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18일 마이크로소프트 프레스를 통해 재미난 기사가 올라왔다.

Microsoft Launches Beta of New All-in-One Service for Consum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프트웨어 + 서비스로 대표되는 MS의 SaaS정책의 실제 적용 모델인 알바니(Albany)의 베타 버전을 발표한 것이다. 알바니는 한마디로 개인 사용자와 학생들에게 알바니 서비스에 가입(Subscription)을 하면 MS Office Home과 Student 2007 버전과 Windows Live OneCare, Windows Live Mail, Messenger , PhotoGallery, MS Office Live Workspace connector를 온라인을 통해 제공한다는 것이다.  가입 기반이지만 3대의 PC에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는 라이센스를 제공한다.

MS의 알바니는 실제 웹 오피스 서비스가 아니라 기존의 MS 오피스와 윈도우 라이브를 묶은 MS방식의  SaaS 사업방식이다. 일반 사용자와 학생은 가입을 한 후 통합된 패키지를 온라인을 통해 다운로드 받은 후 설치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설치된 MS 오피스로 작성된 문서는 MS Office Live Workspace connector를 통해 온라인상의 윈도우 라이브 공간에 저장을 할 수 있으며 바로 다른 사용자와 협업을 할 수 있다. 

여기서 재미난 것은 예상했지만 MS Office Live Workspace connector라는 모듈을 MS 오피스 메뉴바에 탑재하여 제공함으로써 기존 패키지 버전과 온라인상의 서비스를 연결을 제공한다는 사실과 더욱 더 이러한 온-오프라인 통합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왜냐하면 MS 오피스는 더 이상 단순히 오피스 툴이 아니라 MS의 클라이언트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의 글을 참조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2008/02/28 - [Office2.0] - MS의 오피스 전략 이해해보기(1/2)
2008/02/29 - [Office2.0] - MS의 오피스 전략 이해해보기(2/2)

참고로 이미 MS는 MS 오피스 플랫폼상에 다양한 기업용 MashUp 컴포넌트를 개발.배포할 수 있는 툴과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다.  한컴의 맛춤형 오피스와 비교해서 생각해 볼만한 일이지만 입장이 입장이니 생각하지 않아야 겠다....^-^

또 하나 재미난 점은 알바니의 가격 모델이 가입(subscription)이라는 것이다. 물론 현재에는 일반 가정과 학생을 대상으로 하지만 기존의 라이센스 방식과 더불어 SaaS의 배포,가격 모델을 채택했다는 데 있다. 물론 , 기업 시장의 경우 여전히 라이센스 방식으로 사업을 하고 있지만 이후 기업 시장이 오피스 툴이 아니라 오피스 서비스와 오피스 서버 제품군으로 전환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보면 이후 이 두 가격 모델의 혼합 모델의 출현 또한 기대해 본다. 이미 기업 시장의 경우에도 대기업과 중소 기업으로 구분되기 때문이다. 중소 기업의 경우에는 가입 기반으로 , 대기업의 경우에는 라이센스 기반으로의 사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MS가 야후를 인수하고 야후 플랫폼을 통해 알바니 웹 오피스 사업을 공격적으로 펼칠 경우 , 구글의 웹 오피스와 오픈 오피스  그리고 씽크프리 오피스와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 모두 데스크탑 오피스과 웹 오피스 그리고 이들 간의 연계 서비스를 모두 제공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오픈 오피스도 웹 스토리와의 연계 작업이 진행중인 것을 고려해 보면...

하여간 올해 하반기에 보다 자세한 정보와 가격 등을 제공한다고 하니 눈여겨 봐야 할 것 같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