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편에 이어...

웹 플랫폼의 확산과 더불와 많은 응용 서비스들이 웹을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지만 웹 자체 특히, 웹 브라우져가 갖고 있는 기술적인 한계들로 인해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 또한 끊임없는 베타 서비스와 무료 서비스에서 벗어나 수익을 창출해야 하는 기로서 있다.

Online-Offline 간의 투명한 통합과 대용량 파일 처리

웹 플랫폼이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는 웹 브라우져의 한계이다. 웹 브라우져가 자체가 웹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수용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이다. 실제 모든 웹 브라우져가 OS의 응용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내부에서 대용량의 웹 애플리케이션을 수행할 수 없으며 오프라인시 정보를 읽어버리기 일수 있다.

이러한 배경하에서 현재 데스트탑 오피스에 대해 웹 오피스 서비스의 한계로 지적받는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오프라인 지원과 대용량 파일 처리 문제이다. 현재 웹 오피스 서비스는 오프라인 상태에서는 사용할 수 없으며 대용량 파일도 지원하지 못한다. 따라서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다. 따라서 현재에는 웹 오피스는 데스크탑 오피스 환경의 보조 역할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현재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업체들이 여러 노력을 벌이고 있다. 이중에서 씽크프리는 현재 가장 앞선 기술로 오프라인과 대용량 파일을 지원하고 있다. 씽크프리는 사용자에게 온라인 버전과 오프라인 버전을 모두 제공하며 이들 간에 동기화 서비스를 제공하여 네트웍 환경에 상관없이 두 환경하에서 동일하게 대용량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준다. 가령, 사용자가 문서 편집 작업 중 네트웍이 중단되고 작업을 계속할 수 있으며 이를 동기화 서비스에서 보관한 후 다시 네트웍이 연결되면 이를 웹 오피스에 반영한다.

현재 기반기술로는 WHAT/WG에서 DOM Storage 표준을 만들고 있고 현재 IE , FF , Flash등에서 미약하나마 브라우져에서 오프라인 스토리지를 제공하고 있다.( 오는 29일 2007 Web2.0 Conference 발표에서 이 부분에 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


SaaS 모델로서의 수익 창출

CRM 분야에서 Salesforce.com이 SaaS(Software As A Service) 모델로 성장을 하면서 서비스 로서의 소프트웨어의 성공이 입증된 이후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가 출현하였다. 그 중 가장 큰 시장 잠재력을 갖은 것이 웹 오피스 서비스이다. 현재까지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실제 관심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익을 창출하면서 기존의 데스크탑 오피스 시장을 온라인 오피스 시장으로 전환할 수 있는 가에 따라 성패가 달려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본 글들은 소프트웨어진흥원에서 요청한 "웹 오피스의 현황과 미래" 라는 주제의 글에서 일부를 정리해서 소개한 것입니다.



Posted by 박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