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대로는 공평하다고 생각한다. 네이버도 가고 야후도 가고 다음에도 방문을 하여 관심사를 찾아 보곤 한다.  그런데 야후 첫페이지에서 깜짝 놀란 광고를 만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첫페이지가 가장 비싼 공간이기에 이 공간을 살려서 매출을 올리고자 하는 것에는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야후의 첫페이지는 성인만 이용하는 공간이 아니다. 더구나 로그인창 아래 위치한 광고는 가장 눈에 잘띄는 곳이다.  아이들이 다음과 같은 술 광고를 보게 되는 것에 대해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구나 무심코 클릭한 광고가 펼쳐져서 화면을 온통 덮어 버렸다. 마치 잘못 입력한 인터넷 주소를 통해 접속한 성인 사이트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춤추는 여자와 함께 왼편의 메뉴까지 춤을 춘다. 참 이기적이다. 최소한 성인 광고의 경우 로그인 후 해당 사용자의 연령을 보고 선택적으로 제공하려는 배려가 필요해 보인다. 벌을 줘야 할 것 같다. 자체 심의를 통해 이번 주말까지 야후 접속을 하지 않기로 판결을 내렸다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후의 아이디어 인큐베이팅 조직인 야후!브릭하우스의 작품인 Fire Eagle을 소개하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발표는 루비 온 레일즈에 조예가 깊은 Evan Henshaw-Plath가 진행했습니다. Fire Eagle은 루비온레일즈로 개발이 되었습니다.

Fire Eagle은 사용자가 위치정보를 입력하면 이 정보를 표준 API를 통해 누구나 응용해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게 해주는 플랫폼으로 기획,개발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인증은 OAuth API 표준을 사용하고 , 각종 API를 REST방식으로 제공해 줍니다.

제공되는 언어들은 다음과 같읍니다. - C# , .NET , Javascript , PHP , Perl , Python , Ruby

이들 언어를 사용하여 웹,모바일,데스크탑 등에서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입력하고 다시 이를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 특히 매쉬업 서비스에 응용할 수 있습니다.  가령,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위치정보를 실시간에 입력한 후 이를 미투데이 등에서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여 내가 어디있는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 구현이 가능합니다.

현재 한정된 사용자만 초청코드를 부여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몇장 받았는데 현재 한 장 남아 있습니다. 메일 주소 남겨주시면 코드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일단 가입 후 Fire Eagle에서는 현재의 위치를 입력하라고 합니다. 물론, 이러한 위치 입력도 API를 사용하여 다양한 디바이스상에서 구현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력 후 위치를 파싱한 후 해당 주소를 등록하고 이에 해당하는 야후 맵을 보여줍니다. 맵을  통해 위치를 변경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 까지 10여개의 매쉬업 서비스가 개발되어 있고 앞으로도 계속 추가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re Eagle 서비스의 재미난 점으로는 루비온레일즈 플랫폼으로 개발되었다는 점과  API에서 인증API표준으로  OAuth를 지원하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야후!브락하우스에서 발표한 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들어, 주요 포탈 업체들의 신규 서비스와 사업을 보면 SaaS(Software As A Service) 모델과 웹 오피스에 대한 투자와 관심이 집중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금주에만 벌어진 관련 소식들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구글이 예상대로 프리젠테이션 툴을 기존  오피스 서비스에 추가했습니다.  기대 이상의 기능과 서비스를 보여주지 못한 것 같습니다. 특히, 슬라이드쇼를 제외한 PPT 파일과의 호환성 측면과 편집 기능에선 아주 기대이하였습니다.
  • IBM은 로터스 심포니라는 무료 오피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오픈오피스 기반의 소프트웨어로서 선,구글과 함께 OpenDocument Format의 확산을 가속화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보입니다.
  • 네이버에서 19일 오후부터 씽크프리 네이버 오피스를 서비스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에는 클로즈 베타 서비스 입니다. 초기 서비스는 최대한 단순하게 서비스하기 시작했고 사용자와 함게 만들어 나가는 전략을 구사하는 중입니다.
확연히  MS 와 반MS진영(선-구글-IBM)이 오피스 시장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이며 네이버를 필두로 한 각 나라의 주요 포탈들 역시 해당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구글과 경쟁하는 각 나라들의 포탈들 입자에서는 씽크프리는 주요한 웹 오피스 제휴 대상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피스 시장과는 직접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아래 기사는 무척 웹 오피스 시장에서 흥미로운 가능성을 제기하는 시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짐브라는 메세징 플랫폼으로서 전 세계의 주요 ISP 업체들을 통해 많은 사용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실제 씽크프리에서는 메일 서버와 웹 메일로도 사용중이며 첨부 파일의 미리보기 기능을 씽크프리의 뷰어 API로 구현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이 업체를 야후가 인수했다는 사실은 제리양의 복귀 이후 야후에서 본격적으로 SaaS 모델을 기반의 웹 오피스 서비스에 대한 사업을 강화하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구글이  구글 앱스를 통해 처음으로 SaaS와 웹 오피스를 SMB 시장에 서비스하는 업체라고 알고 계실지 모르지만 실제 야후가 그 시초라 할 수 있습니다. 야후는 이미 2000초 부터 corporate yahoo라는 이름으로 기업들에게 Enterprise Poral(Corporate Portal)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으며 현재에는 Yahoo!small business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를 해오고 있습니다. 구글 등에 비해 서비스가 미약하지만 이미 SaaS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짐브라 인수 등을 통해 신속하게 웹 오피스 시장에 진입할 수 있습니다. 특히, 짐브라는 MS 아웃룩과 UI와 기능면에서 아주 유사하기 때문에 구글의 Gmail과 달리 응용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며 오프라인 기능도 이미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기존 구글(선,IBM) - MS의 경쟁에 야후가 새롭게 등장하게 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재미난 것은 구글은 이미 많은 웹 오피스 업체를 인수합병하여 자체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MS 는 오피스 라이브와 MS-Office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야후는 아직 경쟁력있는 오피스 서비스를 보유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그렇다면 MS 아웃룩을 대체하는 짐브라와 MS Office를 대체하는 씽크프리 오피스 그리고 기존 야휴의 SaaS 프레임웍의 통합이야 말로 가장 강력한 웹 오피스 플랫폼의 구성이 아닐까요?  지금까지 나름대로의 상상과 분석이었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