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가 주목한 홈 IoT 분야 스타트업


최근 가장 뜨거운 주제중 하나는 IoT이다. 수 많은 신생 Startup들이 기존 전통 제품들에 각종 센서 기술을 보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고 있다.너무 과열되지 않나 싶지만 그 만큼 변화의 속도도 빠른 것 같다. 그 간, 이 분야에서 구글, 삼성전자 등 많은 업체들이 기술 개발과 투자/합병 등을 통해 그 세를 키우고 있는 것을 보면 예상보다 더 크고 빠르게 기존 모바일 시장이 IoT 시장으로 전환되고 있는 것 같다.


지난 6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Global Startup Day’에서 홈 오토메이션에 주안점을 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사업을 추진할 것이 라 밝힌 MS 벤처스가 사물인터넷 관련 스타트업 10를 선정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홈 분야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하나 플랫폼과 인터페이스 등 헬스, 카 등 여러 분야에서도 참고할 것들이 많은 것 같다.  재미삼아 이들 업체에서 소개하는 데모를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Reemo

-  손목 밴드형 웨어러블 단말을 착용한 상태에서 사용자의 특정 제스처를 해석하여 블루투스를 통해 명령어로 변경하여  주변 기기 조작


Chai Energy

- 실시간 에너지 통제 시스템 기술 보유

- 집 전 개별 가전 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파악


Heatworks
- 세계 최초 100% 전자식 온수 히터 제조업체(데모)
-  ’14 2, Kickstarter에서 44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 목표액 125천달러 달성


Neura

- 사용자 커넥티드 환(connected environment) 사이의 직관적이고 지능적 경험 창출 도모

-Neura.Me 클라우드를 통해 사용자의 Thing/People/Place 간의 새로운 경험 창출이 가능한 IoT플랫폼 제공


Novi Security
가정 내에서 발생하는 이벤트를 추적하는 스마트 보안 시스템

- ’14 7, Kickstarter에서 18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Plum
-  WiFi 지원 라이트패드(light-pad), 스마트 플러그,콘센트 등을 통해 가정 조명 가전제품 컨트롤하고   사용량 확인 가능


Red Balloon Security

프린터나 유선 전화기 일반적인 보안 SW 통해 보호되지 않는 사무실 내의 단말들을 해커들로부터 보호하는 기술 개발(소개 데모)


Scanalytics

오프라인에서의 소비자 행동 파악 기술 보유

디지털 방식으로 오프라인에서의 풋트래픽(foot traffic) 측정하는 지능형 바닥 센서인 ‘SoleSensor’ 개발


Sentri
- HD 카메라 탑재 스마트홈 단말 개발

- 온도,습도,공기상태,날씨등확인가능
’14 7, Kickstarter에서 39만달러 자금 조달 성공


Wallflowr

- 잔자레인지, 난로, 오븐 등으로 인한 가정 내 화재 발생 위험을 줄이는데 초점을 커넥티트 홈 제품 ( 소개 데모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art 세상이 오고 있는데...



2020년 500억 개 이상의  사물들이 인터넷에 연결이 된단다.


오랜 동안 이야기 되어 왔던 영화속의 한장면이 현실이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 점점 의미있는 것들이 되고 이를 통해 세상이 점점 스마트해 진다. 


Smart City , Smart Environment , Smart Water , Smart Metering , Smart Securities &       Emergencies , Smart Retail , Smart Logistics , Smart Industrial Control , Smart Agriculture , Smart Animal Smart Farming, Smart Home Automation , Smart Health , Smart Car , ... 


거의 모든 사회 모든 분야에서 인터넷에 연결된 사물(IoT, Internet of Things)들이 세상과 사람을 이롭게 한다. 물론, Privacy 등 여러 문제들이 있겠지만 이로 인해 대세가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IoT 분야의 선두 업체중 하나인 Libelium에서 정리한  IoT 세상의 모습을 보면 얼마나 많은 곳에서 세상이 변하고 있는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출처 : http://images.libelium.es/content/applications/libelium_smart_world_infographic_big.png



새로운 시대를 컨텍스트의 시대라 부르는 사람들이 있어 그들의 이야기를 읽어 보았다.  그들은 앞으로의 세상을 모바일, 쇼셜, 센서 그리고 위치 기반 기술이 연결되어 사용자의 상황을 자동으로 인지하여 파악된 컨텍스트로 인해 세상이 보다 아름답게 변경할 것이라 말한다. 그리고 구글 글래스, 테슬라를 비롯하여 현재 실현되어 있는 사례를 통해 Smart World가 이미 현실화되고 있음을 입증한다. 마치 공상과학 소설처럼 재미나게 읽을 수 있다.



