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기술의 변화와 더불어 DB 분야에도 다양한 변화가 있다는 포스팅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2008/04/25 - [Conference] - 검색 서비스를 다시 본다.

이번 XTech 2008에서는 CouchDB에 대한 내용의 튜토리얼과 발료가 있었습니다. 발표는 Next Generation Data Storage with CouchDB 라는 제목으로 CouchDB프로젝트의 오너인 Damien Katz와 함께 일하고 있는  Jan Lehnardt (Freisatz)가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발표 자료 - http://docs.thinkfree.com/docs/view.php?dsn=845527

발표의 주요한 내용으로는 CouchDB 가 문서를 직력화하여 쉽게 처리할 수 있도록 JSON을 기반으로 한다는 것과 대용량 문서의 효과적인  View를 지원하기 위해 구글 검색 페이지에서 사용되어 오픈 소스로 널리 알려진 map/reduce 알고르즘을 사용한다 것이 눈에 띠었습니다. 그리고 향후 대용량 처리를 위해 Non-Locking MVCC(Multi Version Concurreny Control)을 사용할 것이라는 것 입니다. 그리고 현재 CouchDB 프로젝트는 IBM이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합니다. 본래 Damien Katz은 IBM 사람이었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나와서 스스로 돈을 대고 시작한 프로젝트 였는데 다시 친정으로 귀환한 셈입니다.

아직까지는 알파 버전이지만 향후 게시판이나 폼기반의 응용 서비스를 구현할 때  기반 기술로각광받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특히, XForm 등의 응용 서비스의 스토리지로 아주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Building Open Platform 이란 주제로 Six Apart 의 David Recordon의 발표가 있었다. 많이 보던 자료에 내용이라 싶었는데 생각을 확인해 보니 4월말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Web2.0 Expo에서 Open Platform in web2.0 이란 제목으로 한 발표...

오픈 소스 기술, 매시업 기술 , 모바일 디바이스의 발전과 다양한 구현 기술의 발전을 인해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유용한 API들을 제공하는 오픈 플랫폼이 출현하게 되었다 라는 게 주요한 발표 내용...

겹치기 출현 , 이건 아니잖아 싶다.. 적어도 새로운 내용이 좀 추가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 그나마 할인 받아 다행이다...^-^ 점점 웹 2.0이 오렐리와 그의 추종자들만 돈버는 트렌드로 마무리되는 것 같다. 이런 점에서 Steven Pemberton의 발표중 웹2.0 서비스에 대한 비판이 가슴에 와 닫는다. 기획가 되면 꼭 한번 한국에 오겠다고 약속은 서로 했는데...

그런데 발표 자료들은 모두  slideshare.net 으로 공유되고 있고 있고 그 간 고생한 씽크프리닥스는 어디로 갔는지...잊혀져 간 건 아닌지 멀리서 마음이 무겁다...능력없는 부모만나 능력발휘는 못하는 건 아닌지...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XTech 2008] 아일랜드와 S/W 산업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 XTech 2008 ] 아일랜드 , 더블린 가는 길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 XTech 2008 ] The Web On the Move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4년 한참 객체지향 기술이 퍼지면서 활성화될 무렵부터 , OMG(Object Management Group)CORBA(Common Object Request Broker Architecture)표준 기술을 다루고 코아 코바란  책을 출판한 적이 있다. 이 때, CORBA 표준에 기반한 제품중 아이오나 라는 회사의 Orbix가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 회사가 바로 아일랜드 회사이다. 당시에도 유럽의 공동 연구 펀드를 받고 분산 객체 관련 기술을 개발했던 아일랜드 개발자들이 세운 회사이다.

아일랜드는 젊은 나라이다. 젊은 사람들이 나라의 경제를 이끈다. 이들이 주로 종사하는 업종이 바로 IT 그리고 특히 소프트웨어 분야가 많다. 이미 수많은  IT 회사들의 유럽 콜센터는 대부분 아일랜드에  위치하고 있다. 실제 시내에 있는 구인.구직 사무실에 붙어있는 구인 공고를 보면 콜센터와 DB관리, QA엔지니어를 많이 뽑고 있다. 구직 공고의 스펙중에 영어는 기본이고 독일어나 기타 언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것을 보면 역시 언어 구사 능력이 기술 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일랜드는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은 영어를 네이티브하게 구사한다. 이게 바로 가장 큰 경쟁력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그냥 우리나라도 영어를 공용어로 하면 어떨까 싶다. 물론 한글은 지켜야 할 유산임엔 분명하다.

