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앱스콘 2008

Conference 2008. 10. 12. 22:35

올해에도 웹 앱스콘 2008 컨퍼런스가 10월 23일날 개최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분야에 종사하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가장 최신 동향 기술과 필수적인 웹 기술에 대한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이를 발표하는 자리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에는 죠엘온소프트웨어라는 블러그와 책으로 유명한 죠엘 스폴스키가 발표자로 나서고 톡톡튀는 아이디어를 발굴, 소개하는 런치패드 행사가 열리는 등 더욱 다채로워 진 것 같습니다. 작년과 동일하게 지방참가자는 교통비를 고려해서 무료이고 그외 참가자는 이곳에서 등록하시면 됩니다.

컨퍼런스를 통해 정보도 많이 공유할 수 있겠지만 여러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다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입니다. 아래는 2007년도 모습니다. 다들 열심이죠!  저녁에는 인디밴드의 공연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는 발표도 하고 , 패널 진행도 하고 무척 열심히 했는 데 올해는 그렇게 시간이 나질 않네요(사진에서 찾아보세요. 작년 패널 진행을 하던 제가 보입니다^-^). 대신 이렇게  열심히 홍보를 하는 중입니다. 10월 23일 꼭 신도림에서 뵙길 기대하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20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8.10.20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일정이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습니다. 가고는 싶은데.. 시간이 날지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주는 무척 바쁘고 힘든 하루였습니다. 방금 <엔터프라이즈2.0 시대의 SaaS 활용 A to Z>라는 주제로 열린 컨퍼런스에서 21일 보스톤에서 열린 Enterprise2.0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씽크프리 프리미엄 버전과 기타 서버 에디션 등 웹 오피스의 소개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어제는 코엑스 열린 WebAppsCon 컨퍼런스를 참석했고  저녁에는 "OpenXML을 통한 상호운요용성 워크샵"에 참석했습니다.  이틀동안 너무 많은 분들을 만나서 인지 좀 머리가 울렁 거리네요^-^

Web2.0 , RIA, SaaS 등 최근 들어 웹의 표준화와 더불어 많은 새로운 이슈들을 종합적으로 다룬데다 비영리를 목적으로 하여 연령, 직급, 나이를 떠나 자유롭고 즐겁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준비했고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시종일관 즐거운 분위기에서 멋졌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득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이것도 결국 우리들만의 잔치가 아닐까 라는 것입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발표자와 스폰서, 그리고 참석했던 분들이 주로 포탈 업체와 웹 2.0, 대기업 등 다소 안정적인 회사들에 소속된 다수 였던 것 같았습니다. 물론 프리렌서 분들과 새로운 기술에 열정인 분들도 참석하셨구요.

그러나 현재 국내 소프트업체들의 현실을 보면 새로운 기술에 목말라도 현실에서 이를 채울 수 없는 열악한 현실에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너무 많이 있습니다. 제가 듣기로는 현재 8천 여 개의 소프트웨어 개발사가 있다고 합니다. 이들 회사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현장에서 야근을 밥먹듯이 하고 심야에 지친 몸을 이끌고 퇴근을 하며 , 받은 스트레스를 소주 한잔에 넘겨 버리고 다시 아침에 쓰린 속에 출근을 하는 생활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저도 이전에 회사에서 유사한 생활을 했기에 누구보다 이러한 현실을 더 잘 알고 있습니다.  아마 이런 연유에서 요즘 능력이 있는 개발자들이 프리렌서의 길을 많이 걷는 것 아닐까요? 프로젝트후에 찾을 수 있는 여유...

이러한 현실에서 과연 새로운 기술이 현재 대부분의 개발자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물론 이런 열악한 환경에 있더라도 끊임없이 준비를 해서 서비스 업체 등 다른 업체로 이직이나 전직을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러한 일은 정말 어려운 일 입니다. 개인적으로도 몸과 마음에 여유가 없는 상태에서 그 어떤 창의적인 움직임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또한 내일을 예측할 수 없는 현실에서 직원들의 재교육을 위해 투자할 만한 회사 차원의 여유 또한 없습니다.

