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5일 잠실롯데호텔에서 W3C와 국내 모바일 2.0 웹 포럼이 주최하는Mobile Wednesday Workshop이 열립니다.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해외 W3C 멤버들과 모바일쪽으로 유명한 엔지니어들이 많이 참여합니다.

몇몇 낯익은 인물들이 눈에 띠네요. 먼저  Dave Raggett작년 파리에서 열린 XTech 2007에서 유비쿼터스 웹에 대한 소개를 한 분인데 W3C Ubiquitous Web Applications working group의 의장입니다. 그리고 오페라사의 COO인 Charles McCathieNevile 도  이번에 방문을 합니다.

이들 외에도 국내에서 모바일 위젯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위자드웍스의 표철민 대표와 모바일 블러깅 부분의 김창완 대표 , 그리고 모바일 오피스에 대해 씽크프리에서 발표를 참여를 하게 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로 연결되는 유비쿼터스 세상에서 모바일 웹은 사용자에게 또다른 경험을 주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발자와 회사에 기회를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발표에서 저는 기존의 데스크탑 오피스와 웹 오피스 그리고 모바일 오피스가 서로 투명하게 연결되어 사용자에게 진정한 유비쿼터스 오피스의 경험을 제공하게 되는 오피스 서비스에 대해 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다음은 발표 내용에 대한 요약입니다.

The office on the move , Boundless Office   

연간 7천5백 만개 이상의 오피스 문서가 생성되고 4억명 이상이 오피스 소프트웨어를 이용하고 있다. 과거 대부분의 오피스는 MS Office, Open Office , Coral Office 같은 데스크탑 기반이었다. 그러나 자바, Ajax, Flex 같은 웹 표준 기술의 발전은 기존 데스크탑 기반의 오피스의 기능과 경험을 웹 기반으로 개발가능하게 해주었다. 현재 구글 Docs & Spreadsheet , ThinkFree Offic e & Onlne , Zoho Office 는 데스크탑 수준의 오피스 기능과 그 이상의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웹 오피스는 최근 들어 구글 안드로이드, 인텔 모블린, 퀄컴 안드로이드 같은 모바일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급속하게 모바일 오피스로 전환하고 있다. 이러한 "오피스의 이동"은 데스크탑과 웹 그리고 모바일 환경하에서의 투명한 통합을 필요로 한다. 투명한 통합을 통해 사용자는 데스크탑과 웹 그리고 모바일 등의 환경하에서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작업 공간과 오피스 경험을 제공받는다. 다음은 사용자들이 기대하는 기본적인 경험들이다.   

-  웹,데스크탑,모바일 등에서 동일한 오피스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데이타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  오프라인과 온라인 상태에 상관없이 작업할 수 있어야 한다.   

본 발표에서는 이러한 웹 오피스와 모바일 오피스의 현재와 해결 과제 그리고 미래를 정리해 본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W3C Ubiquitous Web Applications Activity - Dave Raggett (W3C/Volantis)


The W3C Ubiquitous Web Applications activity aims to make it easier to create distributed Web applications involving a wide diversity of devices.


도착한 날부터 계속해서 비가 내려 기온이 많이 내려갔습니다. 따뜻한 옷을 준비하지 못해 손을 부비며 아침부터 세션에 참가해야 했습니다. 오늘 하루종일 유비쿼터스 웹에 대해 듣고 정리하려는 욕심에 열심히 행사장으로 향했습니다. 가자마자 놀란 사실은 …


-아뿔싸! 무선 인터넷이 잡히는 제공되는 것이 아니다… 강사만 사용하네요..이런….

-전시회가 없어 조용하리라 예상은 했었으나 너무 조용한 분위기여서.. 덕분에 확실히 집중해서 세션은 열심히 참석했으니…


첫번째 참석한 세션은 현재 W3C에서 2007 3 30 새롭게 런칭한 W3C New Ubiquitous Web Application Working Group(이전의 Device independence WG 계승한 것임) 리드하고 있는 Dave Raggett W3C Ubiquitous Web Applications Activity 주제로 현재 W3C내의 UWA 활동과 연구 방향 등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표를 맡은 Dave Raggett 다른 발표자료를 통해 이름은 알고 있었지만 처음 보는 분인데 첫인상이  다소 내성적으로 보이고 왠지 수줍움을 같아 보였습니다. 술먹으면 어떨지? 나중에 보니 ETRI 한국 W3C UWA 활동을 활발히 해서 한국에 방문을 했었다고 합니다.

ETRI 전종홍씨, 드시면 변신하지 않나요?^-^


주요한 발표 내용을 요약해 보면, 현재 모든 것들은 네트웍과 RFID등으로 연결되고 있다. 이렇게 연결되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기술들이 존재하는 이를 홈게이트웨이가 연결할 있는 브리지 역할을 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표준이 필요하며 로컬과 리모트간의 서비스를 주고 받기 위해 서비스가 필요하며 이러한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환경으로 XML,온토로지,이벤트 모델, 자바스크립트를 사용하고 독립된 다바이스에는 에이전트(웹서버) 두고  서로 다른 디바이스간에 서비스를 주고 받을 있게 한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이런 방식을 통해 가령, 핸드폰(로컬)에서 사진(리모트) 찍게 요청하고 찍은 사진(로컬) 출력 요청(리모트)하는 방식으로 서비스의 시나리오를 만들 있게 되는 됩니다.


이러한 작업을 위해서는 당연히 표준이 필요합니다. 여기에는 보안 문제를 비롯하여 디바이스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장치에 대한 설명과 접근 방법(DOM 모델과 같은 방식을 채택할 것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디바이스간에 스펙을 이해하기 위한 semantic web 기술 등이 필요해 집니다.


추상적인 아키텍쳐 이해해보면 모든 다바이스에 서버를 탑재하고 Ajax등의 비동기 모델을 통해 서비스를 주고 받고 서비스 명세는 RDF 정의하되 접근은 DOM방식으로 하며 , 명세를 이해하기 위해 semantic web 주요 기술을 사용한다라는 입니다.


기술적인 부분은 추후 정리하기로 하고 간략히 느낌 부분은 현재 이러한 유비쿼터스 웹의 구현에 있어 최근에 발표한 JavaFX 추후 상당한 영향력을 갖을 것이라는 예측과 사회의 수평적인 구조에서 유비쿼터스 서비스가 나오지는 않겠지만 수직적인 시장에서 계속해서 서비스가 나올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라는 입니다. 특히, 국내의 경우 삼성전자같이 디바이스 생산업체의 경우 더더욱 이러한 부분에 대한 준비와 표준에의 참여가 절실해 보입니다.


오피스에서 유비쿼터스 오피스로? 과연 용어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스스로의 숙제인 같습니다 ^-^  다음은 흥미만점 Physical hyperlinks 대해 정리해 보겠습니다. 이제 눈좀 붙여야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webservices.or.kr BlogIcon 거부기아찌 2007.05.19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박재현님도 전종홍씨가 변신하는 걸 보셨나보군요 ?
    저도 사람들에게 이야길 했지만 믿지를 않더라구요.
    ETRI 전종홍씨가 정말 술만 먹으면 변신하죠. 사실 보기 힘든 광경이라 그렇지만 정말 대단하죠. 이 진실을 어떻게 세상에 알릴 수 있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