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가 주목한 홈 IoT 분야 스타트업


최근 가장 뜨거운 주제중 하나는 IoT이다. 수 많은 신생 Startup들이 기존 전통 제품들에 각종 센서 기술을 보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고 있다.너무 과열되지 않나 싶지만 그 만큼 변화의 속도도 빠른 것 같다. 그 간, 이 분야에서 구글, 삼성전자 등 많은 업체들이 기술 개발과 투자/합병 등을 통해 그 세를 키우고 있는 것을 보면 예상보다 더 크고 빠르게 기존 모바일 시장이 IoT 시장으로 전환되고 있는 것 같다.


지난 6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Global Startup Day’에서 홈 오토메이션에 주안점을 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사업을 추진할 것이 라 밝힌 MS 벤처스가 사물인터넷 관련 스타트업 10를 선정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홈 분야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하나 플랫폼과 인터페이스 등 헬스, 카 등 여러 분야에서도 참고할 것들이 많은 것 같다.  재미삼아 이들 업체에서 소개하는 데모를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Reemo

-  손목 밴드형 웨어러블 단말을 착용한 상태에서 사용자의 특정 제스처를 해석하여 블루투스를 통해 명령어로 변경하여  주변 기기 조작


Chai Energy

- 실시간 에너지 통제 시스템 기술 보유

- 집 전 개별 가전 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파악


Heatworks
- 세계 최초 100% 전자식 온수 히터 제조업체(데모)
-  ’14 2, Kickstarter에서 44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 목표액 125천달러 달성


Neura

- 사용자 커넥티드 환(connected environment) 사이의 직관적이고 지능적 경험 창출 도모

-Neura.Me 클라우드를 통해 사용자의 Thing/People/Place 간의 새로운 경험 창출이 가능한 IoT플랫폼 제공


Novi Security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이벤트를 추적하는 스마트 보안 시스템

- ’14 7, Kickstarter에서 18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Plum
-  WiFi 지원 라이트패드(light-pad), 스마트 플러그,콘센트 등을 통해 가정 조명 가전제품 컨트롤하고   사용량 확인 가능


Red Balloon Security

프린터나 유선 전화기 일반적인 보안 SW 통해 보호되지 않는 사무실 내의 단말들을 해커들로부터 보호하는 기술 개발(소개 데모)


Scanalytics

오프라인에서의 소비자 행동 파악 기술 보유

디지털 방식으로 오프라인에서의 풋트래픽(foot traffic) 측정하는 지능형 바닥 센서인 ‘SoleSensor’ 개발


Sentri
- HD 카메라 탑재 스마트홈 단말 개발

- 온도,습도,공기상태,날씨등확인가능
’14 7, Kickstarter에서 39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Wallflowr

- 잔자레인지, 난로, 오븐 등으로 인한 가정 내 화재 발생 위험을 줄이는데 초점을 커넥티트 홈 제품 ( 소개 데모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컨버전스로 탄생한 아이폰/아이패드 혁명은 인터넷 검색 기반의 광고 수익으로 제국을 유지하고 있는 구글 입장에서 보면 많은 생각을 하게 했을 것이다. 특히,  점점 조직이 비대해지고 있는 현실에서 이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매출과 수익원을 찾아야 하는 상황에서 보면 더욱 그러했을 것이다.

이러한 고민의 결과가 결국 구글(안드로이드/서비스) + 모토로라(하드웨어)” 라는 조합을 나았고 이후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3대 컨버전스를 통해 구글은 새로운 디바이스나 기존 디바이스의 개별 버전을 생산하게 될 것이다.  재미난 것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의 워키토키 무전기를 생산하고 ,70년 최초로 상용 휴대전화를 개발한 통신 분야의 전설적인 회사인 모토로라를 인수한 것은 구글의 자신감과 의도를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미 MS의 경우 X박스 게임 콘솔 등을 통해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컨버전스라는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모바일 분야에서 애플, 구글과의 경쟁을 위한 움직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 많은 사람이 예상하듯 노키아가 그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

