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사용자에게 복잡한 새로운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세상에 맞는 이로운 경험을 해야...  

 

최근 IT 분야는 그 경계와 지향점이 모해지며 구글, 애플, 삼성, 아마존, 페이스북 ,MS 등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각 회사가 그 태생은 다르지만 점점 확산되고 있는 모바일과 IoT분야에서 생존과 성장을 하기 위해 때로는 서로 다르게 , 때로는 서로 함께 , 때로는 서로 모방을 하며 경쟁을 하고 있다.

이러한 경쟁에 다소 뒤쳐져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실제 가장 강력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회사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이다. 

MS는 올해 2월 Satya Nadella가 신임 CEO가 취임한 이후 새로운 준비를 했으며 7월 10일 자신이 구상하고 있는 MS 전략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Microsoft 의 새사업전략 ,  


'Productivity & Platform' 



새 사업전략 ‘Productivity & Platform’은 전임 CEO Steve Ballmer의 ‘Device & Services 중심 전략에서 벗어나 MS社가 지닌 고유 강점인 오피스와 다양한 생산성 관련 기술을 중심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Experience를 제공하는 것이다.


과거 MS의 Device & Services 전략이 단순히 경쟁자들을 모방하는 것이었다면 현재 Productivity & Platform 전략은 MS의 강점인 윈도우 운영체제와 오피스 및 생산성 S/W를 그 간 투자한 Azure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적극 전개하여 모바일 시대의 패권을 되찾겠다라는 것이다. 


오랜 시간 동안 MS의 오피스 솔루션을 쓰기도 하고 씽크프리를 통해 경쟁을 했던 경험을 갖고 있는 필자로서 이제야 MS가 모바일 시대에 제대로된 경쟁 전략을 찾았다고 생각한다.  지난 수 년 간 윈도우 OS와 3천명이 넘는 개발자들의 수십년간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오피스야 말로 다른 어떤 회사에서 쉽게 넘볼 수 없는 MS의 핵심 경쟁력이기 때문에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타 경쟁사와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그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려온 애저(Azure) 클라우드와 One Drive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야 말로 큰 위력을 발휘할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MS가 이야기한 생산성이 단순히 윈도우 기반의 오피스만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MS가 말하는 생산성은 회사나 학교에서의 생산성만이 아니라 모바일화된 일상 생활에서도 사용자에게 생산성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모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세상에서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회사일을 하고 , 개인일을 보는 중첩된 생활을 하게 될 것이다. B2C와 B2B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것이다. 이러한 세상에서 MS의 Productivity와 이를 위한 Paltform 전략은 경쟁사들의 행보와는 다른 경쟁력을 보일 것이다. 


MS의 음성 기반 가상 비서 서비스인 Cortana를 통해 음성으로 질문을 던지면 오피스 365에 내장된 Power Q&A나 Delve같은 AI기반의 검색 기능을 통해 회사나 학교내 문서와 인터넷 세상을 검색하여 원하는 것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찾은 결과를 스카이프를 통해 다른 사람과 소통할 수 있다. 심지어 언어 번역 기능을 통해 인도어를 모르더라도 해외 인도 법인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다. 


최근 MS는 Universal Windows Applications 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그간 PC/스마트폰/태블릿 마다 서로 다른 OS를 채택하고 이에 맞춘 어플을 개발해야 했던 개발자로서는 큰 행복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일련의 MS의 계획이 실현되면 MS가 모바일 세상에서 잊혀져 가고 있는 과거 PC 시대의 맹주가 아니라 다가오는 새로운 IoT 세상에서 다시 한번 새로운 경험을 사용자에게 제공하며 부활하리라 생각한다. 


지금 주식을 사야 한다면 MS의 주식을 사는 게 어떨까 싶다. 금일 44.50$ 이니 15년 회계가 마칠 시점에 다시 한번 확인해 보자..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MS의 S+S 전략이란 들어 보니 Software와 Service를 동시에 제공하겠다는 것을 말한다고 합니다. 소프트웨어+서비스는 2세대 SaaS 라는 글에서 들었던 이야기 입니다. 그 글을 읽으면서 그 전략의 정체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서비스로서의 SaaS만이 아니라 서비스로서의 SaaS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제공하고 사용자는 데로 선택해서 쓰면 되고 환경적으로 PC의 막강한 파워를 소프트웨어를 운영하는 데 써야 하고...

