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에
간다는 설레임 보다는 지난 꼬박 밤을 세워서인지 몹시 피곤한 상태에서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지난 , 출장 준비를 하며 밀렸던 자료를 정리하다 고객의 문의 메일을 받고 시스템의 상태를 파악하다 이상한 점을 파악했습니다. 짓도 오래하다 보면 경륜이 생기는 모양입니다. 갑자기 고객메일 메일만 눈에 들어 오더라구요..  다음 주에 발표할 중요한 서비스를 미무리했는데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side-effect 생긴 모양입니다. 서비스 운영 자체에 문제가 아니라 특이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어 단잠을 자고 있던 SE팀과 개발팀을 깨워 장애조치를 했습니다. ^-^

간신히 새벽에 눈을 붙이고 늦잠을 잤습니다. 헐레벌떡 짐을 챙겼는데 비까지 오고 십중팔구 늦을 같아 없이 차를 꺼내 과속에 과속을 거듭하며 탑승을 했습니다. 12시간의 비행시간중 8시간을 자고 다음에야 눈을 냉수 한잔에 노트북을 키고 글을 쓰네요.


지난 2001 4 30 , 제가 처음으로 창업한 에이전텍에서 개발한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 SearchWare 프랑스에서 열리는 자바 컨퍼런스에 소개하기 위해 파리에 적이 있었습니다. ( 지금은  Lucene 오픈소스로 많이 사용되지만 당시는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은 SearchWare밖에는 없었습니다. Lucene 무척 쓸만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왠간한 국내 상용 엔진보다 훨씬 좋습니다. )  당시는 자바가 시장에서 처음 소개되던 시기이고 자바로 검색엔진을 만든 것도 처음이기에 선마이크로시스템의 지원으로 프랑스까지 거죠. 결론을 말하면 전시회 참가 두번째로 방문을 하여 관심있는 회사에 가서 데모를 열심히 했는데 결론은 거의 의미없다 였습니다. 당시 프랑스가 워낙 인프라가 약해 인터넷 자체를 아는 사람도 거의 없고 글로벌 포탈 서비스도 제대로 없을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2007 5 ,  다시 프랑스 파리를 찾으면서 Xtech 이라는 컨퍼런스를 생각하면 세월의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프랑스는 워낙 순수 학문이 발전한 나라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공대 수준도 높고 기술 수준도 높습니다. 특히, XML 표준에 관해서는 관심이 높은 상황입니다. 이런 연유로 저는 다른 컨퍼런스를 뒤로 하고 xtech 참가하려 합니다. 특히, 지지부진 하던 XML 이제 표준화와 경량화의 결과를 발표할 시점이기에 올해와 내년에는 아마 견해로는 웹이 보다 XML 되는 해가 것으로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Xtech에는 유비쿼터스 웹이 주요 주제이기도 해서 동안 다른 것을 잊고 차분히  XML 기술에 대해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아마 동안 블러그를 읽는 분들과 XML 현재와 미래에 대해 고민해 보고 싶네요.. 보시고 의견들 주시면 서로 고마울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주에는 아무래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의 MIX07 행사와 여기서 발표한 silverlight가 여러모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한 한주 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어도비의 Apollo가 오픈소스로 전략을 전환한 것의 이유를 어느 정도 짐작하게 해주었습니다. 실제 이 두 솔루션은 같은 RIA 시장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경쟁은 피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사실, 어도비의 성장에는 MS의 공이 큽니다. 실제 플레쉬의 성장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이 컸습니다. IE 브라우져에 플러그-인으로 플레시 리더를 손쉽게 배포하게 해 주었기 때문이죠. 과거 RIA 프레임웍을 가장 먼저 발표한 선의 자바 런타임은 IE에 기본으로 탑재됐을 때만 해도 널리 사용되었으나 MS가 IE에서 자바 런타임을 제거하는 순간 그 성장세가 멈추었습니다. 선이 바보짓을 한거죠.. 어떻게든 그것을 막았어야 했는데 말이죠.. ^-^

현재에는 과거처럼 마이크로소프트가 무지막지하게 플래쉬 리더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는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미 웹 시장에서 사용자의 위력을 실감했기 때문이죠.. 그런데 문제는 확실히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툴과 개발 환경을 완벽하게 제공하는 최고의 업체이자 실버라이트의 배포 역시 손십게 할 수 있다 라는 것입니다. 더불어 이미 수많은 개발자와 커뮤니티를 확보하고 있구요.. 이에 반해 어도비는 개발자보다는 디자이너 커뮤니티가 더 강력한 상태죠...

이 두 플랫폼의 경쟁은 두고두고 볼만 할 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으로 판단해 보면 현재 레이오지가 MS로 옮긴 후 표준기반의 IE8을 준비하고 있고 silverstream을 멀티 플랫폼과 멀티 브라우져 다시 말해 IE,FF,Safari를 모두 지원한고 windows와 맥, 리눅스를 모두 지원하는 전략으로 전환하는 것은 최후에 모든 것을 다버릴 생각으로 웹으로 전환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플렉스가 어도비가 원하는 것처럼 성장하기가 쉽지 않을 것같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오픈소스를 통해 원하는 대로 개발자 커뮤니티를 얻게 된다면 대등한 경쟁이 되겠지만요..

그런데 실제 이 두 플랫폼외에도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는 RIA  플랫폼으로 자바 런타임 플랫폼이 있습니다. 앞서도 말했던 것처럼 선마이크로시스템사가 바보짓을 하지만 않았더다도 아마 시장이 많이 달라져 있었겟죠..다음주에는 자바 기술의 가장 큰 축제인
자바원이 열립니다. 작년에는 직접 갔었는데 금년에는 직원 몇명을 보냈고 저는 Xtech 에 갈 예정입니다. 자바 원을 보면 자바 역시 많은 기술 발전을 이뤄내고 있는 데 선사의 마케팅을 보면 역시 한수 아래구나 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자바 런타임은 수년간 RIA 프레임웍으로 배포되었고 브라우져 임베팅 기술인 애플릿과 데스크탑 애플릿케이션 배포 기술은 자바 스타트 등 많이 성숙된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 기술을 채택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무엇을까요?

가장 큰 어려움은 배포와 설치가 쉽지 않습니다. 간혹 , 자바를 사용하려는 사용자들중에 아예 런타임을 설치하지 못해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실제 씽크프리 고객중에 자바 런타임의 설치가 어려워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레포팅됩니다. 이처럼 자바 런타임에 대한 원스톱 배포와 설치의 개선이 필요합니다. 이외에도 기술적으로 현재의 AWT/Swing 기반의 GUI 개발 방법에 대한 개선 등 여러 사안들이 있지만 공들여 개발된 자바 응용 프로그램이 고객에게 손쉬게 전달되는 방법에 대한 개선이 가장 절실하다고 생각합니다. 자바는 다른 RIA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다양한 응용 분야의 섬세한 기능에 대한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교한 RIA개발에는 반드시 필요한 프레임웍입니다. 따라서 다양한 플래폼과 브라우져를 대상으로 한 자바의 런타임 배포 환경과 전략은 정말 중요한 사안이이며 선마이크로시스템에서 주력해야 할 사안입니다.

브라우져 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배포처를 늘리고 MS를 포함한 다양한 운영체제 회사들에게도 보다 적극적인 제휴 마케팅을 하는 것이 선사의 주요한 역할이 라고 강조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