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를 발명한 사람은? 스탠포드 대학 연구소의 Douglas C. Engelbart가 1960년대 발명하였다.
 
Douglas C. Engelbar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한 기회에 엥겔바트를 다시 보게 되었다. 다음은 그의 업적을 기리는 마우스 사이트에 나온 글의 한 구절.

By 1968 Engelbart and a group of young computer scientists and electrical engineers he assembled in the Augmentation Research Center at SRI were able to stage a 90-minute public multimedia demonstration of a networked computer system. This was the world debut of the computer mouse, 2-dimensional display editing, hypermedia--including in-file object addressing and linking, multiple windows with flexible view control, and on-screen video teleconferencing.

위의 왼편의 사진은 엥겔바트가 1968년 네트웍으로 연결된 컴퓨터의 그린몬스터 화면에 앞에 앉아서 한손에는 마우스를 다른 한손에는 키보드를 그리고 이어폰과 마이크를 꼿고 앉아서 하이퍼미디어로 파일을 공유하고 비디어 컨퍼런싱을 하는 화면이다. 1968년에 이런 시스템을 개발하여 시연을 하다니 그저 놀랍다는 말을 할 수 밖에 없다. 40년전인데....40년....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먼저 그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창신씨의 아이폰 인디SW 개발자 선언, 그 뒷이야기 라는 글이 올랐다. 먼저 그에게 힘찬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애플의 아이스토어 , 구글의 마켓플레이스 그리고 뒤를 이어 나올 모바일 오픈 마켓플레이스들은 개발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기에 충분한 것 같다. 더우기 현재 제공되고 있는 다양한 PaaS(Platform As As Service) 환경은 1인 개발회사를 만들기에 충분한 토양임에는 분명하다.

어쩌면 말로만 국내 소프트웨어 환경과 개발자 환경이 열악하다는 것을 불평만 하던 나같은 사람과 백신이나 워드프로세스 등으로 제법 성공하여 마치 구세주인 것처럼 다양한 언론에서 국내 소프트웨어 현실에 대해 암울한 혹평을 떠들어 대는 사람들에게 모범을 보이는 것 같다.

곰곰히 돌이켜 보면 , 과거 Ms-DOS 나 윈도우 3.1 시대에는 충분히 뛰어난 개발자 1명이 제품을 개발하고 이를 판매하는 것이  가능해었던 것 같다. 소프트웨어 시장 자체가 성장하지 않았고 사용자 또한 성숙되지 않았기 때문에 혼자서도 충분히 DOS같은 운영체제나 워드프로세스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판매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후 데스크탑 시장이 성장하면서 소프트웨어 제품의 종류와 품질이 성숙되고 수 백에서 수천 명의 개발자가 협업을 통해 생산해 내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개발자는 소프트웨어 공장의 부속품중 하나 일수 밖에 없었던 것 같다. 물론 그 중에 뛰어난 개발자는 공장장이 되거나 , 또 그중에 뛰어나고 수완이 좋은 개발자는 경영자로 발탁되거나 스스로 경영자가 되기도 하지만...

현재, 웹2.0과 모바일 시장은 다시금 개발자에게 자신의 능력으로 충분히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가능한 환경과 기회를 주고 있다. 성능좋은 노트북 한대에 이클립스 개발툴과 안드로이드 SDK를 설치하고 자신이 상상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 더구나 여기에 웹 서비스가 필요하다면 구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파이썬으로 웹 서비스를 개발하여 모바일 어플리케이션과 함께 서비스를 할 수 도 있을 것이다. 이 모든게 무료이다. 물론 애플의 경우 인텔CPU를 탑재한 애플 노트북을 구매해야 Xcode도 사용할 수 있고 개발자 네트웍에 가입해야 SDK도 이용할 수 있지만 ... 하여간 이렇게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팔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제공함으로써 이제 개발자는 혼자서도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누군가 나에게 "아이폰, 구글폰 등의 스마트폰이 만드는 변화를 어떻게 기회로 만들 것인가? 라고 묻는 다면 앞서와 같이 이야기 하고 싶다. 이제 비지니스 마인드와 개발 능력이 있는 개발자라면 인디 개발자 또는 1인 개발사가 되는 것을 신중히 검토하는 게 어떨까 싶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jopenbusiness.com/ BlogIcon 산사랑 2008.11.10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이런 얘기를 주위에 많이 하고 있지만, 결국 문제는 어떤 아이템을 비즈니스화 할 것인가로 돌아가더군요. 충분히 비즈니스의 가능성이 있는 아이템만 있다면 개인 창업 또는 3~4명의 창업이 꿈이 아닌 시대가 왔다는 거죠.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11.10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임질 사람있는 사람 입장에서는 어려운 결정이지만 작은 수의 사람들이 모여서 충분히 가능한 거죠. 이런 추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개발자들에게 은퇴는 없다라는 것이 가능할 수도... ㅎㅎ^-^

노숙자용 침대

Log/LifeLog 2008. 10. 26. 00:31

노숙자는 미국에도 있고 일본에도 있고
우리나라에도 있다.
전 세계 모든 곳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숙자에게 제일 힘든 시기는 겨울이라고 한다.
종이 널판지 한잔으로 찬바람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우연히 잡지에서 노숙자를 위한 접이식 종이 침대라는
디자인을 접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지인의 아이디어는
먼저 종이 널판지를 갖고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당 널판지를 미리 디자인된
접이 방식으로 접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접고 나면 멋진(?) 종이 침대가
완성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침대에 살포시 들어가 눕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을 막고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질이 종이라 비나 눈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지하에서는 아주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을 것 같다.
노숙을 권장하기 위해 사용되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jopenbusiness.com/ BlogIcon 산사랑 2008.10.27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스에 신문지를 활용하여 테이핑이나 노끈질을 하는 것이 더 간단하죠. 전 너무 복잡한 것은 싫어해서... (-;


끝까지 보시면 시원해 집니다. 전 좀 섬득하기도 했습니다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07.24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석 결과 35초 경에 귀신 할머니가 살짝 보이네요..ㅎㅎ 역시 합성된 동영상입니다..


직원이 보내 온 메일 중에서... ㅎㅎ
그 간 개인적으로 회식때 내 앞자리에 앉았던 직원들 , 미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상헌 2008.05.22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어서 퍼가요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miriya BlogIcon miriya 2008.05.22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하군요 ㅎㅎ

  3.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05.22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리를 옮겨 다니며 마시는 1인자가 제일 미울 것 같아요.. 다음부터는 그러지 말아야 지 하고 생각해 봅니다.^-^

  4. 2008.05.27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