아일랜드에 있는 소프트웨어 관련 회사나 기관은 어떤 것이 있을까?

기업으로 가장 큰 곳은 바로 MS이다. MS 유럽이 바로 아일랜드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 모바일과 광고 플랫폼, 차세대 웹 서비스 관련 기술과 개발이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글로벌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작년에도 광고 플랫폼 개발을 하는 데 구인을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올해에도 마찬가지고 개발자과 매너지를 열심히 찾고 있는 것 같다. 매니저는 영어가 능통해야 하지만 개발자는 그다지 높은 수준을 요구하지 않으니 국내에서 한번 도전에 보면 좋을 것 같다. 생각과 마음을 열고 세계로! - MS 유럽 구직 사이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외에 연구소로는 DERI(Digital Enterprise Enterprise Institude)가 아일랜드에 있다. 더블에서 서쪽으로 반대쪽에 위치한 골웨이에  있다.  DERI는 국내 서울대 김홍기 교수님의 지식공학 연구소와 함께 Semantic Network을 연구하고 있으며 , Web2.0WG에서 열심히 활동중인 김학래님이  여기서 일하고 있다.  금주에 만나기로 했으니 자세한 대화나누고 좀 더 자세히 소개하도록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외에도 많은 기업들의 유럽 거점 개발 센타와 콜센타가 아일랜드에 위치하고 있다.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자 입장에서  국내 현실만 고민하지 말고 다양한 기회를 찾아 해외로 나가면 좋을 것 같다. 물론, 해외 진출전에 어학과 국내에서 기본 전산 기술과 웹 경험을 쌓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 XTech 2008 ] The Web On the Move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 XTech 2008 ] 아일랜드 , 더블린 가는 길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con 2010.12.07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가 공용어가 아니라. 영어가 모국어 이예요. 원래는 아이리쉬이지만 스코트랜드 웨일즈 마찬가지로 영어를 모국어로 써요.

  2. mecon 2010.12.07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사람들(미국,호주등등)한테 아이리쉬애들이 영어를 공용어라고 쓴다고 하면 웃습니다.

  3. mecon 2010.12.07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기분나쁘셨으면 죄송합니다.

  4. =-ㅅ-=... 2010.12.0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소리 하시는지....-_-....아일랜드는 아일랜드 말-게일어... 씁니다. 모국어라는 말 자체가 좀 어폐가 있는데, 제1공용어는 게일어고 제2공용어가 영어 입니다....
    미국애들 호주애들이 모르는건 좀 당연해보이지만..., 브리튼애들한테 그 소리하면 웃습니다. 스코틀랜드, 웨일즈 각자 다 말이 있어요.. 아일랜드 사람에게 당신네 모국어는 잉글랜드말이죠?라고 하면 '아직도 우리가 잉글랜드 호구로 아나?' 이럴겁니다.(잉글랜드에게 핍박당했으니까..) 우리보고 당신네 모국어는 일본어죠 이런거랑 같습니다....(70년전에는 일본어가 맞죠...)

    예전에 코바로 삽질했던 슬픈 기억이....코아코바 책을 보곤 했었는데 오빅스는 좀 그렇고.....오픈소스라고 옴니ORB를 썼었죠...

  5. mecon 2010.12.09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모국어가 맞긴한데, 아이리쉬는 서쪽 아니면 평상시에 안쓰죠. 아는 아이리쉬애들도 게일릭 어느 정도는 하는데, 영어처름은 못하죠. 안써요 아예. 고등학교때 시험통과해야되는거 말고는.. 스코틀랜드나 웨일즈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인제 영어를 모국어같이 쓰니깐요.

    어쨋든 글쓴이의 말에 동의합니다. 그냥 한국말로 공용어 하니깐 좀 애매하게 들려서리.. 그리고 영어를 네이티브하게 구사하는게 아니라 영어 네이티브죠.

