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연휴에 계획 했던 일중에 하나가 삼성전자를 다시 보는 것이 었습니다.  세계1위의 NAND Flash업체,  한국 주식 시장의 대장주 삼성전자가 최근 들어 1주당 가격에서 포스코에  1등 자리를 내주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시가총액은 아직 삼성전자가 큽니다).

개인적으로 그 의미는 무척 남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간 IT를 대표했던 삼성전자가 포스코에 가치면에서 뒤치는 상황이 단순한 사건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삼성전자도 내부에서 다양한 혁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곤 합니다만 두고 봐야 알겠죠. 이모저모 삼성전자에 대해 공부하다 느끼는 점들이 있어 정리해 보았습니다.

- 공급자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으로의 사업 패러다임 전환
주주들을 위한 자료에 의하면 현재 삼성전자의 주요 수익원은  NAND Flash, TFT-LCD , HandPhone, 백색가전 등이고 복합기 등이 신규로 성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중 1위이고 가장 큰 부분은 NAND Flash 사업 분야입니다. 아무래도 그러다 보니 NAND Flash의 공급 상황과 가격이 회사의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재미난 기사가 생각합니다. 얼마전 애플에서 아이폰을 발표했을 때 그 수혜주로 삼성전자가 소개되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아이폰의 매출이 기대치보다 높지 않은 상황입니다. 당연히 수혜를 받지 못하게 되겠죠^-^  제가 말하고자 하는 점은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이 소비자(사용자)를 위한 완제품이 아니라 이들 제품에 들어가는 부품이 주기 때문에 결코 IT시장에서 리더가 되기는 어렵다는 것 입니다.

- 소비자가 원하는 혁신 서비스로의 전환
물론 이러한 소비자 중심의 삼성전자 제품으로 애니콜을 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LG,노키아,애플 등  치열한 경쟁자보다 월등히 우수하다 라는 점을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최근 들어 저는 업무상 삼성 블랙잭을 사용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경쟁 제품인 블랙젝이나 아이폰보다 H/W는 모자람이 없지만 실제 운영체제인 MS Mobile은 정말 블랙잭 하드웨어에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마치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바로 이 점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블랙젝과 아이폰 , 그리고 노키아는 나름대로의 서비스를 구성하여 제공할 수 있는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를 개발해 나가고 있는 반면에 삼성전자는 아직까지 그런 노력을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아마 잘하는 것만 하고 나머지는 제휴에 의해 진행하는 게 전략일지 모르겠지만 현재의 IT제품의 추세와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라는  3대 요소가 절묘한 결합이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내는 것에는 맞지 않는 사고라고 생각합니다. 애플의 아이폰+아이툰+음악판매서비스 , 이중에서 실제 가장 큰 수익은 음악 판매 서비스입니다. 참고로 부연하여 PC(Personal Computinf)의 확산 원인중 저렴한 하드웨어 가격보다 중요한 것이 바로 GUI읍니다. 사용자가 복잡한 명령어를 모르더라도 컴퓨터를 운영할 수 있게 됨으로 써 PC가 급속히 확산되게 되었습니다.

-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로의 전환
애플, 노키아 등 삼성전자의 경쟁자들은 모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를 기획, 개발, 배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삼성전자는 하드웨어외에는 다른 요소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지 못한 상태입니다. 특히,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의 기획과 개발은 무척 중요한 요소입니다. 왜냐하면 하드웨어 판매보다 소프트웨어, 소프트웨어 보다 서비스의 판매가 보다 높고 월등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며칠전 본 영화인 "디스터비아"라는 영화를 보면 미국의 10대들의 갖고 있는 주요한 하드웨어가 핸드폰, 아이팟,  PSP 포터블, 그리고 Xbox 였습니다. 그리고 서비스로 부모님의 카드로 매달 지출을 하며 가입한 서비스가 애플의 뮤직 스토아 였습니다. 여기서 음악과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고 마음껏 들으며 애플에 매니어가 되어 가는 것이죠. 여기에 멋진 GUI의 아이폰은 기존의 핸드폰과 게임기를 대체하는 중요한 매체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마 아이폰을 구매한 아이들에게 100곡의 음악만 무료로 제공해도 삼성의 애니콜을 포기하고 이이폰을 구매하게 되지 않을까요!

