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쇼셜 재능 공유 서비스, 히든


필요할 때에 임시직을 섭외해 일을 맡기는 경제 형태를 Gig Economy 라고 한다. 미 대통령 후보인 클린턴의 그의 경제정책 발표에서 이렇게 말했다. "많은 미국인들은 남는 방을 빌려주거나, 웹사이트를 디자인하거나, 자신의 차를 운전함으로써 돈을 더 벌고 있다. Gig Economy라고 불리우는 경제가 활발한 기회와 혁신을 만들어 내고 있다. Uber, Lyft, Thumbtack, Verlocal 등 많은 업체들이 Gig Economy , 개인이 갖고 있는 자산이나 시간, 기술을 자유롭게 공유하고 매매하는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4차 산업 혁명, 100세 시대, 1인 가구, 1인 창업, 주 4일 근무, 인공 지능 등 우리의 주변 환경 변화는 우리의 자아 실현을 위한 욕구를 더욱 강하게 만들고 있고 평생 직장이 아니라 평생 직업을 준비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자아실현을 하며 다르게 살 수 있는 기회. 이러한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플랫폼을 만들고 싶었다. 덕후,오따구,능력자들이 자유롭게 그 재능을 펼치고 다르게 살 수 있는 해주는 플랫폼, Hidden이다. 

Hidden에 대한 소개 자료를 공유합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들어, 스마트폰의 활성화와 더불어 스마트폰에 제공되는 어플리케이션의 오픈 마켓플레이스에 대한 관심이 무척 커지는 것 같습니다.  

실제 해외의 경우 애플의 앱스토어 , 구글의 오픈마켓 , MS의 Sky마켓 , 노키아 Ovi Store, RIM의 블랙베리 앱 월드 , 닌텐도의 온라인 DSI샵 등이 오픈되었거나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삼성전자의 앱스토어가 유럽에서 서비스를 개시했고 SKT에서도 올해 T스토아란 이름으로 서비스를 준비중이며 LG역시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과연 이들 스토어간의 전쟁에서 승리자가 누가 될까요?  점치기는 어렵겠지만 몇가지 미래의 승자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들은 있어 보입니다.

먼저 , 개발자와 지원하는 모바일 디바이스가 많아야 합니다. 이 두가지 요소은 동전의 양면처럼 보입니다. 많은 모바일 디바이스가 있다는 말은 그 만큼 시장이 크기 때문에 개발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개발자 입장에서는 해당 모바일 디바이스용 어플리케이션을 먼저 개발하게 되고 해당 스토어에 유통시키게 되겠죠.

두번째는 스토어가 아주 효율적이어야 합니다. 실제 사용자 입장에서 모바일 디바이스상에서 웹 브라우져를 통해 스토어를 이용하거나  WAP 방식으로 스토어를 이용하는 것은 우울한 일입니다. 특히, 현재 사용자 층이 젊은 신세대라는 점을 보면 해당 방식은 어필할 수 없습니다. 결론적으로는 다비이스용 어플리케이션 방식이 가장 매력적인 방법입니다. 이미 애플 아이폰이나 구글폰에는 해당 스토어가 온디바이스 어플리케이션으로 제공되어 손쉽게 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막차타봐야 경쟁력이 없다는 것 입니다. 디지탈 컨텐트의 특징상 승자독식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실제 애플 OS기반의 애플 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에서는 구글 오픈 마켓 등이 가장 먼저 마켓을 오픈햇으며 이미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향후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앞서 오픈한 마켓들이 백화점식 스토어라면 앞으로는 전문 스토어가 다수 출현할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당연히 롱테일 법칙처럼 이미 춘추전국시대가 되어가고 있는 백화점보다는 특화된 것을 제공하는 전문 스토어가 보다 각광받을 있다는 사실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현재의 포탈 시장이 몇 개의 대형 포탈과 전문 포탈로 만들어진 것과 마찬가지로요. 개인적으로는 저는 이러한 스토어를 인디스토어(indi-store)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실제 이러한 인디스토어야 말로 미래의 개발자와 소비자를 바로 이어줄 수 있는 오픈 직거래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3월 6일자 WSJ 기사와   3월 9일자  CNET 기사를 보면 기존의 A-Store에 대한 애플의 인증 정책과 상관없이  비인가된 아이폰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유통할 수 있는 스토어를 개발한 Cydia란 회사가 소개된 바 있다. 이처럼 실제 인터넷의 본질상 특정 업체나 특정 플랫폼에 종속적이고 폐쇄적인 정책은 반드시 또다른 저항을 갖을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 해당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안정성 등을 보장하기 위한 방법이 필요하겠지만요..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것들도 실제 아마존의 Mechanical Turk 처럼 테스트를 원하는 개발자와의 직거래 등을 통해 새로운 테스트 방법론도 가능하지 않을 까 싶습니다.

또 하나 소개할 인디스토아로는 adplace 사의 adtronic application store가 있습니다(왼쪽 그림). adtronic은 100% 무료로 심비안용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수익은 광고를 통해 창출하고 있습니다. 스토어를 사용할 때 스폰서의 광고를 제공하는 것이죠.

현재 150개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고 올해 하반기까지 1500개의 광고 기반의 무료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마켓플레이스. 그 승자가 누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대형 스토아뿐만 아니라 인디스토아의 성공을 기대해 봅니다. 요즘은 정말 포스팅하나 하기가 넘 힘드네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kgosu.tistory.com BlogIcon okgosu 2009.03.12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okgosu입니다. 어떻게 지내세요?
    저도 관련글이 있어 트랙백 넣었습니다..
    RSS구독했으니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with okgosu

  2. bigbluehouse 2009.03.12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누가 썼는지 궁금하고(?) 구독해보고 싶어지는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