스 플랫폼 사고를 하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항상 시간이 지나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플랫폼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플랫폼적 사고와 이를 기반으로 한 수행(doing)이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제품과 서비스의 개발이 플랫폼과 무관하게 진행된다면 비극적인 결과를 낳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결과를 낳지 않기 위해서는 플랫폼적 사고에 의한 전략과 수행능력이 항상 염두해 두어야 할 것이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이런 질문을 받았다.  "앞으로 SaaS 분야의 전망은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렇게 대답하였다. "사용자들이 얻게 되는 이득과 개발업체들이 얻게되는 이득을 고려할 때 합리적 선택을 한다면 SaaS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다."

"합리적 선택"은 경제학 분야에서 많이 사용하는 이론이다. 팀 하포트가 집필한 경제학 콘서트란 책은 "합리적 선택이론"에 근거하여 십대들의 구강성교가 늘어나는 이유를 설명하는 것을 비롯해 다양한 사회 현상을 설명한다. 합리적 선택은 다양한 상황하에서 발생한다. 가령, 서울에서 부산까지 출장을 가야 한다고 하자. 이 때 이용할 수 있는 교통편은 자가용과 고속버스만 있다고 생각해 보자. 만일 바로 부산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와야 한다면 정상적이라면 고속버스를 선택할 것이다. 그러나 중간에 대전에서 잠시 들려 고객을 만나고 부산에서 돌아오는 길에 대구에서 잠시 고객을 만나야 한다면 자가용을 선택할 것이다. 바로 이러한 선택이 합리적 선택이다.

합리적 선택에 근거해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을 생각해 보자. 왜 국내 소프트웨어 분야가 점점 활성화되지 못하는 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발자 입장에서 생각해 보자. 대학에서 전공을 선택하는 학생 입장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노력에 비해 보수가 적은  3D분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전공선택에 있어서도 소프트웨어 개발에 특별한 사명감(?)을 갖고 있는 학생을 제외하고 우수한 학생들은 의대나 생명공학같은 학과를 선택한다. 이런 과정에서 전산을 선택한 학생들은 졸업 후 다시 한번 취업을 위해 합리적으로 선택을 해야 한다. 당연히 이 때 선택은 가급적 규모가 크고 안정적이며 대우가 좋은 대기업을 선택한다.  대기업에 선택받지 못한 예비 개발자는 벤처나 중소 기업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 물론 소프트웨어 분야를 포기하고 다른 업종을 선택할 수도 있다.

그런데 문제는 솔루션 개발 분야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벤처나 중소기업들의 경우 먹이사슬의 가장 하단부에서 피를 빨리고 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프로젝트들이 대형SI들이 수주를 하고 이들 업체에게 하청관계로 일을 할 수 밖에 없는 업체들은 울며겨자먹기 식으로 과다한 업무를 적은 대가를 받고 개발을 한다. 이런 상황에서 중소기업이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개발자에게 적은 보수를 주고 과다한 개발 업무를 수행하는 방법밖에는 없다. 이런 상황에서 개발자가 선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선택은 일단 경력과 실무를 쌓고 대형SI나 다른 안정적인 기업으로 이직을 하는 것이다. 그나마 이렇게라도 이직을 하는 개발자는 능력과 경쟁력을 갖춘 개발자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경쟁력도 없는 개발자는 더욱 열악해진 상황에서 개발을 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그는 자신의 신세를 친구나 후배에게 직.간접적으로 이야기를 한다. 따라서 예비 개발자는 본인의 개발자로서 미래에 대해  불확실성을 느끼며 다시 악순환이 반복된다.

이제 다시 솔루션 분야의 개발자가 아니라 CEO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자. 멋진 기술력을 바탕으로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 제품을 시장에 내놓는다. 초기 영업과 마케팅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이러한 영업과 마케팅은 실제적으로 대부분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대기업에게 집중될 수 밖에 없다. 또한 이렇게해서 프로젝트가 성사가 되더라도 저가로 수주한 프로젝트로는 수익을 맞출 수가 없다. 따라서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방법은 개발자에게 적은 임금을 주고 개발을 하거나 다시 재하청을 주는 수 밖에 없다.  이미 창업과 회사 운영을 위해 많은 부채를 안고 있는 CEO들은 무한 책임을 지기때문에 다른 선택도 할 수 없다. 유일하게 CEO들이 할 수 있는 선택은 회사를 지키면서 끝까지 함께하는 것이다.