컨텍스트의 시대

저자
로버트 스코블, 셸 이스라엘 지음
출판사
지앤선 | 2014-03-28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실리콘밸리 최고의 IT 기술 블로거 로버트 스코블과 소셜 미디어...
가격비교



세상이 이렇게 바뀌면 또 새로운 여러 기회가 생길 것이다.  기존 것들은 없어져 새로운 것으로 대체되거나 새로운 세상에 맞는 패러다임으로 변신해야 살아 남을 것이다. 음식 주문 앱이 없어지고 식탁이나 냉장고에 붙어 있는 디스플레이드를 통해 추천된 메뉴를 통해 직접 주문을 하는 세상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하는 세상에 적응하는 유일한 방법은 거부하거나 의심하지 말고 신나게 즐기는 것이 아닐까 싶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IoT 클라우드 레퍼런스 모델



현재 IoT 디바이스들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들에는 몇가지 아키텍쳐 유형있다. 이들 아키텍쳐를 구현한 업체들의 실 서비스들은 모두 기술적인 요건이라기 보다는 해당 IoT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의 철학과 전략이 반경되었다 할 수 있다. 


하기 내용을 좀 더 이해하기 위해서는 다음 포스팅을 참조해 주세요.


IoT 클라우드 전쟁http://wisefree.tistory.com/406



현재 다음 3가지 IoT 클라우드 구현을 위해 3가지 레퍼런스 모델로 크게 대별할 수 있다.



1) Mobile Device Centric


애플의 IoT 모델이다. 애플은 MFi 규격을 준수하는 디바이스들이 자동으로 iOS(iPhone,iPad)와  연동되도록 한다. 이 때, 지원하는 프로토콜은 BT와 Wifi이다. 


이렇게 연결된 디바이스들은 Healthkit이나 HomeKit , CloudKit 등을 통해 개발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제어된다. 이 때, 발생하는 모든 관련 데이타는 iCloud를 통해 처리된다. 


이 모델의 장점은 사용자들이 기존에 사용하던 모바일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각종 디바이스를 통합하고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서비스 제공자 입장에서는 그 동안 시장에 공급했던 기존 모바일 디바이스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애플같은 모바일 디바이스 업체 입장에서 가장 매력적인 모델이라 할 수 있다.



2) Pure Cloud Centric


구글의 IoT 모델이다. 사용자는 디바이스들을 연결하기 위해 별도의 디바이스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사용자는 단지 구글 Nest를 지원하는 디바이스를 구매한 후 이를 On시키면 자동으로 Wifi를 통해 Nest 클라우드에 연결된다.


Nest 클라우드는 Nest 규약을 지원하는 디바이스들의 프로타일을 관리하고 이를 제어하기 위한 API 를 제공하여 다양한 조작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 모델의 장점은 언제 어디서나 Wifi가 지원되는 곳에서 손쉽게 해당  IoT 디바이스를 설치, 사용할 수 있다는 데 있다. 



3) Hybrid


SmartThing 등 신규 IoT전문 업체들이 선호하는 모델이다.  별도의 Hub 디바이스를 통해 디바이스들을 연결한다. 이 때,  Hub 디바이스는 다양한 프로토콜을 통해 디바이스를 연결하고 이 Hub는 외부의 IoT 클라우드와 연결되어 Hub에 연결된 디바이스들을 조작한다. 


실제 , SmartThings 의 경우 SmartThings Hub라는 별도 디바이스를 사용자가 설치하고 지원하는 디바이스를 연결한 후 Hub를 통해 SmartThings 클라우드에 접속하여 관련 디바이스를 조작하게 해준다. 


