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인가를 예측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 현재처럼 급변하는 모바일 인터넷 환경을 둘러싼 여러가지 시장과 기술을 예측하는 것은 더욱 어려운 일인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0년을 예상하면서 스마트폰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없다. 왜냐하면 스마트폰이야 말로 무선인터넷의 현재와 미래를 예상할 수 있는 가장 첨예한 척도이기 때문이다.

먼저, 스마트폰에 대한 새로운 정의가 필요해 보인다. 초기 스마트폰은 개인 정보를 관리하는 장비에 CDMA 핸드폰 기능을 추가한 폰으로서 일반 무선 전화 기능과 일정관리, 주소록, 메일 등 개인 정보 관리 기능 등을 제공하는 폰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노키아 심비안이나 애플 아이폰, 구글의 안드로이드 등으로 대표되는 현재 스마트폰은 완벽한 운영체제 기반하에서 표준화된 인터페이스와 개발 플랫폼을 제공한다. 개발자는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서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이를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현재의 스마트폰은 분명 과거에 비해 사용자와 개발자의 자유의지에 의해 원하는 기능을 개발,추가할 수 있도록 진화되었다. 이러한 스마트폰의 자유의지에 대한 진화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 오픈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마켓이 형성되었다.
 
초 기 스마트폰 상에 구동되는 어플리케이션은 해당 공급업체에서 제공하는 것이 전부였다. 사용자는 이들 어플리케이션외에 다른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데 제약을 받았고 개발자 역시 자유롭게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공급하는 것에 제약을 받았다. 그러나 현재에는 이러한 제약없이 개발자(공급자)와 사용자가 오픈 어플리케이션 마켓을 통해 자유롭게 어플리케이션을 공급하고 구매하는 것이 가능해 졌다.

- 다양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 출현하였다.

스마트폰에 GPS 등 다양한 센서들이 장착되고 인터넷이라는 거대한 컨텐트에 상시 연결이 가능해 지면서 다양하고 놀라운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되었다. 이미 애플 앱 스토아에 5만개 ,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에 2만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이 개발.등록되었다. 이러한 어플리케이션에는 구글 맵에서 제공받은 지도 컨텐트와 스마트폰의 GPS를 응용한 실시간 네비게이션을 비롯하여 트위터, 페이스 북 등 다양한 쇼셜 웹 어플리케이션 , 심지어 카메라를 통해 인식된 현실(사진)에 다양한 정보를 입힌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 등 인터넷상의 클라우드와 결합된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창조되고 있다.

이렇듯 항상 스마트폰이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면서 사용자는 자신의 목적에 맞는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취사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처럼 사용자는 휴대하는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정보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러한 스마트폰의 서비스는 분명 사용자 입장에서는 무척 유용하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보다 유용해 지기 위해서는 더욱 스마트해져야 한다.

이 러한 스마트 폰의 스마트화는 바로 실시간 서비스를 의미한다. 초기 스마트폰 시대를 열었던 RIM의 블랙베리는 실시간 푸쉬 메일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들의 메일을 실시간에 전달해 주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새로 배달된 전자우편을 실시간에 받아 볼 수 있게 되었다. 더 이상, 새로운 메일이 전달되었는지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직접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결한 것이다. 이러한 스마트폰의 실시간 서비스 지원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필자가 지난 해 "실시간 쇼셜 검색을 주목해야 할 이유" 라는 컬럼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이미 성공한 많은 웹 서비스들이 바로 이러한 실시간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현재 쇼셜 웹의 강자인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이 이러한 실시간 웹을 주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하듯 최근 들어 "pushme.to" 처럼 실시간 기반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들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러한 실시간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여러 접근 방법이 있다. 가장 전형적인 방법으로는 Push 기반 Sync 솔루션을 들 수 있다.  푸쉬 메일로 성공한 RIM은 자체적으로 구현한 Push Sync 엔진을 사용하고 있으며  , Funambol은 표준 Sync M/L을 기반으로 한 오픈 소스 Sync 엔진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Visto/Good , Seven 역시 자체 개발한 Sync 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많은 스마트폰 공급업체과 서비스 업체들이 이들 솔루션을 기반으로 하여 실시간 푸쉬 메일, 실시간 메세징 , 실시간 쇼셜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실시간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전통적인 Sync 기반외에도 웹 기반의 실시간 서비스도 가능하다. 페이스북이 공개한 실시간 웹 프레임웍인 Tornado는 대용량의 웹 기반 서비스를 실시간에 서비스할 수 있게 해준다. Tornado는 트위터의 실시간 서비스에 자극받은 페이스북이 트위터처럼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FrindFeed를 인수한 후 공개한 오픈소스이다. ( Tornado의 성능에 대해 궁금한 독자를 이곳을 방문해 보기 바란다. )