고객 입장에서의 합리적 선택을 생각해 보자. 프로젝트를 발주하는 고객 입장에서 현재 구조라면 당연히 대형SI회사에게 발주하는 것이 합리적인 선택이다. 왜냐하면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작은 회사에 발주를 했다 해당 회사에 문제가 생겨 어려움에 빠지는 것을 결코 바라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상황은 실제 우리 소프트웨어 업계의 모습이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어떤 합리적인 선택을 해야 할까?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inuguru.tossi.com BlogIcon 오리™ 2008.10.15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카로운 지적이십니다. 퇴근하려던 참에 잠깐 펼쳤는데 갑자기 우울해 지네요.
    눈팅만 하다가 댓글 남겨봅니다.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업체들은 왜 오픈 API를 이용할 까? 그리고 왜 사용할까?

기존의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라이브러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API를 사용한다. 클라이언트측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구현하고 서버측에서 데이타의 생성,수정, 삭제 등을 위한 로직과 비지니스 로직을 개발한다. 윈도우의 개발시 사용하던  MFC나 WPF 등이 이에 해당된다. 이 때 사용하는 API는 오픈 API가 아니다.

그렇다면 오픈 API가 무엇일까? 위키를 검색해 보면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Open API
(often referred to as OpenAPI) is a word used to describe sets of technologies that enable websites to interact with each other by using SOAP, Javascript and other web technologies

오픈 API와 이를 이용하여 개발된 메쉬업 응용을 주로 다루는 프로그래머블웹 사이트를 보면 총 949개의 오픈API가 존재하고 있고 이중 REST 방식은 587개 , SOAP 방식이 215개로 주를 이루고 있다. 과연 업체들은 오픈 API를 통해 무엇을 얻으려는 것일까?  일반적으로 업체들은 오픈 API를 통해 개발자들을 중심으로 한 생태계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보다 창의적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그 세를 확산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사용자들은 과연 오픈 API를 통해 무엇을 원할까? 가장 크게는 서비스를 통해 데이타를 얻길 원하며 다음으로는 서비스 그 차체이다. 사용자는 오픈API를 통해 웹 클라우드에 있는 개인 정보나 플리커 사진처럼 공유 가능한 정보 또는 구글 맵이나 야후 맵처럼 원하는 주소를 이미지맵으로 매팅시킨 맵데이타를 원한다. 다음의 표를 보면 사용자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오픈API들이 맵이나 사진 , 동영상, 상품 및 가격 정보 , 검색 결과 등을 얻길 원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 아마존의 경우  S3나 EC2 등의 클라우드 컴퓨팅의  API보다 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API가 주로 사용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2.0을 설명하는 가장 적합한 키워드는 자발적 참여와 공유이다. 오픈API는 참여와 공유를 위한 가장 적극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자발적 참여와 공유가 수반되지 않는 오픈API가 존재할 수 있을까?
몇년 전 웹 서비스 기술을 이용해서 민간과 정부에서 활용할 수 있는 웹 서비스를 국가 차원에서 모아 등록한 후 공유하기 위한 거대한(?) 목적에 의해 추진된 프로젝트인 국가 웹 서비스 등록 저장소에 접속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SOA, 웹 서비스라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던 시기에 만들어진 서비스로 기억된다. 개인적으로 무척 창의적이고 진보적인 프로젝트였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결과론적으로 많은 예산을 투자하고 개발된 이 서비스는 현재 149개의 정부 관련 기관 서비스를 공개하고 있다. 이들 서비스를 이용하여 매쉬업된 응용 서비스를 아직까지 소개된 적이 없다.

