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의 내.외부의 긴박한 사정에 의해 이렇게 좋은 주말을 Saleforce.com에 대해 고민을 하다, 문득 본격적인 SaaS(Software As A Service) 시대를 맞이하여 현재 벌어지고 있는 소프트웨어로 수익을 창출하는 것에 대해 생각나는 것이 있어 글을 써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개인용 B2C(Business2Customer) 시장에서 소프트웨어는 어떻게 변할까요? 먼저 제 가 예상하는 답은 개인은 직접 돈을 주고 제품을 구매하는 방법에서 벗어나 기본 서비스는 무료(실제는 사용자가 광고를 보기때문에 win-win전략이죠)로 , 그리고 부가서비스는 가입(subscription) 모델을 통해 사용할 때마다 비용을 지불하거나 일,주,월,분기 단위로 사용료를 지불하고 사용하게 될 것 입니다. 지난 주 빌게이츠가 벌인 이벤트 중에 하나가 중국 베이징대학에서 초정부가 초저가 PC 보급시 윈도우XP를 3$에 공급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재 MS의 상황이자 데스크탑 플랫폼의 상황을 단적으로 들어내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실제 현재 민간 시장에서 소프트웨어 회사중 MS가 가장 큰 규모의 매출과 수익을 내지만 그 성장은 계속 둔화되고 있는 실정이며, 소프트웨어를 서비스로 제공하는 구글의 매출 및 수익은 날로 성장해 가고 있습니다. 매출과 수익의 가장 큰 비중은 Adworks와 Adsense 즉 광고입니다. 웹2.0과 더불어 이제 거의 대부분의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웹에서 이용할 수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광고를 구독합니다. 반대로 내가 만든 블러거 등에 구글 광고를 게재하고 수익을 나누는 세상이 온거죠...물론 영악한 구글은 B2C 시장에서는 광고 시장을 키우기 위해 youtube 인수를 통해 비디오 , 무선 검색, 라디오 광고 등 다양한 광고로 시장을 넓히고 있고 최근에는 더블클릭을 인수해서 사실상 광고 시장을 평정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입니다. 이제 더 이상 B2C 시장에서 돈받고 소프트웨어를 제품으로 팔 생각하면 오산이라는 확신을 하는 이유입니다. 더구나 영악한 구글이 새로운 시장으로 보고 있는 것이 바로 기업용 시장입니다. 그 첫번째 시도가 Google Apps죠. 그런데 이미 기업용 SaaS 시장에서는 Salesforce.com이 자리를 매김해 가고 있어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아마 오늘 사적인 메일로 받은 정보중에 민영화된 일본 우정성에서 Saleforce.com를 공식 CRM으로 채택했다고 합니다. 깐깐한 일본 시장에 , 그것도 우정성에서..놀라운 일이죠. 저도 지난 주 부터 본격적으로 Salesforce.com의 Appexchange를 보면서 API의 종류와 지원 언어, 연동된 서비스들의 종류를 재삼 확인하면서 실제 구글 API보다 월등하다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었습니다. 현재 확장되는 속도와 시장 규모를 보면 CRM으로 자리잡은 Saleforce.com 이 웹 문서관리 서비스 업체인 Koral을 인수가 기업용 ECM 시장으로의 진격을 알리고, 작년에 최초로 office2.0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이스마엘이 운영하는 블러그에서 "Saleforce + Koral + ThinkFree" 통합 시나리오를 그려보는 것을 보면 다양한 기업용 SaaS 분야로의 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격적인 확장은 Saleforce.com의 당연한 수순으로 보입니다. 수익 측면에서도 보다 공격적인 될 것 입니다. 특히, 개인적으로는 B2C 시장에서의 광고도 구글의 확보하고 있는 B2C 광고 시장 못지 않은 미개척 시장으로고 판단합니다. 이미 이전에 Enterprise2.0, 그 거대한 블루오션을 준비하자 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무료 기업용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통한 새로운 시장 창출은 새로운 블루오션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계속 성장하고 있는 SaaS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플랫폼의 주인공이 미래의 주인공입니다. 데스트탑 플랫폼 세상에서는 MS가 주인공 이었지만 웹 플랫폼 시장, 좀 더 자세히 말하면 개인용 웹 플랫폼에서는 이미 구글이 주인공입니다. 아직 완전한 승자와 주인공은 없지만 기업용 웹 플랫폼 시장에서는 SalesForce.com이 주인공이 될지도 모릅니다. 현재 가장 멋진 플랫폼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 씽크프리에서는 7월이 돼야 이러한 완벽한 SaaS 플랫폼을 소개할 것 같아 좀 아쉽싶니다. 씽크프리의 차기 버전도 Saleforce.com처럼 오피스를 중심으로한 생태계의 주인동이 되는 것 이랍니다. 여기서 그만 정리하고 빨랑 하던 일을 해야 겠네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lgle.com BlogIcon 이삼구 2007.04.2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이팅 하세요 :-)


이번 웹2.0 엑스포에서 아마 가장 눈여겨 봐야 할 것은 전시회에 참석한 회사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들 업체야 말로 현재 웹2.0 분야를 선도하는 업체들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들 업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의 제휴와 연계를 통해 다양한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령, 최근  CRM을  SaaS 모델로 평정하고 SaaS 분야의 구글이 되고자 하는 Salesforce.com은 웹 문서 관리 서비스인 Koral 을 인수했고 현재 여러 각도에서 씽크프리도 현재 이들 업체들과 무척 중요한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비밀입니다^-^).  하여간 이들 웹2.0 엑스포에 참가한 업체 중 GetSparc(원래 제가 알기로는 Coil이었음)이 눈에 띠어 소개합니다.

이 업체는 자바 기반의 웹 OS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특징으로는 프로그램의 배포는 java start를 통해 배포합니다. 주요 서비스는 매시업과 협업을 기본으로 제공합니다. 현재  유튜브씽크프리가 내부에 연결되어 있고 50기가의 웹 디스크와 채팅 등 다양한 웹 작업을 여러 사람과 동시에 수행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 GetSparc은 씽크프리 오피스와의 통합을 위해 서버 에디션을 다운로드 받고 오픈API를 통해 직접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이들 작업에서 씽크프리에서 도와준 것은 개발 매뉴얼 하나 준 것이 다 였는데 정말 멋지게 mash-up을 하였습니다. 실제 작업된 내용은 스토리지 매쉬업을 위해 씽크프리에서 제공하는 Xfile이라는 확장 가능한 스토리지 인터페이스를  확장해서 GetSparc의 스토리지에 통합한 것 입니다. 현재 GetSparc외에도 여러 곳에서 씽크프리 오피스를 통합하고 있습니다.

웹OS의 부활과 더불어 GetSparc같은 형태의 mashup은 기본이 될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머지않아 브라우져만 탑재된 저가 PC가 일반화되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