저는 이러한 현실이 극복되지 않는 한 우리가 말하고 있는 웹 표준 기술, RIA , Web2.0은 우리들 내부에 또 다른 기술 차별화를 만들어 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술의 발전 만큼이나 개발자들이 개발자로서의 대우와 처우를 받으며 이 속에서 새로운 기술을 진지하게 받아 들이는 개발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 국내SI 현실에서 웹 표준화를 준수하고 새로운 RIA를 채택하고 이를 위해 개발자를 교육시키는 프로젝트의 수행이 쉽지 않은 현실에서 WebAppsCon에 말한 여러 이슈와 기술들은 국내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어쩌면 정말 몇 년후에는 대부분의 개발자가 베트남이나 중국, 인도 엔지니어가 될지도 모르죠....

이번 WebAppsCon에서는 이런 부분을 감안해서 등록비도 저렴하고 , 지방에 있는 개발자는 무료로 하는 등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내년에는 별도록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논의가 꼭 이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WebAppsCon이 단지 웹 기술만을 다루는 것이 아니라 웹 개발자, 프로그래머를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대표 con이 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의반 타의반 , 여러 컨퍼런스에 발표를 하러 참석을 하곤 합니다. 최근에는 모든 게 기업화되다 보니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관심있는 주제들로 컨퍼런스를 개최하곤 합니다. 그러다 보니 사실 내용이 비슷해 지기 십상이죠.

여러분을 좀 더 창의적이고 생기발랄한 곳으로 초대합니다. 6월 21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 볼륨에서 열리는  WebAppsConference는 단순한 기술 이외에 다른 경험들을 여러분에게 제공할 것 입니다. WebAppsCon은 단순하 기술을 발표하는 장 이상의 것을 여러분에게 드릴 것 입니다.

특히 , 참석하시면 씽크프리에서 제공하는 많은 것들을 얻을 실 수 있을 것 입니다.

1.  씽크프리 참여 내용
-실버스폰서 참여
그 간 국외에 치중하던 활동 무대를 국내로 넓혀 국내 웹 2.0 서비스에 보다 적극 참여하고 국내의 우수한 엔지니어를 적극 채용하여 글로벌 엔지니어로 양성하고 지속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입니다.

-화두가 되고 있는 RIA의 기술에 대한 전문가 토론
14:20—15:00 Panel 리치 웹 기술의 미래는? 박재현 (Thinkfree) , 김국현(한국 Microsoft), 옥상훈 (한국 Adobe), Raju Bitter (Laszlo Systems)

-ThinkFree Docs 서비스에서 구현된 문서 UCC 서비스 소개
16:00—16:10
ShowMe User-generated Document 기반의 소셜 협업 및 공유 서비스 개발 김윤기 (Thinkfree)

2. 씽크프리 프리미엄 서비스 국내 베터 테스트 모집
당일 국내에서 알파 블러거들을 대상으로 씽크프리의 오프라인 지원 서비스에 대한 공개 베타 테스트를 모집할 예정입니다.
 
3. 씽크프리 채용 및 회사 소개의 장
당일 105호 스폰서 방에서 국내 개발자와 기획자를 대상으로 한 공개 채용 및 소개의 시간을 갖을 예정입니다. 멋진 기념품도 받으시고 글로보벌 서비스의 주역이 되는 기회를 함께 공유했으면 합니다.

참가비도 저렴하게 22,000원이고 지방에 계신 분들은 무료입니다. 미리 등록하고 당일날 뵙겠습니다. 저도 발표 후 짬짬히 회사 부스에 있을 테니 놀러오세요...차한잔 대접하겠습니다.

앗, 마지막으로 RIA에 대해 질문이 있으신 분들은 질문을 남겨주시면 당일 정리해서 패널 토의에서 사용토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리선생 2007.06.22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블로그에서 정보를 얻어 어제 WebappsCon에 다녀왔습니다. 놀라운 열기도 열기였지만, 많은 것을 듣고 배울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머리속에서 꿈틀거리는 아이디어를 계속 적을수도 있었죠. 회사에선 이런 집중력이 잘 안생겨서리.. ^^
    어쨌든 이사님 덕분에 유쾌한 공부를 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