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8일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인텔 개발자 포럼(IDF)가 열렸습니다. 이번 포럼의 주요 주제는 인텔의 주머니속의 인터넷이란 주제의 모바일 인터넷 디바이스(Mobile Internet Deice)의  프로토타입 소개와 이 제품에 채택될 운영체제 그리고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소개가 주된 내용이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MID 프로토타입 제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드 LCD에 터치 스크린 , 풀 브라우징 , PC  수준의 성능을 제공하고 2008년 양산 예정입니다. 이 제품의 운영체제는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용 운영체제로 모브린 이란 이름의 프로젝트로 개발, 배포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탑재될 오피스 제품을 씽크프리 오피스가 채택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씽크프리 모바일 속으로


인텔 울트라 모바일 그룹의 판카지 케디아 글로벌 에코시스템 프로그램 부문장은 ""인텔의 저전력 기술과 씽크프리의 높은 성능이 결합되어 고객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오피스 활용이 가능한 새로운 모바일 라이프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의 MID 사업 모델은 위의 하드웨어와 운영체제 및 소프트웨어 스펙을 원하는 업체들에게 제공하고 업체들이 다양하게 MID를 생산하여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 입니다. 현재 많은 하드웨어 업체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예상으로는 양산시 1억 대 이상 공급될 것이라고 합니다.

과연 MID가 인텔의 예상대로 성공할까요? 결과는 지켜봐야 겠지만 앞선 프로토타입을 보면 일단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Portable Multimedia Player 등  Second PC 용으로 사용하는 장비들이 늘고 있고 그 활용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들 장비의 단점으로는 UI의 조악함과 저성능, 밧데리 수명 등이 사용자 친화적이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에 비해  MID는 아이폰처럼 편리한 터치스크린에 미려한 그래픽 인터페이스 등 사용자 친화적인 기능을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하드웨어 명세외에도 중요한 것이 바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MID 경우 명백히 기존 PC를 대체한다기 보다 보조 PC 또는 Second PC로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 PC와의 투명한 운영을 위한 전략과 이에 따른 기능이 제공돼야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령,  기존 PC와 MID간에 투명한 데이타 Sync 기능 등이 제공돼야 언제 어디서나 같은 데이타 또는 원하는 데이타로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보거나 오피스 작업 등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취지에서 씽크프리 오피스는 MID에는 가장 최적의 오피스입니다. 먼저 기존 데스크탑 PC상에서 주로 사용하는 MS 오피스와의 높은 호환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매킨토시, 윈도우, 리눅스 등에서도 동일한 코드베이스로 작동이 됩니다. 또한 MID의 단점중 하나인  스토리지 제약 문제를 씽크프리 웹 오피스의 스토리지를 통해 해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오피스 환경을 구축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장점들로 인해 인텔의  MID에 씽크프리가 채택되었습니다. 물론 오픈오피스도 검토대상이었으나 여러 문제로 인해 중도에서 아웃되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중심의 인터페이스와 모바일 환경 및 Second PC로서의 적절한 기능과 서비스가 제공된다면 인텔의 계획대로 제2의 아이팟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덩달아 씽크프리도 표준 웹 오피스가 되지 않을까요....앗 12시가 넘었으니 오늘이 추석이네요...  메리 추석되세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kjsp.tistory.com BlogIcon kenu허광남 2007.09.26 0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을 위해서 씽크프리오피스가 준비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네요.
    아직 오피스 전쟁의 서막이겠죠. 건투를 빕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