그렇다면 , 과연 이러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컨버전스가  최선의 방법일까? 사실 지금은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컨버전스가 새로운 성공을 위한 조합이라고 말하지만 과거 애플의 경우에도 매킨토시 PC를 비롯해 뉴튼 PDA에 이르기까지 많은 실패 사례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당시와 다른 것이 있다. 다름아니라 내제화와 플랫폼이다.  단일화된 H/W 라인업과 H/W에 최적화된 운영체제 그리고 거기에 추가하여 강력한 서비스를 실패를 통해 내제화하면서 이를 원하는 형태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 것이다또한 이 제품의 판매 정책으로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전략을 취함으로써 경쟁자인 MS나 구글이 갖지 못하는 장점을 극대화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3요소의 컨버전스를 통해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궁극적으로는 H/W , S/W , Service  Seamless하게 통합하여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것일 것이다. 그리고 당면적으로는 기존 PC 기반의 인터넷 , TV 기반의 미디어/컨텐트 , 모바일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을 하나의 새로운 경험기반의 제품으로 만들어 시장을 선도하는 것이다.  하드웨어적으로 PC,TV,모바일 디바이스를 단일 운영체제로 묶고 서비스적으로 인터넷 기반하에 다양한 미디어/컨텐트와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이 바로 고객을 잡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 3 요소를 사용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사할 수 있다. 가령, 하드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무상으로 출시하고 , 대신 탑재된 서비스나 광고 등을 통해 수익을 얻을 수도 있다. 또한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하면서 하드웨어를 통해 수익을 낼 수도 있다. 이렇듯 상황에 따라 유연한 비즈니스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3요소의 컨버전스를 위해서는 기존의 PC , TV , 모바일 디바이스에 대한 기존 경험과 생각의 재탄생(혁신)이 필요하다.  가령, 가정 내 지식 생산 및 저장 디바이스로서의 PC 는 가족 구성원의 모바일 디바이스들에 대한 홈 클라우드로서 재탄생시킬 수 있다. 또한 TV는 철저히 Screen으로서 생산된 컨텐트와 미디어를 공유하는 Window로 재탄생 시킬 수 있다

이러한 생각의 재탄생을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먼저, 기존 하드웨어의 경쟁력은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짧은 신제품 생산 주기, 가격 경쟁력 , 얇고 가벼우며 강력한 해상도 등 경쟁사 대비 월등한 하드웨어 생산 능력을 극대화해야 한다이를 통해 확보된 경쟁력은 운영체제 그리고 서비스와 묶여 언제고 재탄생시킬 수 있는 능력을 준비해야 한다.

둘째, 하드웨어의 재탄생을 위해서는 강력한 운영체제가 필수적일 수 밖에 없다. 원하는 사양의 다양한 디바이스에서도 작동되며, 배터리 제어, 화면 제어 , 손쉬운 개발 및 관리 환경 , 강력한 멀티태스킹 등 필요로 하는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운영체제를 확보해야 한다. 특히, 이러한 운영체제를 내제화해야 한다. 내제화를 위해 오픈소스를 육성하고 필요하다면 운영체제 분야의 전망있는 벤처 및 학계 등 외부를 통한 기술 확보 및 이노베이션이 필요하다.

셋째, 특정 운영체제에 의존하지 않는 서비스를 플랫폼으로 재탄생 시켜야 한다서비스도 플랫폼이며 사용자와 생산자를 이어주는 교량으로서 가장 큰 역할을 한다. 다른 측면으로, 서비스가 자체가 하드웨어를 강화해 줄 수 있다. 현실적으로 사용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모든 응용 서비스를 하드웨어에 추가할 수는 없으며 , 운영체제에 무조건 신규 기능을 추가할 수 도 없다.  실제 , H/WOS에 추가할 경우 기존의 장비 및 운영체제와의 호환성을 위해 Firmware OS 업그레이드가 필수적이며 수 억 대 디바이스들을 대상으로 Firmware OS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을 막고 지속적으로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서비스이다.

마지막으로 사람을 재탄생시켜야 한다. 결국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는 모두 사람이 만드는 것이다. 그리고 이 3개 요소를 혼합하여 재탄생시키는 것도 사람이다. 사람을 준비하지 못하면 결국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또한 해당 인재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공간과 문화를 제공해야 한다

모두들 애플,구글,MS가 만들어 가고 있는 새로운 질서에 대해 걱정을 하고 있고 나름대로의 대처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아마도 모두 틀린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은 이야기(plan)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행(Do)하는 것일 것이다. 결국 , 실패도 성공을 위한 과정이기 때문이다. 결코 단기간에 망가진 창의의 생태계를 회복할 수 없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hanny.tistory.com BlogIcon channy 2011.09.03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의 블로깅 러시네요. Welcome to back~! 그리고 챗온 고생하셨습니다. global release 축하드리구요. 대박 나사길~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11.09.03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좀 여유를 찾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몇 년 동안 너무 정신없이 온 것 같습니다.^-^


독일로 가는 비행기안.