이 모델의 장점은 다양한 프로토콜을 지원가능한 Hub 통해 리거시 디바이스를 포함한 다양한 디바이스와 연결성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사용자 입장에서 별도의 Hub 디바이스를 구매하고 설치해야 하는 부담이 발생한다.


위의 레퍼런스 모델을 보면 모바일 디바이스 등 직접 디바이스를 제조하는 회사의 경우 기존 모바일 디바이스를 Hub화 함으로써 기존 기득권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유리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디바이스 제조사가 아닐 경우 비록 모든 디바이스가 Wifi에 연결되는 기능을 내장하고 있어야 하지만 직접 IoT 클라우드에 디바이스가 연결하는 모델이 유리하다 할 수 있다.  


반면에 Hub 모델의 경우 연결성면에서는 장점이 있으나 별도의 장치를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과도기적인 접근 방법이라 할 수 있다. 혹자는 리거시 디바이스들을 연결시키위해서는 다양한 리거시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Hub 디바이스가 필요하다 할 지 모르나 사용자는 기존의 장치를 연결하기 위해 고생하는 것 보다 손쉽게 새로운 것을 이용하는 것을 선호한다.  


과거 4년 전 쯤 리거시 디바이스들을 연결해서 새로운 개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한 제안을 한 적이 있었느데 그 때 많은 사람들이 과거 다 해 봤는데 안되더라 했었는데.. 시간이 흐르면 세상도 기술도 바뀌어 안되던 일도 되는 게 진리인데..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IoT 클라우드 전쟁



인터넷에 연결되는 것들이 늘기 시작했다. 시계와 각종 손목 밴드, 신발, 약통 , 자물쇠 , 자동차 , ...


이렇게 인터넷에 연결되는 것들이 늘면서 이들을 연결하고자 하는 유혹하는 클라우드도 늘기 시작했다. 어떻게 이들을 유혹할까?


- Apple 의 MFi(Made for iPhone/iPod/iPad)


애플은  iPhone/iPod/iPad과 호환되는 H/W,S/W 주변기기 개발자를 위한 라이센스 프로그램으로 MFi를 제공하고 있으며 헤드폰 잭, 독 커넥터(Dock connector), AirPlay 지원 등 다양한 iDevice들의 커넥터들을 지원하고 있다. MFi를 통해 애플 디바이스에 디바이스를 연결할 수 있다.


애플 플랫폼의 전략은 관련된 디바이스를 iPhone에 자동으로 연결해 주고 iPhone을 통해 손쉽게 제어하고 관리하게 해주는 것이다. 최근에 발표한 애플 HomeKit은 MFi를 통해 연결된 Home Device를 손쉽게 컨트롤 할 수 있는 홈클라우드이며 , HealthKit 또한 마찬가지이다.    


애플의 강점은 소비자의 입장에서 IoT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허브 같은 새로운 디바이스 구매/설치하거나 설정을 고민할 필요없이 MFi 인증된 디바이스를 구매만 하면 이 디바이스들이 자동으로 연결되고 기존의 iPhone을 통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 구글 Android Wear & Nest


구글이 착착 진행하고 있는 세계 정보 계획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확산 및 공고히 하고 관련 제조 업체들을 안드로이드 OEM 업체로 전락시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IoT 세계에서 구글의 계획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에 모든 것을 연결하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L 모바일 플랫폼을 필두로 자동차를 위한 안드로이드 Auto , TV 를 위한 안드로이드 TV, Wearable 디바이스를 위한 안드로이드 Wear 그리고 각종 센서와 디바이스를 연결하기 위한 Nest를 통해 모든 것을 연결하고자 한다.  


그런데 iPhone을 중심으로 IoT를 연결하려는 애플과 달리 구글은 Google Nest 클라우드를 각종 Nest와 호환되는 센서 및 디바이스를 연결하는 허브로 삼고자 한다. 이 허브에 Nest 데이타 모델로 디바이스를 등록하고 디바이스를 연결하면 해당 디바이스의 데이타를 Firebase를 통해 Nest Cloud로 동기화해 준다. 이렇게 모아진 데이타는 실시간에 다른 앱들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게 해준다. 