왜 이 서비스는 활성화되지 못한 것일까? 먼저 정부 관련 기관들의 자발적 참여와 공유가 부족한데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경찰청의 치안 정보와 교통 정보 그리고 여기저기 설치되어 있는 카메라를 제어할 수 있는 API를 공개하고 이를 구글맵과 연동하여 24시간 방범 시스템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현재 프로그래머블웹에서 정부 기관에서 제공하는 오픈 API와 이를 통해 개발된 매쉬업을 검색해 보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결론적으로 오픈 API는 기술이 아니라 참여와 공유를 위한 웹 문화이다. 내가 제공하는 가치 있는 서비스를 사용자들이 원하는 형태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 이를 통해 공유하는 것이다. 역설적으로 말하면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한다면 오픈API도 의미가 없다고 말할 수 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jopenbusiness.com/ BlogIcon 산사랑 2008.10.06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치있는 서비스의 제공이 오픈 API의 기본이라는 생각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다행이도 정부에서 공공기관의 가치 있는 정보를 오픈 API로 개방하겠다고 하였고, 또 현재 일부에서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둬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됩니다.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10.06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 Government2.0을 기치로 정부기관에서 열린 정부를 시스템을 제공하겠다는 의욕을 보인적은 있지만 이러한 것이 자발적인 노력없이는 안된다고 봅니다. 국내 정부 기관의 자발적인 문화가 기본이 되지 않고서여....ㅠㅠ

  3. Favicon of http://labsurde.me2day.net/ BlogIcon labsurde 2008.10.09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기이한 독점적 구조 인터넷 서비스 환경 역시 한몫하겠죠. 그네들 밖으로 programmable 하게 보여주긴 하나 그네들 안에서는 programmable 하지 않으니.
    어쨋든 content 중심의 서비스를 중심으로 open API 생태계가 생성되어 있는 모습은 특히나 open API를 제공하고자 하는 업체들에게 중요한 시사점이 되는 것 같습니다.


1. 학교의 변화

1970년대 학교 풍경,

선생님 : 눈 안깔아! 뭘 잘했다고 빤히 쳐다보고 말대꾸야! 이게 퍽 퍽 퍽...
학생 : 윽~~윽~~~

2000년대 학교 풍경,

선생님 : 어딜 쳐다보는 거야? 말할 때는 사람눈을 봐야지...여차여차해서 잘못한거 맞지?
학생 : 네! 부분적으로는 제 잘못을 인정합니다. 하지만 그 건 여차여차해서 하게 된 것 입니다.
선생님 : 그래 , 알았다. 앞으로는 이 부분은 좀 주의했으면 좋겠다.

확실히 교육 환경이 중요하다. 정말 1970년 경에는 공부가 재미있었을까? 재미없는 공부를 하며 얼마나 머리속에 남은 게 있을까? 하긴 누군가 중학교때 죽도록 맞으며 외운 한자는 죽을때 까지 기억난다라는 자조섞인 말을 하던데..그게 교육의 효과인지 체벌의 효과인지는 모르겠다!

2. 사회의 변화

88학번까지는 거의 공부한 거 없이 학교에서 투쟁만한 투쟁의 세대
89학번부터 93학번까지는 할게 별로 없는 방황의 세대
94학번 이후부터는 논리적이고 실무적이며 배낭여행 등을 통해 글로벌화된 탐닉의 세대

박 부장(투쟁의 세대) : 이 과장! , 이번에 X 프로젝트는 무조건 다음달까지 제대로 끝내야 하네. 이건 나나 자네 운명을 결정하는 거야 할겠지?

이과장(방황의 세대) : 네!  알겠습니다. ( 씁쓸한 표정으로 방을 나선 후 자리로 돌아온 후 김대리를 부른다.)
이과장 : 김대리! , X 프로젝트 때문에 그런데 이번주 부터 주말 근무를 좀 해야 할 것 같네.

김대리(탐닉의 세대) : 과장님 , 힘들 것 같습니다. 이번 주 일본에 무박 3일 여행을 가기로 했는데요. 월요일날도 연차를 냈읍니다!

분명 세상은 계속해서 변해가고 있고 새로운 세대는 기존 세대보다 창조적인 세대임은 분명해 보인다. 이러한 자유분망하고 계획적인 탐닉은 새로운 창조를 위한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가 되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pshin.tistory.com BlogIcon 지민아빠 2008.09.29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그런 세대 였는지 몰랐는데요. ^^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09.29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내가 어떤 세대인지 몰랐답니다. 세대라는 게 문화인데 지수라 이야기 하다 보면 그 차이를 너무 느껴서 요즘 열심히 차이 줄이기에 열중입니다.

  3. Favicon of http://comlover.net/tt BlogIcon 컴사랑 2008.10.06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에서의 변화.. 많이 공감이 가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