항공사에서 제공하는 신문을 보니 삼보컴퓨터에 ‘한컴 오피스’ 기본 탑재란 기사가 눈에 띈다. 지난 1년간 오피스 시장은 마치 얼음아래로 흐르는 급류처럼 겉으로는 들어나지 않았지만 많은 변화가 있었다. 역시 가장 큰 변화의 주연은 MS와 한글과컴퓨터 그리고 구글인 것 같다. 

지난 7월 16일 MS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10'의 프리뷰 버전을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피스 2010에는 MS의 웹 오피스가 포함되어 있다. 같은 날 한글과 컴퓨터를 최근 인수한 삼보컴퓨터는 농업협동조합중앙회와 보유 중인 한글과컴퓨터 주식 110만5317주에 대한 주식 근질권전질권 설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씁 쓸한 기분을 감출 수가 없다. 

한글과 컴퓨터는 이유가 어떻든 간에 국내 제일의 토종 오피스 소프트웨어 회사이고 그간 웹 오피스 분야에서 선전했던 씽크프리 웹오피스를 보유한 회사이다. 이 회사는 얼마전 우여곡절끝에 삼보컴퓨터에 M&A되었다. 긍정적으로 볼 때 앞서 소개한 기사에서 처럼 삼보 PC 등 에 한컴오피스를 탑재하여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 삼보가 제작하는 리눅스 기반 MID 등에 씽크프리 오피스를 탑재하여 얼마간의 성과를 기대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양사간의 번들 계약을 통해 얼마간의 매출은 늘겠지만 과연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오피스 시장에서 한컴 오피스와 씽크프리 오피스를 얼마나 비전을 갖고 키워나갈 수 있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지 난 1년간 한컴이 새로운 비전과 서비스를 내놓치 못하는 상황해서 MS는 이미 웹 오피스를 개발하여 오피스 시장에 대한 새로운 전략을 수립했고 구글은 구글 오피스인 구글독스 상용화를 시작했다. 각설하고 , 먼저 현재의 오피스 시장 상황을 곰곰히 돌아 보자.

이미 데스크톱 PC 와 노트북 시장은 포화 되었으며 , 데스크톱용 오피스 SW 시장 역시 포화 상태이다. 기업들은 비용으로 인해 신규 버전 구매나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고 있다.

서비스로서의 오피스 소프트웨어는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서비스 비즈니스인 SaaS(Software As A Service)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오픈소스 확산과 함께 오픈 오피스의 도입도 점차 확산되고 있으며 표준 오피스 문서 포맷으로 ODF와 OpenXML이 확정됐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듯 구글은 7월 구글 오피스인 구글 독스를 포함한 SaaS 서비스인 구글 앱스의 베타 서비스를 끝내고 상용화를 시작했다. 또한 데스크톱 오피스의 절대지존인 MS는 과거 오피스의 서비스화를 위한 전초 작업으로 Open XML을 국제 표준화했으며 , 기존 데스크톱 중심의 오피스에서 웹과 함께 하는 오피스로의 전환을 시작했다.

특히, MS 웹 오피스는 MS의 SaaS전략인 "소프트웨어+서비스" 전략에 따라 데스크톱 오피스와 혼용이 가능하며 기업들의 경우 온-프레미스(On-Premise) 형태로 제공한다. 이 모델이 중요한 것은 기업 사용자들이 웹 오피스를 사용하는 데 있어 가장 크게 고민하는 부분인 보안과 정보 유출에 대한 해결책을 제공해 준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기업의 방화벽내에 웹 오피스를 설치해 두고 기업의 보안 정책에 따라 웹 오피스를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웹 오피스 자체를 기존의 익스체인지 서버나 쉐어포인트 서버 처럼 기업들에게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미 기업 사용자들 중 90% 이상이 MS오피스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방화벽내의 웹 오피스는 안전한 모바일 오피스 구축을 가능하게 해준다.


