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ail'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14 독일에서 Gmail은 구글메일이 아니더라... (8)

독일에 출장을 왔습니다. 잠자리가 바뀌면 잠을 잘 못자는 스타일에 첫날 시차 적응에 완전히 실패하여 독일의 밤을 하얗게 새우고 있습니다. 항상 브라우져 툴바를 통해 구글 메일을 체크하다가 직접 구글 메일의 URL을 입력하였더니 아래와 같은 메세지가 나오네요.. http://gmail.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확인차 http://gmail.de 이라고 입력했더니 독일에서 Gmail은 구글 메일이 아니라 독일업체에서 운영하는 메일 서비스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mail의 브랜딩을 할 때 글로벌 브랜딩을 고려했을 텐데 독일에서 사용을 못한다는 게 의외네요. 독일 지역내에 있는 사용자들에게 gmail 이란 이름으로 메일 서비스를 못하는 것을 알고 한건지 아니면 모르고 한건지....정말 글로벌 서비스는 기술적인 측면외에 다른 부분으로도 점점 더 어려워 지는 것 같습니다. 변호사들도 제대로 모르고 있으니.. 누가 이런 분야에 법률자문하면 앞으로 대박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랄라 2009.01.14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령 독일내의 문제를 알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독일이라는 한 국가를 포기하고 gmail이라는 브랜딩을 선택하지 않았을까 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ㅎ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1.14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보편적으로 서비스를 런칭할 때 서비스 이름이나 기타 사항에 대해서는 미리 법률적 검토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gmail.com 도메인 이름의 문제가 아니라 이미 gmail.de 라는 메일 서비스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gmail.com 이 사용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했는지 아니면 몰랐는지 이런 것에 대한 궁금증이죠. gmail이라는 이름외에도 나름 좋은 이름은 많았을 수 있으니까요^-^. 국내에서는 이런 경우 서비스가 가능할까요?

  3.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9.01.14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G메일에 대한 도메인/브랜드 권리를 주장하고 있어 구글메일이라고 불립니다.

    구글은 이미 독일과 영국서 상표권 이슈로 인해 불가피하게 ‘G메일(Gmail)’을 ‘구글 메일(Googlemail)’로 바꿨다. 폴란드에서도 G메일 상표권에 대한 소송이 진행 중이다.<글 중 발췌>

    http://itviewpoint.com/34778 에서 더 참고하세요

  4.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1.14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도움이 많이 됐습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Favicon of http://iampro.net/blog BlogIcon iampro 2009.01.15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는 등록초차 안되어 있네요
    gmail.kr
    gmail.co.kr

  6. Favicon of http://www.blogweb.co.kr BlogIcon sonagi 2009.01.16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같은 시간대에 있네요. ^^

  7.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9.01.17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게 연락도 못하고 정신없이 짐을 챙셔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버렸네요..^-^.

  8. Danny W 2009.03.12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전에 구주향 폰 출시하고 갑자기 이 문제가 붉어져 독일향은 S/W를 긴급 재 발행해 대응했던 기억이 새록 떠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