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오피스를 열심히 준비하는 사람입장에서 최근 발표된 구글의 핸드셋 얼라이언스인 구글 안드로이드(Android) 는 여러모로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특히, 퀄컴의 스넵드레곤(SnapDragon)  , 인텔의 모블린(Moblin) 에서 추진하고 있는 MID(Mobile Internet Device)로 대표되는 모바일 디바이스에 여러 작업을 하는 입장에서는 더욱 그렇합니다. 

발표 내용 그대로 라면 2008년에는 모바일 디바이스 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이미 인텔과 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은 2008년 하반기 전에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운영체제와 각종 응용 서비스들을  확정하면서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구글의 안드로이드 기반의 디비이스도 출시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핸드폰의 진화? 아니면 컴퓨터의 진화냐? 강력한 CPU와 저전력 기술

MID든 핸드폰이든 실제 사용자들 손에 들어있는 인터넷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적으로 3가지 필수적인 요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강력한 CPU 그리고  저저력 기술(밧데리) 마지막으로 소형화.  이러한 기술을 갖은 회사중 인텔은 CPU 기술을 , 퀄컴은 저전력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이미 강력한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 운영체제(홍기 리눅스, 우분투)와 엄선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파트너들과 함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진형은 이러한 작업을 이제 자발적으로 해야 합니다. 특히, 핸드셋에 보다 많은 서비스를 올리기 위해서는 CPU와 저전력 및 밧데리 기술 등이 확보돼야 합니다. 물론, 구글의 자금력과 영향력하에 진행될 것 입니다. 구글 입장에서야 안드로이드를 확산시켜 데스크탑 플랫폼을 웹과 모바일 플랫폼으로 전환시키고 보다 많은 핸드셋에 구글 검색 등 컨텐트를 올려 보다 많은 광고 수익을 내고 싶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핸드폰의 진화? 아니면 컴퓨터의 진화냐? 결국은 강력한 초경량 디바이스 생산

현재 개발 진행중인 MID 디바이스를 보면 사용자가 휴대하기 편한 작은 디바이스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물론 핸드폰보다는 크지만 핸드폰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강력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전화 통신, GPS , 풀브라우징, MP3, 카메라 등등 다양한 부가 기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만약, 이러한 디바이스가 핸드폰만한 크기로 제공된다면 어떨까요? 가령, 아이폰같은 크기로요.  반대로 핸드폰을 MID처럼 강력하게 만들 수 도 있겠죠.

결국, 모바일 컨버젼시의 결과물로 나오게 될 안드로이드기반 핸드셋과 스넵드레곤(SnapDragon) 이나 모블린(Moblin) 기반의 MID의 전쟁에서 결과는 소비자의 판단에 의해서 결정될 것 입니다. 이러한 소비자의 결정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기준은 말그대로 "휴대할 수 있는 매력적인 모바일 디바이스냐" 라는 것 입니다. 강력한 CPU와 메모리, 대용량 저장소, Wi-Fi,  통신 , 터치스크린 기반의 미려한 UI와 편의성 그리고 다양한 응용 서비스 마지막으로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는 밧데리 이러한 것이 보장되지 못한다면 팔리지 않는 제품이 될 것 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현재 선두는 애플임은 분명합니다. 2008년은 모바일 디바이스의 확산과 더불어 업체들의 경쟁도 볼만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에 대해 격찬을 아끼지 않는 여러 블러그와 글을 보면서 왜 이렇게 격찬을 하는 것일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구글이 발표해서 일까요? 미국 언론도 보면 WSJ같은 주요 언론에서 구글이 하면 무조건 칭찬을 아끼지 않는 데 MS가 하면 무지하게 비난(?)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런건가요? 남의 나라와 남의 기업 이야기라...그냥 아쉬운 것은 인텔과 퀄컴처럼 삼성전자나 LG 정도이면 이런 사업을 기획부터 주도적으로 해 볼만한 것 같은데 항상 들러리라 아쉽네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