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저녁까지 줄기차게 잡힌 비지니스 미팅과 짬짬히 가능성있는 고객을 찾아 제품을 소개하는 도중에 짬짬히 모바일 관련된 업체들을 방문하였습니다. 특히 , 모바일 시장의 또 하나의 변수인 SnapDragon을 추진하고 있는 퀄컴의 행보 역시  인텔 , 구글과 더불어 가장 흥미로운 것중의 하나입니다.  CES의 경우 소비자 가전 제품 위주가 구글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퀄컴과 인텔은 큰 부스를 갖고 나왔습니다.

아쉽게도 아직 SnapDragon 기반의 제품을 볼 수는 없었습니다만 부스를 통해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로의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 퀄컴의 전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퀄컴에서 주최한 저녁 파티는 새로운 분야에 대한 퀄컴의 의지를 볼 수 있는 멋진 기회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NLOCK YOUR FUTURE
AS YOU ENTER A WORLD WHERE CURIOSITY DRIVES CREATION AND EVERYBODY MOVES TO THE BEAT OF A DIFFERENT DRUM.

위의 모토로 열린 퀄컴의 파티는 라스베가스에서도 가장 좋은 호텔중 하나인 Venetian 호텔(왼쪽 호텔 천장)의 가장 좋은 클럽인 타오(Tao)클럽에서 늦은 밤 열렸습니다.  파티에 별로 많이 참석한 경험은 없지만 모인 사람들이 퀄컴의 CEO를 비롯해 IT의 주요한 인물이 모두 참석한 멋진 파티 였습니다.

특히, 일본계 아시안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북으로 공연을 하면서 한 것 흥을 돗구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 후에 참석자중에서 자원자를 받고 실제 북을 쳐보는 퍼스먼스가 있었습니다.  아무생각없이 올라거서 등이 땀에 젖을 만큼 열심히 북을 쳤습니다^-^.  아마 확실히 홍보가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어딘가 사진을 올려둔다 했는데 아직 올라가 있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개인적으로는 처음인데 외국에서도 파티 도우미가 있나 봅니다. 그런데 도우미라고 그냥 넘기기에는 미모와 스타일이 거의 모델 수준...










파티에서 퀄컴의 주요 임원들을 만나면서 조만간 선을 보일 SnapDragon 제품에 대한 그들의 자부심을 옅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시제품이라도 한번 보았으면 하는 아쉬움은 좀 남은 멋진 자리였습니다. 

사진 갤러리로 당시 분위기를 느껴보세요!

0123456789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2008.01.13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참가하셨다니 좋으셨겠네요... 저도 언젠간 꼭 가보고 싶다는...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01.14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거 순수한 개발을 할 때에는 CES나 Comdex같은 쇼에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워낙 컨버젼시가 중요한 시기라 H/W의 발전추세 등을 잘 알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특히 모바일은 기존 사용자의 경험을 확대하고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 내기 좋은 새로운 소재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