Push 기반의 Sync 솔루션이 서버에서 클라이언트로 관련 서비스와 컨텐트를 실시간에 전달하는 Push 기반의 서비스라면 Tornado의 방법은 클라이언트에서 서버로 관련 서비스와 컨텐트를 요청하는 Pull 방법의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Push 방법이 서버에서 발생한 관련 서비스와 컨텐트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스마트폰 환경에서는 보다 유리한 아키텍쳐라 할 수 있으나 이를 위해서는 스마트폰에 특정한 Push 이벤트를 전달받어야 하는 컴포넌트를 탑재해야 한다. 그러나 Pull 방식은 별도의 추가 모듈없이 직접 스마트폰상의 어플리케이션이 RESTful 기반의 OpenAPI 호출처럼 표준 웹 방식으로 수행할 수 있다.

이 러한 실시간 서비스 플랫폼은 스마트폰을 똑똑하게 만들기 위해 필수적이다. 스마트폰용 트위터 어플리케이션 사용자가 실시간에 메세지를 전달받듯이 전자 메일 , 인스턴스 메세징, 각종 쇼셜 네트웍, SMS ,뉴스 및 주요 관심사 등을 실시간에 스마트폰을 통해 전달받게 되는 것이다. 실시간 서비스를 통해 비로서 스마트폰은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전달해주는 똑똑한 비서가 되는 것이다.

트 랜스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제이슨 스테이섬 주연의 아드레날린 이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었다. 주인공은 살기 위해 질주를 해야 만 한다. 질주를 통해 끊임없이 아드레날린을 분비해야 만 심장이 멎지 않고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 아마 올해도 스마트폰은 실시간 웹을 통해 멈추지않고 계속뛸 것이다. 마찬가지로 우리도 아드레날린의 영화 주인공 처럼 뛸 것이다. 그러나 뛰기에 앞서 냉정하게 무엇을 준비해야 할 지  고민이 먼저 필요하지 않을 까 싶다. 영화와 현실은 다르기 때문이다.

이 글은 ZDnet 컬럼에 기고한 글 입니다.

2009/06/30 - [Mobile Service] - 실시간 쇼셜 검색을 주목해야 할 이유
2009/12/04 - [ZDnet 컬럼] - 미래는 컨버전스 시대다
2009/06/10 - [Mobile Service] - 모바일 디바이스-클라우드간 데이타 동기화 서비스에 대한 고찰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 환경이 일상화 되면서 웹 클라우드와 모바일 디바이스간의 동기화는 아주 중요한 기본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가령, RIM의 블랙베리는 Push Mail을 앞세워 비지니스 맨들의 문화를 바꾸면서 이 분야의 강자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러한 Push Mail의 구현 방법중 하나가 바로 씽크 기술을 이용하는 것 입니다. 간략히 모바일 클라우드와 동기화 서비스의 현황에 대해 정리해 봅니다. ( 참고로 아래 그림들은 테크런치에 올라온 싱크 솔루션에 대한 비교 자료에서 발췌한 것 입니다. 해당 자료는 실제 오픈소스  씽크 솔루션과 플랫폼 제공업체인 Funambol에서 작성한 자료입니다. )


1. 동기화 대상

아래 그림은 모바일 클라우드와 모바일 디바이스간의 동기화 대상을 정리한 것 입니다. 전체적으로는 사진과 주소록, 전자우편,소셜 네트웍,일정 데이타가 현재 주요한 동기화 대상임을 알 수 있습니다. Apple MobileMe와 Funambol, MS Myphone,Nokia OVI,Plam Synergy 에서 이들 데이타를 동기화해주고 있습니다. 아마 다른 서비스들도 조만간 이들 데이타의 동기화를 모두 제공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앞선 데이타 타입들 외에 사용자 정의 데이타(User defined data type)에 대한 동기화의 지원 여부가 중요한 경쟁요소가 될 것이로 보입니다. 현재 모바일 플랫폼의 개발 환경이 개방화되면서 개발자들이 자발적으로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또한 핸드폰 뿐만 아니라 디자탈 액자, TV 등 다양한 디바이스간 동기화가 필요하기 때문에 보다 어플리케이션에서 사용자가 정의한 데이타에 대한 동기화 지원이 아주 중요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정의 데이타외에 또 하나 중요한 동기화 대상은 외부 서비스 데이타(External service data type)에 대한 동기화입니다. 다음은 현재 각 동기화 서비스서 지원하는 외부 쇼셜 서비스의 대상이다. 현재 플리커와 페이스북에 대한 동기화를 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이들 서비스외에 Twitter나 Friendfeed같은 실시간 마이크로블러깅 등 모바일 분야의 Killer Application 들에 대한 지원이 주요한 경쟁력으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비용

