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에  처음으로 해외 컨퍼런스에 참가했던 기억을 합니다.  당시 컨퍼런스는  Object Expo 로 뉴욕에서 열렸는 데 , 객체지향 기술 전반에 걸쳐 많은 기술적인 이야기를 다루었고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던 자리였읍니다.  그러나 최근에 보면 이러한 기술적인 컨퍼런스는  많이 줄고  대부분 마케팅과 홍보가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행히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참석하게 된 XTech 2008은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주로 하는 아카데믹한 컨퍼런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XTech 2008의 주제는 "The Web On the Move"로서 아일랜드 더불린에서 열립니다. 공식행사는 6일 부터 9일까지 진행되며 웹 표준 기술에 대한 다양한 발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행사 장소는 Radisson SAS 호텔에서 진행되는 데 고풍의 더블린 시내에 위치한 현대식 호텔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부터 열리는 컨퍼런스의 내용을 블러그를 통해 공유할 까 합니다. 특히, 아일랜드 더블린은 한국에도 소개가 잘 되어 있지 않아 컨퍼런스 내용과 별도로 더블린 여행에 대한 정보도 함께 소개하고자 합니다.  현재까지의 느낌으로는 유럽 여행 기회가 있는 분들은 꼭 한번 들려봐야 후회하지 않을 곳인 것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ayg.org BlogIcon Jay G. 2008.05.06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보고 싶은 컨퍼런스 중 하나였는데..
    좋은 소식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잘 다녀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