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s a platform'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5.20 RIA와 웹2.0과 웹 플랫폼과 글로벌화


출장에서 오자 마자 회신 못한 메일을 보고 주간보고를 정리하고 밀렸던 블러그를 읽다 보니 석찬님의 몰아치기로 여러 글들을 올렸네요.. 그런데 관련되서 Xtech의 발표중 하나가 Mozilla의 XULRunner로 개발한 Joost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Putting SVG and CDF to Use in an Internet Desktop Application,Antoine Quint (Joost.com)


물론 주제는 클라이언트측에서 SVG 등 웹 표준 기술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구사하느냐가 주제 였습니다. 간략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아래 친구가 발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oost는 venice 프로젝트로 알여진 인터넷 TV 업체입니다. 업체에서 SVG 클라이언트측에 사용하면 TV 구현했죠. 아마 처음보면 일반 데스탑 애플리케이션으로 착각하겠지만 실제 표준 기반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사실 XULrunner를 RIA라기 보다는 독립패키지 개발의 프레임웍으로 사용했고 실제 기타 주요 개발 기술은 모두 웹 표준이라는 게 더 중요한 것 입니다. 실제 XHTML , CSS , SVG, XBL(creating re-usable widgets), DOM & Javavascript 표준을 사용해서 개발했고 멀티미디어 기능은 ZAP 오픈 소스로 개발했습니다. 성능 , 위젯간의 통신, 키보드 처리 문제가 가장 어려운 문제들이고 지금도 성능 개선을 위해 자체 노력중이라 합니다.


단순한 웹 페이지를 작성하는 것은 DHTML과 CSS, Ruby/PHP 그리고 Ajax 패턴등으로 가능하겠지만 RIA에 기술을 사용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현재의 표준 XML 기술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아키텍쳐를 설계할 것인가가 중요합니다. 그냥 단순히 RIA가 웹상에서 동적인 UI를 만드는 것으로 이해해서는 절대 안됩니다. 화려함 뒤에는 반드시 독이 따르는 법이죠.


RIA라는 기술이 웹 서버상의 서비스 없이 모든 처리를 독자적으로 할 수 없습니다. 결국 과거의 데스탑 시절의 클라이언트와 서버의 구조를 갖게 되는 것이죠. 그러나 주요한 것은 이 둘 사이에 주고 받는 것들이 바로 의미있는 표준 정보라는 것 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실버라이트나 아폴러, 자바FX 등 의 경우 클라이언트를 얼마나 멋지게 만드느냐는 부가적인 것이고 실지 중요한 것은 이들 사이에 역할과 처리 방법이 표준이어야 한다는 것 입니다. 따라서 RIA 기술들에 있어서 중요한 것들이 바로 이러한 표준 연계 및 지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웹의 플랫폼화라는 것이 바로 RIA와 웹 서비스 그리고 이를 통한 신속한 개발, 고객과의 Feed back 그리고 다른 서비스들과의 연계이기 때문에 더더욱 표준 XML 표준이 중요합니다. 바로 XML로 가는 것이 바로 서비스의 글로벌화의 첫걸음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이미 XML은 글로벌화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많은 웹 2.0 업체들이 바로 이렇게 XML 표준을 따르고 자신의 스펙을 공개하고 이를 표준화하는 것들이 바로 플랫폼으로 가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