물론 개인에게는 라이브 서비스를 통해 웹 오피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일부에서는 웹 오피스를 제공함으로써 MS의 데스크톱 오피스 라이선스 판매가 줄어들 수 있다는 예상도 있으나 필자는 이에 반대한다. 오히려 합법적으로 제공하는 MS의 웹 오피스를 사용하면서 이와 연계하여 사용할 수 있는 정식 라이선스 구매가 늘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MS의 경우 기존 라이선스 방식 오피스 판매 모델을 사용한 만큼 지불(Pay as you go)하는 방식으로 전환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SaaS 모델보다 사용자에게 유리하고 경쟁력있는 라이선스 모델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 물론 MS와 달리 구글은 라이선스 판매가 아니라 사용한 만큼 지불(Pay as you go)하는 방식으로 구글앱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렇듯 요동치고 있는 오피스 시장에서 과연 국내 오피스 업체에게 무엇이 필요할까? 고민해 본다.

 

포기하면 실패하는 것이다.

국 내 오피스 개발 회사는 한컴이 가장 경쟁력이 있다( 물론 삼성전자의 경우 자체에서 훈민정음을 개발해서 MS오피스화 함께 사용하고 있지만 상용 제품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한컴을 국민 기업이라고 한다. 그 만큼 국내에서 큰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항상 애정 어린 눈으로 주시하고 있다.


정부 및 공공 기관에서는 당연히 한컴 오피스를 도입하고 있으며 매년 조달 단가를 높여주고 있다. 이런 결과 한컴은 매년 일정 수준의 매출과 순이익을 창출하는 안정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다.

안 정적인 운영 환경은 두가지 칼날을 갖고 있다. 하나는 회사가 정체될 수 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안정적으로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간, 한컴은 한컴 오피스를 안정적으로 판매하면서 해외 웹 오피스 시장 진출을 위해 씽크프리를 성장시켰다. 아쉽게도 과거 웹 오피스 시장에서 선전하던 씽크프리는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네이버와의 제휴도 실패로 돌아갔으며 , 국외의 경우 구글독스, 조호 오피스 등의 거센 압박에 직면해 있다. MS의 웹 오피스 발표로 인해 설자리를 더욱 좁아질 수 있다. 이러한 도전이 실패 또는 쉽지 않다고 판단할 때 회사는 다시 정체할 수 있다.


기존이 시장에만 안주한다면 국내 토종 오피스의 설곳은 점점 줄어들 것이다. 정체되지 말고 씽크프리를 포함한 현재의 도전을 최선을 다해 마무리 해야 한다.

 

열어야 산다

과 거 모든 성공했던 기업들은 자신들만의 것을 공개함으로써 성공을 했다. PC 플랫폼 분야세서 MS는 자신들의 윈도 플랫폼을 개발자에게 공개함으로써 수 많은 윈도 응용 프로그램을 윈도 OS를 통해 공급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PC 플랫폼을 재패할 수 있었다. 


모바일 플랫폼 분야에서도 과거 심비안은 자신의 플랫폼을 개발자에게 무료로 공개하여 지금에도 모바일 플랫폼 시장의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애플 아이폰 SDK, 구글 안드로이드 SDK 공개 등도 마찬가지다. 개발자를 통해 보다 많은 응용 프로그램들이 생산돼야 고객도 많아진다. 고객이 많아져야 다시 개발자도 많아진다. 이러한 선순환 구조가 성공을 가져오는 것이다. 


오피스 분야도 마찬가지이다.

일등인 MS도 웹오피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문서 포맷도 공개했으며 개발툴 또한 계속해서 개발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한컴은 플랫폼 전략에 구사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도 HWP 문서 포맷은  비밀로 취급되고 있다. OpenAPI를 통해 자발적으로 서비스들이 연동돼서 새로운 응용 서비스들이 수시로 개발되고 있는 상황에 아직도 HWP 문서포맷은 비공개다. 


무엇이 두려운지 모르겠지만 스스로 고립될수록 할 수 있는 것은 더욱 적어질 것이다. 이러한 비공개 HWP 문서를 다른 시스템이나 서비스와 연동을 하기 위해 받는 비용보다 문서 포맷 공개를 통해 많은 관련 업체들이 보다 다양한 HWP 관련 응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이 더 큰 미래를 보장할 것이다. 