최근 Nest는 "Work with Nest"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다양한 디바이스를 연결하기 시작했고 필립스와 함께 무선 스마트 전구를 Nest에 연결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더불어 벤츠, LIFX, JawBone, Whirlpool 등과 협업중이다.


- Open Interconnect Consortium


Samsung, Intel, Broadcom, Dell 등 참여한 컨소시엄으로 초기에 홈과 오피스에 집중하고 이를 점차 자동차, 헬스 등으로 확산할 계획이라고 한다.


- Allseen Alliance


Qualcomm의 AllJoyn 오픈소스 프로젝트에서 출발하였고 Connected Home, Car 등을 넘어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것들의 혁신을 만드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 기타 


Honeywell Smarthings 처럼 Home 분야에서 출발한 IoT 플랫폼업체들과 IBM 의 Smart Cloud , Cisco의 Smart+Connected City 등 많은 IoT 클라우드가 존재하고 있다.


아마 계속해서 다양한  IoT 디바이스와 서비스는 끊임없이 나올 것이다. 이들 IoT 서비스와 디바이스가 반드시 하나의 IoT 클라우드 플랫폼에 연결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가장 많은 디바이스가 연결된 IoT 클라우드에 우선 연결될 것이다. 우선 연결되는 것이 모든 것을 가져가게 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두가 인터넷에 연결된 자동차를 타는 세상



2010년 "자동차에도 서비스 플랫폼이 필요하다." 란 글을 ZDnet 컬럼에 기고한 적이 있었다.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글에서 필자의 관심사인 자동차에 서비스 플랫폼이 탑재되고 이를 통해 다양한 컨텐트 서비스를 받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


자동차에도 서비스 플랫폼이 필요하다.


4년이 지난 지금은 어떨까? IoT(Internet Of Thing)이 점점 현실화되고 있는 시점에 자동차는 더 이상 혼자 고립되어 있던 것에서 벗어나 Connected Car화가 되고있다.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내부의 기기들과 외부의 차나 다른 기기들과 연결되어 능동적으로 상황에 대처하고 운전자에게 도움을 주거나 심지어 운전자의 운전을 대체하는 것도 시도되고 있다. 


GSMA에 의하면 2015년 전 세계에서 판매된 차중 20% 이상이 내부에 인터넷 연결 솔루션을 갖고 있고 , 50% 이상의 자동차가 내장된 인터넷 연결기능이나 모바일 디바이스나 테터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렇게 인터넷에 연결된 자동차를 통해 사용자는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충돌 감지에서 부터 속도 감지,실시간 교통 정보 등 운전 보조 서비스

- 음악, 영화 등 다양한 실시간 컨텐트 서비스 

-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저렴한 자동차 보험 서비스

- 위험 지역이나 상황에서의 실시간 보안 서비스 

- 기타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사용자는 자동차를 선택할 때 과거 처럼 자동차의 디자인이나 배기량 , 편의 시설 같은 고려 사항외에 어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지가 중요한 요소가 된다. ( CEA 의 연구에 의하면 미국 소비자 중 59%가 자동차 구매시 자동차내에 적용된 기술을 보고 구매 결정을 한다고 함 )


이러한 Connected Car에 가장 중요한 것은 서비스 플랫폼이다. 이러한 서비스 플랫폼을 갖는 자가 결국 최종 승자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애플의 CarPlay , 구글의 Android Auto인텔의 In-Vehicle 솔루션 , IBM과 BTIT(Beijing TransWiseway Information Technology), Voda Phone 등 여러 업체들이 Connected Car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누가 승자자 될 지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 독자 운영체제와 강력한 서비스 플랫폼을 갖고 있는 구글과 애플이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는 과거 PC 시장에서 최종 승리자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운영체제를 무기로 모든 디바이스와 부품 제조 업체를 획일적인 OEM업체로 전락시키고 심지어 뛰어난 어플을 기본 앱에 탑재하여 고사시키면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것을 보고 있다. 그리고 현재 모바일 디바이스 시장에서 구글이 안드로이드 출시시 MS처럼 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결국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제조업체들을 OEM 업체로 전락시키고 있는 것을 직접 보고 있다. 


결국 Connected 세상에서 클라우드 서비스와 서비스 플랫폼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