대부분의 서비스가 무상으로 제공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아마 기본 서비스는 무상으로 제공되겠지만 백업이나 기타 다른 디바이스로의 Restore 등 기타 부가 기능을 제공한 프리미엄 버전이 동시에 제공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동기화 방법

단순히 모바이 디바이스상의 데이타를 웹상의 모바일 클라우드로 백업을 하는 개념의 동기화하면 그 구현은 단순할 것입니다. 그러나 양방향으로 실시간에 이들 데이타를 동기화하기 위해서는 많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는 장비 특징상 대기 시간이 길수록 밧데리가 빨리 소모하며, 고정 IP가 아니라 수시로 IP가 변경되는  특징들 때문에 보다 스마트한 구조를 필요로 합니다. 일반적으로는 기존의 SyncML을 사용하거나 블렉베리 처럼 자체 개발한 표준 방법을 사용하여 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체 개발한 미들웨어와 프로토콜 사용
현재  Push Mail을 가장 먼저 서비스한 RIM의 블랙베리는 기존의 메일 서버와 블랙베리 디바이스 간에 자체 개발한 미들웨어와 프로토콜을 사용하여 기존 메일 서버를 모니터링한 후 새로운 메일을 가져와서 블랙베리 디바이스에 Push를 합니다. 이 때 사용하는 프로토콜은 자체 개발한 것 입니다.  
 
- 기존 표준 방법의 확장 모델
기존의 대표적인 디바이스상의 동기화 방법은 SyncML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많은 동기화 서비스들은 HTTP(S) 프로토콜과 SyncML에 기반하여 개발합니다. 메일의 경우에는 IMAP IDLE(RFC2177) 커멘트를 사용하여 동기화를 하기도 합니다. IMAP IDLE 커멘트는 디바이스가 메일을 받을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을 알려주는 커맨트입니다.

아래 그림은 MS에서 구현한 Direct Push 란 Push mail 모델입니다. Exchange server 2007에 구현되어 있는 이 방법은 Device가 Long-standing https로 동기화를 요청하면 이에 따라 사용자의 메일 박스의 상태를 점검하여 새로운 메일을 Device에 HTTP 프로토콜을 통해 SyncML로 Push를 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 디바이스를 이용하다 보면 간혹 디바이스를 잃어버리거나 다른 디바이스로 변경을 할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이 때, 가장 필요했으면 하는 기능이 바로 기존의 정보를 백업하거나 해당 정보를 다른 디바이스로 쉽게 옮기는 것입니다. 이처럼 모바일 환경이 일반화되면서 모바일 디바이스와 웹 클라우즈, 모바일 디바이스간 동기화는 아주 중요한 기본 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 입니다. 또한 외부 쇼셜 서비스를 비롯하여 새롭게 개발되는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에서 동기화 기능은 필수적인 기능이 될 것 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usys.tistory.com BlogIcon nusys 2009.06.17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용자 관점에서는 BUS구조로, 혹은 Hub형태로 다양한 이기종 디바이스 들과 서비스, PC에 비정형 데이터까지 싱크하는 것이 베스트 겠습니다만 - Business stakeholder들을 고려하면 요원한 일 처럼 여겨집니다. 10년 치 데이터까 켜켜이 쌓인 제 Palm desktop과 그 일부를 상속처럼 물려받은 Windows mobile과 아웃룩, 그리고 그 중 다시 일부를 물려받은 회사의 노츠와 구글 서비스들 그리고 그나마 남은 유산을 떨어머은 맥과 아이팟의 iCal. 그리고 완죤히 따로노는 저의 메인 Feature phone.
    Diverse하게 사용하는 극단이겠지만 위의 topology를 구성하느라구 수십 시간과 수십 불 그리고 팔자에없는 encoding 공부. (companion sw들이 한글과 맥에서의 한글은 어찌 그리 따로노는지...) 어찌보면 악몽 같고.. 어찌보면 인생 처럼 부질없는 데이터에 집착하고 있구나 하는 관조까지 가지게 합니다.
    주절 합니다만.. 결론은 현실에서는 구글과 같은 클라우드 플레이어가 큰형님의 대안이 될 것 같고, 그도 아니라면 그냥 알아서 자알... 한동안은 스스로 자알.. 해야 하는 구나 싶습니다. 팜 Pre도 그런 관조의 눈길에서 Palm Desktop을 버린게 아닐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