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aS(Software As A Service)를 말할 때 프로그램의 설치없이 웹 브라우져를 통해 언제 , 어디서나 원하는 서비스에 접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라는 것을 강점 중 하나라고 말한다.

며칠 전 구글의 G메일이 다운되었다. 웹의 최강자라 이 사건을 두고 많은 기사들이 포스팅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 G 메일의 다운 사건을 두고 과연 SaaS 시장에 영향이 없겠냐는 의견들이 많이 포스팅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위의 사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생각한다.

- 어떤 시스템이든 장애가 없을 수는 없다.
모든 시스템을 설계,개발할 때는 무장애를 목표로 하지만 장애없는 시스템은 있을 수 없다. 실제 사내에서 사용하는 메일 시스템이 사소한 문제로 인해 장애가 생기거나 천재지변에 의해 장애가 발생할 수 당한다. 이런 경우 중요한 것은 이 장애를 얼마나 신속하게 대처하고 복구하느냐 일 것이다. 바로 이것이 해당 서비스의 QoS라 할 수 있다. 바로 이러한 QoS 측면에서 각 방면에 전문가가 신속하게 대처하도록 구성된 것이 바로  SaaS 서비스이다.  

- 오프라인일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
SaaS가 온라인 환경을 전체로 하지만 장애가 발생할 경우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 업무를 수행할 수 없다. 따라서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작업을 할 수 있는 기능이 필요하다. 실제 ,  필자가 과거 몸담고 있던 씽크프리에 오프라인에도 작업을 하고 해당 결과를 온라인시 자동을 동기화해주는 기능을 개발했었고  ,  구글의 기어를 이용하여 조호 역시 오프라인시 오피스를 사용하게 해준다. 또한 메일 분야에서는 짐브라가 오프라인 버전인 짐브라 데스크탑을 지원한다.

실제 데스크탑 소프트웨어의 경우에도 사용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한다. 특정 프로그램과 충돌이 발생하거나 설정이 정확하지 않아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특히, 국내처럼 ActiveX가 온통 도배되어 있는 환경에서는 은행 몇곳만 온라인으로 이용해도 시스템에 듣도보도 못한 것들이 수없이 깔리고 메모리에 상주한다.

이런 면에서 SaaS 는 경제적인 비용으로 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수단임은 분명하다. 인간의 상상력이 존재하는 한 장애 시간을 최단으로 줄일 수 있는 환경과 온라인-오프라인을 투명하게 연결할 수단은 계속해서 발전할 것이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