  6. mecon 2010.12.09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말을 잘못썼내요 보니깐. =-ㅅ-= 님말대로 모국어는 게일릭


유럽지역에서 열리는 웹 표준 컨퍼런스로 가장 큰 XTech 2008 컨퍼런스는 올 해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출장 준비를 위해 아일랜드와 더블린에 대해 조사를 해보았는데 생각보다 유용한 정보가 많지 않아 무척 불편하였습니다.

- 아일랜드 더블린으로의 이동

국내에서는 당연 항공편으로 이동을 해야 하는 데 보통 영국이나 독일 , 프랑스 등 경유지를 거쳐 더블린으로 입국하게 됩니다. 유럽의 저가 항공사인 aerlingus 의 경우 비행기 시간이 너무 빠르거나 늦어서 대기 시간이 많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읍니다. 따라서 인천에서 독일까지는 대한항공을 그리고 독일에서 더블린까지는 루프탄자 항공을 이용하였습다. 루프탄자 항공의 경우  인터넷으로 예약을 했는데 미리 예약하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취소시 환불이 안되니 신중히 예약해야 합니다. 블러그 중에 아래 글을 참조하였습니다.

 저가항공 백배 즐기기

집에서 더블린 숙소까지 총 걸린 시간은 19시간 정도 ,  집에서 공항까지 1시간, 공항에서 탑승 수속 및 대기 2시간 , 인천 공항에서 독일 프랑크프루트 공항까지 10시간 비행, 프랑크푸르투에서 3시간 대기 , 다시 거기서 아일랜드 더블린 공항까지 2시간 비행, 더블린에서 숙소까지 1시간 소요. 총 비행시간만 12시간 , 거기에 이동시간과 대기 시간을 포함하니 거의 19시간을 이동에 소요하였습니다.  다행히도 편한 것은 유럽지역은 비행기 짐을 연계할 수 있다는 것 입니다. 인천에서 더블린으로 직접 짐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단, 환승시 짐을 확인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일랜드 관련 정보

여행사에 있는 자료들은 거의 비슷한 펌질성의 정보들이 많아 큰 도움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대신 아일랜드 대사관에 연락해서 얻은 아래 사이트가 유익했습니다. 메일로 보냈더니 바로 답장을 보내줘서 고마웠습니다. 간혹 페이지가 에러가 나와서 그렇치 유용합니다.

한글로된 아일랜드 여행 정보(대사관 추천)


위의 사이트가 한글로 된 사이트면 다음 사이트는 영문으로 되었지만 가장 정확한 아일랜드 더블린 정보를 얻을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더블린 여행 안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 USB 연결 케이블이 없어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리지 못해 아쉽네요. 내일은 꼭 케이블을 구매해야 겠습니다.

2008/05/06 - [Conference/2008 Xtech] - [ XTech 2008 ] The Web On the Move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4년에  처음으로 해외 컨퍼런스에 참가했던 기억을 합니다.  당시 컨퍼런스는  Object Expo 로 뉴욕에서 열렸는 데 , 객체지향 기술 전반에 걸쳐 많은 기술적인 이야기를 다루었고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던 자리였읍니다.  그러나 최근에 보면 이러한 기술적인 컨퍼런스는  많이 줄고  대부분 마케팅과 홍보가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행히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참석하게 된 XTech 2008은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주로 하는 아카데믹한 컨퍼런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XTech 2008의 주제는 "The Web On the Move"로서 아일랜드 더불린에서 열립니다. 공식행사는 6일 부터 9일까지 진행되며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다양한 발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행사 장소는 Radisson SAS 호텔에서 진행되는 데 고풍의 더블린 시내에 위치한 현대식 호텔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부터 열리는 컨퍼런스의 내용을 블러그를 통해 공유할 까 합니다. 특히, 아일랜드 더블린은 한국에도 소개가 잘 되어 있지 않아 컨퍼런스 내용과 별도로 더블린 여행에 대한 정보도 함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현재까지의 느낌으로는 유럽 여행 기회가 있는 분들은 꼭 한번 들려봐야 후회하지 않을 곳인 것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ayg.org BlogIcon Jay G. 2008.05.06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보고 싶은 컨퍼런스 중 하나였는데..
    좋은 소식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잘 다녀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