분명 오피스 SW 시장은 큰 시장이다. 또한 이 시장은 이미 MS라는 지배자가 있는 곳이다. 이러한 곳에서 경쟁을 하고 생존을 하고 성장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미 많은 나라들에서 토종 오피스 회사들이 거의 유명무실하게 명목만 유지하고 있는 상황을 볼 때 한컴은 분명 경쟁력있는 회사이다. 애정 어린 눈으로 한컴을 돌아보면서 보다 큰 도약과 분발을 바란다.


본 글은 ZDnet에 기고한 글 입니다.
더불어 이 분야에 대해 보다 자세한 이해를 원하시면 반드시 아래 포스팅을 읽기 바랍니다. - 
마이크로소프트의 알바니 비지니스 모델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eyoona.tistory.com BlogIcon 걸리버 2009.07.24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동감가는 글입니다. 한글 제품을 거의 매번 사왔는데, 오픈오피스도 있는 마당에 개인용 패키지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요새 씽크프리에서 hwp포맷을 읽을 수 있는 것 같던데 편집하게도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7.24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형제회사기 때문에 문서 읽기차원에서는 포맷을 서로 공유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아마도 한컴 입장에서는 쓰는 기능까지 씽크프리에서 제공하면 기존 HWP의 판매가 준다고 생각할 것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읽기까지만 가능한 거구요..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3. Favicon of http://nopdin.tistory.com BlogIcon NoPD 2009.07.25 0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과 컴퓨터의 한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HWP 포맷은 초기 버전들은 여러 프로그래머들이 연구해서 풀어냈지만
    요즘 포맷은... 사실 풀가치가 많이 떨어지고 있지요. (관공서,군대 말고 요즘 쓰는곳이 -_-;;)
    지적하신 것처럼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인것 같으나...
    그럴 의지가 별로 보이지 않아서 안타깝네요...
    씽크프리가 확! 크지 못하는 것도 한컴의 마인드 / 인식 문제가 아닐까 싶은...

  4.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7.25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매출 471억, 영업이익 145억 벤처입장에서 보면 나쁜 성적은 아닐 것 입니다. 그러나 여기에 리눅스 등 기타 다른 매출이 포함되어 있고 , 전체 오피스 시장을 놓고 볼 때 아주 미약하다 할 수 있을 것 입니다. 그리고 한컴을 계속해서 벤처라고만 보기에는 넘 아쉽지 않나 싶습니다. 그래서 더 큰 도약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MS나 구글이 오피스 회사만이 아닌 것처럼요...

  5. Favicon of http://archvista.net/ BlogIcon 아크몬드 2009.07.26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6. 2009.07.30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환경이 일상화 되면서 웹 클라우드와 모바일 디바이스간의 동기화는 아주 중요한 기본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가령, RIM의 블랙베리는 Push Mail을 앞세워 비지니스 맨들의 문화를 바꾸면서 이 분야의 강자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러한 Push Mail의 구현 방법중 하나가 바로 씽크 기술을 이용하는 것 입니다. 간략히 모바일 클라우드와 동기화 서비스의 현황에 대해 정리해 봅니다. ( 참고로 아래 그림들은 테크런치에 올라온 싱크 솔루션에 대한 비교 자료에서 발췌한 것 입니다. 해당 자료는 실제 오픈소스  씽크 솔루션과 플랫폼 제공업체인 Funambol에서 작성한 자료입니다. )


1. 동기화 대상

아래 그림은 모바일 클라우드와 모바일 디바이스간의 동기화 대상을 정리한 것 입니다. 전체적으로는 사진과 주소록, 전자우편,소셜 네트웍,일정 데이타가 현재 주요한 동기화 대상임을 알 수 있습니다. Apple MobileMe와 Funambol, MS Myphone,Nokia OVI,Plam Synergy 에서 이들 데이타를 동기화해주고 있습니다. 아마 다른 서비스들도 조만간 이들 데이타의 동기화를 모두 제공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앞선 데이타 타입들 외에 사용자 정의 데이타(User defined data type)에 대한 동기화의 지원 여부가 중요한 경쟁요소가 될 것이로 보입니다. 현재 모바일 플랫폼의 개발 환경이 개방화되면서 개발자들이 자발적으로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또한 핸드폰 뿐만 아니라 디자탈 액자, TV 등 다양한 디바이스간 동기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보다 어플리케이션에서 사용자가 정의한 데이타에 대한 동기화 지원이 아주 중요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정의 데이타외에 또 하나 중요한 동기화 대상은 외부 서비스 데이타(External service data type)에 대한 동기화입니다. 다음은 현재 각 동기화 서비스서 지원하는 외부 쇼셜 서비스의 대상이다. 현재 플리커와 페이스북에 대한 동기화를 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이들 서비스외에 Twitter나 Friendfeed같은 실시간 마이크로블러깅 등 모바일 분야의 Killer Application 들에 대한 지원이 주요한 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비용

