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tech 2007 참관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5.14 Xtech 2007 참관기 - 파리행 비행기에 몸을 실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에
간다는 설레임 보다는 지난 꼬박 밤을 세워서인지 몹시 피곤한 상태에서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지난 , 출장 준비를 하며 밀렸던 자료를 정리하다 고객의 문의 메일을 받고 시스템의 상태를 파악하다 이상한 점을 파악했습니다. 짓도 오래하다 보면 경륜이 생기는 모양입니다. 갑자기 고객메일 메일만 눈에 들어 오더라구요..  다음 주에 발표할 중요한 서비스를 미무리했는데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side-effect 생긴 모양입니다. 서비스 운영 자체에 문제가 아니라 특이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어 단잠을 자고 있던 SE팀과 개발팀을 깨워 장애조치를 했습니다. ^-^

간신히 새벽에 눈을 붙이고 늦잠을 잤습니다. 헐레벌떡 짐을 챙겼는데 비까지 오고 십중팔구 늦을 같아 없이 차를 꺼내 과속에 과속을 거듭하며 탑승을 했습니다. 12시간의 비행시간중 8시간을 자고 다음에야 눈을 냉수 한잔에 노트북을 키고 글을 쓰네요.


지난 2001 4 30 , 제가 처음으로 창업한 에이전텍에서 개발한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 SearchWare 프랑스에서 열리는 자바 컨퍼런스에 소개하기 위해 파리에 적이 있었습니다. ( 지금은  Lucene 오픈소스로 많이 사용되지만 당시는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은 SearchWare밖에는 없었습니다. Lucene 무척 쓸만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왠간한 국내 상용 엔진보다 훨씬 좋습니다. )  당시는 자바가 시장에서 처음 소개되던 시기이고 자바로 검색엔진을 만든 것도 처음이기에 선마이크로시스템의 지원으로 프랑스까지 거죠. 결론을 말하면 전시회 참가 두번째로 방문을 하여 관심있는 회사에 가서 데모를 열심히 했는데 결론은 거의 의미없다 였습니다. 당시 프랑스가 워낙 인프라가 약해 인터넷 자체를 아는 사람도 거의 없고 글로벌 포탈 서비스도 제대로 없을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2007 5 ,  다시 프랑스 파리를 찾으면서 Xtech 이라는 컨퍼런스를 생각하면 세월의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프랑스는 워낙 순수 학문이 발전한 나라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공대 수준도 높고 기술 수준도 높습니다. 특히, XML 표준에 관해서는 관심이 높은 상황입니다. 이런 연유로 저는 다른 컨퍼런스를 뒤로 하고 xtech 참가하려 합니다. 특히, 지지부진 하던 XML 이제 표준화와 경량화의 결과를 발표할 시점이기에 올해와 내년에는 아마 견해로는 웹이 보다 XML 되는 해가 것으로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Xtech에는 유비쿼터스 웹이 주요 주제이기도 해서 동안 다른 것을 잊고 차분히  XML 기술에 대해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아마 동안 블러그를 읽는 분들과 XML 현재와 미래에 대해 고민해 보고 싶네요.. 보시고 의견들 주시면 서로 고마울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