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에서 전략은 승패를 좌우하는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러한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현재 상황에 대한 분석과 이에 대한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합니다. 이렇듯 전략은 승리를 챙취하기 위한 창의적이자 합리적인 과정입니다. 좀 딱딱한 이야기가 되었네요^-^

하여간 어떤 회사의 전략을 역으로 잘 이해해 보면 그 회사의 현재 상황과 노림수 그리고 약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개발 및 서비스의 회사의 경우 더욱 그러합니다. 물론, 국내의 경우 많은 업체들은 자신의 서비스 전략을 공개하는 경우가 많치는 않습니다만 구글이나 페이스북 , 오라클 등 시장을 리드하는 위치에 있는 업체들은 이를 공개함으로써 보다 지배적인 위치를 공고히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근 들어, MS는 2월 10일 부터 13일간 Microsoft Office System Developer Conference 2008이 열렸습니다. 해당 블러그의 태그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단어가 OBA와 SharePoint 입니다. 비중한 2개의 단어가 현재 MS Office전략이 주요한 KeyConcept 임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발표 자료들을 살펴보면 줄기차게 강조하고 있는 몇가지 공통적인 메세지가 눈에 띠입니다.  -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시스템(MOS)과 오피스 비지니스 애플리케이션(OBA,Office Business Application) 그리고 기술적으로는 WSS(Windows Sharepoint Service) , WCF(Windows Communication Foundation), VSTO(Visual Studio Tools for Office System)

오피스 비지니스 애플리케이션(OBA,Office Business Application) - OBA는 기존  MS Offce를 ERP,CRM같은 기존 리거시 시스템의 데이타를  조회하고 활용하는 도구로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대표적으로  SAP Duet 라는 제품은 SAP의 데이타를 Excel을 통해 조회하고 활용하게 해줍니다. 비록 SAP Duet은 2006년 발표한 정식 제품이지만  MS는 VSTO같은 개발툴과 .Net3.0에 포함되어 있는 MS 웹 서비스인 WCF 등을 이용하여 다른 리거시를 활용할 수 있는 SAP Duet 같은 OBA를 개발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운영체제와 데스크탑 오피스를 장악하고 있는 MS 입장에서는 멋진 전략입니다.

아래 그림은 MS Office System을 도식화한 그림으로서  해당 컨퍼런스에서 다수 반복 사용하고 있는 아키텍쳐 입니다. 로터스 노츠와  그루브를 개발한 레이오지의 작품이라는 생각이드는  그림입니다. 짐작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난 것으로는 기업내 리거시 기간시스템을 Offie Share Point Server(OSPS)를 통해 통합합니다. 과거 EAI 개념을 OSPS에 도입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통한 환경은 WCF(Windows Communication Foundation) 같은 웹 서비스 기술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연동된 리거시 시스템은 OSPS 를 통해 다양한 응용 서비스화 되고 이 서비스는  OBA라 불리는 오피스 기반의 확장 기능을 통해 활용합니다. 이 과정에서 기반이 되는 중요한 것이 바로 OOXML입니다. 표준화된 XML 데이타 포맷을 사용함으로써 보다 유연하게 기존의 리거시 시스템을 통합하고 이를 오피스 툴에서 제어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앗! 오늘 동생과 약속이 있는 데 가봐야 겠네요.. 나머지는 다음으로!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