대부분의 서비스가 무상으로 제공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마 기본 서비스는 무상으로 제공되겠지만 백업이나 기타 다른 디바이스로의 Restore 등 기타 부가 기능을 제공한 프리미엄 버전이 동시에 제공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동기화 방법

단순히 모바이 디바이스상의 데이타를 웹상의 모바일 클라우드로 백업을 하는 개념의 동기화하면 그 구현은 단순할 것입니다. 그러나 양방향으로 실시간에 이들 데이타를 동기화하기 위해서는 많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는 장비 특징상 대기 시간이 길수록 밧데리가 빨리 소모하며, 고정 IP가 아니라 수시로 IP가 변경되는  특징들 때문에 보다 스마트한 구조를 필요로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기존의 SyncML을 사용하거나 블렉베리 처럼 자체 개발한 표준 방법을 사용하여 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체 개발한 미들웨어와 프로토콜 사용
현재  Push Mail을 가장 먼저 서비스한 RIM의 블랙베리는 기존의 메일 서버와 블랙베리 디바이스 간에 자체 개발한 미들웨어와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기존 메일 서버를 모니터링한 후 새로운 메일을 가져와서 블랙베리 디바이스에 Push를 합니다. 이 때 사용하는 프로토콜은 자체 개발한 것 입니다.  
 
- 기존 표준 방법의 확장 모델
기존의 대표적인 디바이스상의 동기화 방법은 SyncML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많은 동기화 서비스들은 HTTP(S) 프로토콜과 SyncML에 기반하여 개발합니다. 메일의 경우에는 IMAP IDLE(RFC2177) 커멘트를 사용하여 동기화를 하기도 합니다. IMAP IDLE 커멘트는 디바이스가 메일을 받을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을 알려주는 커맨트입니다.

아래 그림은 MS에서 구현한 Direct Push 란 Push mail 모델입니다. Exchange server 2007에 구현되어 있는 이 방법은 Device가 Long-standing https로 동기화를 요청하면 이에 따라 사용자의 메일 박스의 상태를 점검하여 새로운 메일을 Device에 HTTP 프로토콜을 통해 SyncML로 Push를 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하다 보면 간혹 디바이스를 잃어버리거나 다른 디바이스로 변경을 할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이 때, 가장 필요했으면 하는 기능이 바로 기존의 정보를 백업하거나 해당 정보를 다른 디바이스로 쉽게 옮기는 것입니다. 이처럼 모바일 환경이 일반화되면서 모바일 디바이스와 웹 클라우즈, 모바일 디바이스간 동기화는 아주 중요한 기본 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 입니다. 또한 외부 쇼셜 서비스를 비롯하여 새롭게 개발되는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에서 동기화 기능은 필수적인 기능이 될 것 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usys.tistory.com BlogIcon nusys 2009.06.17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용자 관점에서는 BUS구조로, 혹은 Hub형태로 다양한 이기종 디바이스 들과 서비스, PC에 비정형 데이터까지 싱크하는 것이 베스트 겠습니다만 - Business stakeholder들을 고려하면 요원한 일 처럼 여겨집니다. 10년 치 데이터까 켜켜이 쌓인 제 Palm desktop과 그 일부를 상속처럼 물려받은 Windows mobile과 아웃룩, 그리고 그 중 다시 일부를 물려받은 회사의 노츠와 구글 서비스들 그리고 그나마 남은 유산을 떨어머은 맥과 아이팟의 iCal. 그리고 완죤히 따로노는 저의 메인 Feature phone.
    Diverse하게 사용하는 극단이겠지만 위의 topology를 구성하느라구 수십 시간과 수십 불 그리고 팔자에없는 encoding 공부. (companion sw들이 한글과 맥에서의 한글은 어찌 그리 따로노는지...) 어찌보면 악몽 같고.. 어찌보면 인생 처럼 부질없는 데이터에 집착하고 있구나 하는 관조까지 가지게 합니다.
    주절 합니다만.. 결론은 현실에서는 구글과 같은 클라우드 플레이어가 큰형님의 대안이 될 것 같고, 그도 아니라면 그냥 알아서 자알... 한동안은 스스로 자알.. 해야 하는 구나 싶습니다. 팜 Pre도 그런 관조의 눈길에서 Palm Desktop을 버린게 아닐른지..