개인적으로 삼성전자를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만한 초우령 기업을 만들어 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국가적으로도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기업은 변환하지 못하면 경쟁에서 생존할 수 없습니다. 그런면에서 삼성전자는 아주 중요한 시점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사용자 중심에서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로의 빠른 사업 전환이 이뤄진다면 MS, 애플 등을 뛰어 넘는 회사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 지금 이런 일이 진행중일지도 모르지만요. 참고로 제가 삼성전자를 관심갖고 본 이유는 주가가 떨어지길래 투자좀 해 볼까 이모저모 살펴보다 생각이 나서 정리해 보았습니다.  현재에서 멈추지 않고 변한다면 투자해 볼 까 합니다. 앗! 돈이 많아 투자하려는 것 아닙니다. 이제 본 뒤늦게 재테크 좀 해 볼까 공부중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9.25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9.25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오해가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쓴 의미는 한주당 가격에서 포스코에게 추월당했다는 것 입니다. 벤처 거품 이후, IT 산업의 성장에 있어 다시 한번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시스코가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다 결국 시장을 내다보지 못해 제고에 의해 위기를 자초했듯이 삼성전자도 공급자 위주에서 소비자 위주로 전환할 시점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글을 정리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 2007.09.27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양사나이 2007.09.27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다 궁금한 게 있는데요.
    iTunes에서 대부분의 수익이 난다고 하신 부분 말이죠...
    이제까지 애플은 iPod에서 수익을 내고, iTunes는 사용자를 iPod으로 락인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제가 잘못 알고 있었던 건지요?
    혹시 관련한 통계가 있으시면 공유해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9.2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확한 통계치는 과거 다른 컨설팅 자료에서 보았는데 현재 자료는 없네요. 해당 자료를 보면 아이팟 하드웨어 판매보다 아이튠을 통한 음원 판매가 성장율이나 수익율이 보다 높습니다. 이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그리고 아이폰에서 AT&T 과금도 아이툰을 통해 합니다. 이처럼 실제 하드웨어 판매와 더불어 컨텐트 판매가 보이지 않는 큰 수익원입니다. 꾸벅

  4. 노재성 2007.09.28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재현님,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8월부터 삼성을 떠나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떠난 후에 재현님의 글을 읽으니 남다른 단상들이
    조금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9.28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을 떠나셨군요. 모처럼 하시는 일 잘되시길 바랍니다. 저도 삼성처럼 국내의 굴지의 회사가 보다 성장하여 국내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산업을 좀 더 확산시키는 데 기여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일등끼리 말고 , 일등을 만드는 회사가 되면 더 성장하리란 생각입니다. 건투를 빕니다. ^-^

    • 저요사 2007.09.29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 잘 보았습니다. (숨어서 글만보곤하는데 재성형님 글보고 한줄~)
      저도 포스코주가 삼성주 추월이라는 현상에 여러의미를 두고있습니다. 관점을 조금 다르게 생각해보면 삼성(전자)의 문제라기 보다는(당연해 신수종사업등 발굴이 늦고있지만 주가만보면) 포스코의 선전이라고 보고있죠. 특히나 세계적인 에너지 관련 집중에 따른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보입니다( 단순화 하면 고유가로 귀결되겠죠 ).
      최근 세계적인 주식시장의 현상이 자본시장의 IT관련 기술주가 급락하고 전통 제조업이 괄목할 성장을하고있습니다. (연초 까지 업종별 등락률을 보면 +인쪽은 기계70%,운수창고64%,운수장비58%,철강금속55%,건설50%,화학38%,코스피지수21%,금융17%,유통17%,의약품11%이고전기전자-3%,통신-6%입니다; 삼성전자가 국내경기에 아무리 큰 영향을 주지만 거시적으로 봐야할 대목으로 보입니다) 특히 조선,철강, 기계 등 전통 제조업과 기간산업관련 기업들이급속한 성장으로 주목받고있죠. 가장큰 원인은 중국 특수 및고유가로 인한 전통산업간의 시너지 효과가 가장 큰원인으로 보입니다. 유가(정확히는 에너지)라는게 철강, 조선, 기계(중공업,플랜트)와 굴비엮기듯이 물려있어서 서로서로 상승장용을 하는듯 보이고요, 이게 전자통신처럼 1년 단위 내외의 단기변동이 아닌 분야라(5년~10년 장기로 투자되고 유지되는) 눈여겨 봐야할듯 합니다. 뭔 삼성전자의 이야기는 본문에서 워낙 의미있게 '다시보셔'서 다른이야기한번 해봤습니다.~ (요즘은 재성형님이랑 이런이야기 할 시간이 없어서, 염치불구하고 재현님 블로그에 소식전합니다. 너그럽게 용서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