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한 주는 여러 이슈들이 많았던 한주였던 것 같습니다. 제 입장에서는 단연 OpenXML과 ODF 국제 표준화를 둘러썬 논쟁이 이슈였던 것 같습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어제는 씽크프리에서 TFO의 .04버전의 개발 버전 완료 미팅이 있었습니다. 이 버전의 주요 특징 중 하나가 OpenXML 지원의 완료였습니다 ^-^. 그리고 아마 다음주에는 파일 포맷 공개 프로그램을 통해 신청한  오피스 파일 포맷에 대한 자료가 MS로 부터 전달되어 올 것입니다.  이를 통해 씽크프리에서는 보다 MS Office와의 호환성을 높이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MS Office 와의 호환성은 시장에서의 가장 큰 요구입니다. 시장에서의 요구란 것을 바로 대다수 고객의 요구이기도 합니다.  업체 입장에서는 바로 이것이 가장 우선순위가 높은 기능 스펙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 간 윈도우 운영체제의 지배적 위치와 더불어 오피스 또한 MS Office가 독보적인 툴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를 통해, 현재 생산되는 오피스 문서의 상당수가 MS Office  문서인 실정입니다. 실제 시장에서의 오피스 파일 표준은 MS 오피스 포맷인 셈이죠. 이런 실정에서  그 간 문서 포맷을 비공개로 하여 기술과 시장을 지키려면  MS의 전략은 여러 이유로 인해 비공개에서 공개로 전환되었고 이 결과 OpenXML의 공개와 표준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에는 기존 오피스 시장의 상장 둔화와 웹 오피스  등 새로운 경쟁 환경, 그리고 ODF, 스타오피스 무료 배포, 오픈 오피스 등 반 MS 진영의  꾸준한 공세 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문서 표준화 문제는 이전 부터 많은 이슈가 되었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기술적으로 OpenXML과 ODF를 논의하면 제가 파악하고 있는 수준에선 OpenXML이 ODF보다 구체적이며 포괄적입니다. 물론 다소 MS 의존적인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이에 대해  MS에서는 이전 MS 파일 포맷과의 호환성을 위한 스펙이라는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ODF 의 스펙도 보면 OpenOffice에 종속족인 기능이 다수 있습니다. 실제 ODF 스펙을 제대로 확인하고 이해하려면 OpenOffice를 열심히 써 봐야 합니다. 이러한 상황이기에  어떤 표준화의 우월성을 논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업적 관점에서  선의 스파오피스의 구글 무료 배포, ODF 의 표준화와 OpenXML의 표준화 저지 등 은 모두 반MS 진영의 MS에 대한 공세입니다. 또한 MS의 OpenXML의 표준화 등은 이에 대한 적극적 대응 전략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MS라는 기존 독점 업체와 구글이라는 새로운 독접 업체와의 첨예하고 조용한 전쟁이라는 것 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MS나  구글이나 시장에서의 독점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현재의 문서 표준화 사안은 두 진영의 치열한 비지니스 활동 과정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나지도 않을 것 입니다.

저의 입장에서 MS의 OpnXML, 반MS 진영의 ODF는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중요한 것은 두 표준이 엄연히 존재하고 있고 , 하나의 표준으로 통합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 입니다. 결국 , 시장의 논리에 의해 결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MS에서도 OpenXML 을 확산하기 위해 많은 업체들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씽크프리는 자금을 받지 않고 알아서 지원을 해 보렸습니다^-^. 또한 IBM등에서는  ODF 지원 업체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씽크프리에 지원을 해주면 바로 ODF 를 지원할  텐데요^-^). 이게 현실이 아닌가 싶습니다. 씽크프리에서 받는 고객과 파트너들의 요청이 ODF보다 OpenXML 지원에 더 많은 것이 아쉽지만 현실입니다. 결국 두 문서 표준이 존재한다는 현실을 인정하고 바라보고 이에 대처해야 하는 것이 아쉽지만 우리가 냉정히 바라봐야 하는 현실이라고 생각합니다. 표준화라는 것은 결코 기술적인 것만이 아니라  시장과 사업이라는 복잡한 변수들이 수면아래 있다는 것....


Posted by 박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