개인적으로는 무슨 말인지 논리적으로 잘 맞지 않아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SaaS(Software As A Service)는 말 그대로 웹 브라우져를 통해 서버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를 제공받는 모델을 말합니다. 이를 통해 고객은 그 간 소프트웨어 도입을 통해 발생하는 라이센스 비용, 관리 및 유지보수 비용 등 말 그대로 다른 거 신경쓰지 않고 사용하는 것을 말 합니다. 여기에 정반대인 개념이 기존의 소프트웨어 모델입니다.  두 가지 모델은 말 그래도 소프트웨어를 바라보는 정반대 시각의 비지니스 모델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정반대인 두가지 개념를 동시에 SaaS도 제공하고 원하는 소프트웨어도 공급하는 전략이라는 무척 비논리적으로 느껴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Ms Office Live가 그러한 전형적인 모델이라고 생각합니다. MS Office 소프트웨어는 윈도우용으로 구입하고 온라인의 OfficeLive는 또 가입을 해서 사용하는 것이 3세대 SaaS인지는 고객이 판단해 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서 표준은 씽크프리 입장에서는 아주 중요한 부분입니다. 따라서 오랜 시간동안 면밀한 기술검토와 시장 상황 등에 고려를 통해 내부 포맷은 OpenXML을 기본으로 하고 Open Document Format을 import/export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정 배경에는  아무래도 현재 오피스 시장의 상황에 대한 많은 고려가 있었습니다.  특히, 씽크프리 오피스는 MS 오피스와의 호환성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실제 기술표준이라는 게 업체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연계되어 왔기 때문에 더욱 그러합니다.  실제, 현재 벌어지고 있는 MS VS AntiMS 진영간의 대립(데스탑 대 웹)은 컴퓨팅 플랫폼의 역사에 있어 가장 고루한 전쟁이죠. 이러한 전쟁이 가장 첨예하게 대립되는 공간이 바로 표준화 공간입니다.  과거 DCOM VS CORBA가 그랬고 SVG VS VML 를 비롯해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런데 현재 오피스 시장의 경우를 살펴 보면, 현재 아래와 같은 상황입니다.

-매년 7천 5백만개의 오피스 문서가 생성된다.(Tower Group)
-4억 오피스 사용자들(ENT News)

이러한 오피스 시장의 절대적인 강자가 MS이고 , 실제 대다수의 사용자가 MS Office를 사용하며 오피스 문서 중 PPT,XLS,DOC가 절대적인 양을 차지하는 게 현실입니다. 사용자와 문서 포맷에 있어 90%를 넘는 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존 시장의 상황을 볼때 기존 MS 오피스 문서와의 호환성은 당연히 중요한 문제 이고 이런 상황을 볼 때 MS의 Open XML이 보다 Open Document 보다 기존의 MS 문서를 잘 표현토록 정리된 것은 사실입니다. 제가 이전에 정리한 글에 이 부분은 자세히 다뤘습니다.

그러나 또한 두 표준은 이미 산업계에서는 서로 인정을 하고 있고 양방향 변환을 통해 서로 호환되는 것 또한 기정사실화된 것 입니다. 이미 MS에서도 Open Document를 인정하고 이를 지원하고 있고 많은 Open Document 진영도 제품에서 Open XML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 서명덕 기자의 글이나 윤석찬씨 블러거에서 논의되는  문제는 기술적인 부분보다는 감정적인 부분이 크지 않나 싶습니다. 이전에 여러 경로를 통해 열심히 표준의 중요성을 강조해도 꼼짝않던 정부가  ActiveX 문제 등으로 인한 사회적 지탄을 받자 ODF 등의 표준을 강조하는 현재 상황도 그래보입니다. 물론  ActiveX에 대한 지원을 요청이 받아 들여지지않자 더욱 강경해 진 것은 사실입니다. 진작에 좀 그렇게 하죠.. 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Open XML 간담회에서 표준의 의미를 감정적으로 전달한 부분도 그렇습니다. 충분히 MS의 김명호 박사가 강조한 것은 내용적으로는 이해하나 표현상 무척 또 다른 오해를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MS에 반하는 업체들이 더 이상 MS의 오피스 전략을 통해 또 다른 희생을 막기위한 표준화 노력이나 정부에서 MS에 의존적인 것을 평등하게 만드는 것은 당연한 것 입니다. 그간 막강한 위치에서 고객에게 불평등을 강제하던 MS가 피해자라는 시각과 시장과 고객을 위에서 쳐다보는 것이 바뀌지 않는 다면 그 어떤 말도 진실하게 들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요즘 한국MS가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럴 수록 좀 더 일등으로서의 너그러움과 여유를 갖는 것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2008.02.10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 엠에스 하청업체로 만들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리눅스와 다양한 운영체제가 살아 갈수 있는 환경이 되는 odf가 더 좋은듯하네요.

    님글을 보면 참 에메한글이네요 ㅡ.ㅡ 돈 받고 쓰는듯한..

    전 몇번을 봐도 이거 ms가 odf 진영인지 알았습니다. ㅡ.ㅡ
    마소는 xml 진영이더군요.

    구글 리눅스 모든 오픈오피스 진영이 원하는 odf로 채택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03.02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술적 교조주의에 빠지면 더욱 큰 우를 범하는 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일하고 있는 회사는 MS와 가장 치열하게 졍쟁하는 회사입니다. 이러한 회사의 CTO로 일하고 있고 저 역시 회사의 이익을 위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제가 MS의 돈을 받겠는지요..^-^.ㅎㅎ 농담으로 이해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