OpenAPI를 사용하여 개발을 하다 보면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원하는 OpenAPI를 찾고 해당 API가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는 지 확인하는 과정일 것 입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쉬운 방법이 직접 해당 OpenAPI로 샘플 코드를 작성하고 해당 코드를 수행해 보는 것 입니다. 사실 아주 번거로운 방법입니다.

개발자에게 이러한 번거로운 과정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일련의 테스트 베드 환경을 제공해야 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최근 진행하는 업무 중 이러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있습니다. 실제 곰곰히 고민해 보면 이것저것 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더미 코드를 만들어야 하고 실 서버의 성능상에 영향을 주지 않는 구조를 고민해야 하구요..

최근에는 구글이 Ajax APIs Playgrodund 라는 OpenAPI의 테스트베트 환경을 제공해 주기 시작했습니다. 요즘같이 어려운 상황에서 카탈로그 검색, Dodgeball, Jaiku, Mashup Editor 등의 서비스를 내리기로 했던  구글 입장에서 보면 Ajax APIs Playgrodund의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구글 Ajax APIs Playgrodund는 다음과 같은 OpenAPI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실제 화면으로 보면 개발자는 원하는 OpenAPI를 검색하며 선택하면 이에 해당하는 자바 스크립트 코드가 제공되며 하단에 해당 코드를 실제 수행하여 결과를 확인해 볼 수 있다. 해당 결과가 원하는 결과라면 실제 자바 스크립트 코드를 복사하여 개발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아래 화면은 Earth API에서 maps API에 Geocoding을 넣어서 결과를 얻는 화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에 비해 개발 과정에서 많은 생산성 향상이 있습니다. 실제 구글에서는 25% 이상의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구글과 마찬가지로 MS에서도 이와 유사한 테스트베트를 제공합니다. MS Mesh 개발 툴중에 LiveFx Resource Browser라는 OpenAPI 테스트 베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veFXResourceBrowser는 MS의 LiveFX 프레임웍에서 제공하는 OpenAPI를 브라우징하면서 원하는 결과 타입(ATOM,Json,POX,RSS)을 실시간에 변경하여 확인할 수 있다.

'SaaS-Cloud' 카테고리의 다른 글

Above the Cloud  (0) 2009.05.06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 개발 환경 - Aptana on the DaaS  (2) 2009.05.01
Context Cloud Computing  (1) 2009.04.13
Adsense for image  (1) 2009.04.09
Amazon S3 현황  (2) 2009.03.31
OpenAPI에서 테스트 환경은 가장 중요한 환경이다.  (3) 2009.01.26
SaaS(Cloud) Directory  (0) 2008.12.25
OpenID와 SaaS 서비스  (0) 2008.12.25
SaaS 기술 동향 - 2008년 10월  (0) 2008.10.28
구글 G메일 다운과 SaaS  (0) 2008.10.18
SaaS Taxanomy  (0) 2008.10.08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137adekosis.co1.kr BlogIcon 김인호돼지박사 2009.01.30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일 하시네요...(복 많이 받으세요)

  2. 이준호 2009.02.16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5%이상의 생산성 향상이란 말을 어디서 참조한 것인지 알려 주실 수 있는지요?
    관련 자료를 보면 구글은 개발자에게 20%의 시간을 프로젝트 외에 다른 일하는데 활용하게 해 주겠다고 하고 이 시간을 이용해 구글 개발자가 이 사이트를 개발했다고 써 있는데 여기서 유추를 하신건가요?

  3.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2.16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Ajax APIs Playgrodund 개발 담당자가 해당 서비스를 발표하면서 소개한 글에서 읽고 인용했습니다. URL은 찾아보고 추가 확인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