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프리는 현재 개발은 한국에서, 비지니스는 미국 산호세에서 벌이는 글로벌 구조의 회사입니다. 특히, 웹2.0 그것도 가장 구글 그리고 MS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웹 오피스의 한가운데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미국에 컨퍼런스 참가가 많습니다. 이미 Web2.0 Summit과 Web2.0 Expo 등에 참가하였고 6월에는 Enterprise2.0 컨퍼런스에 참가해 본격적인 SMB 시장으로의 진출을 알리게 됩니다. 그리고 개발쪽에서는 아무래도 자바를 기본 플랫폼으로 사용하기에 자바원에 주로 참석합니다. 이번에도 무사히 미국에 초행인 직원들이 자바원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무사 귀환했네요^-^.  아마 내년에는 Apollo와 PHP 컨퍼런스에도 참가해야 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제가 이번에 Xtech에 참석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결단코 파리에서 열려서가 아닙니다. 이미 이전에 2번 간적이 있고 거의 볼 것, 먹을 것 그리고 할 것(?)을 다 해 봤습니다^-^. 제가 Xtech에 참가한 이유는 가장 크게는 웹 표준화와 XML이었습니다.

웹이 HTML에서 벗어나 보다 구조화되고 있다는 것은 이미 모두들 아실 것 입니다. 여기서 기술적으로 구조화의 핵은 XML이 보다 보편화되는 것을 말합니다. RSS , microformat , XHTML , OpenXML , Open Document 처럼 새롭게 웹을 구조화하는 것들은 모두 XML입니다. 이처럼 이제 새롭게 개발되는 서비스들은 보다 XML을 원활히 활용해야 합니다. 가령, 기존의 레파지토리도 RDBMS같은 2-Dimension구조에서 벗어나 비정형화된 XML DB나 CMS를 이용하고 있으며 더욱 가혹화 될 것 입니다. 영악하게도 이미 오라클 등은 이러한 것을 정확히 읽고 XMLDB 시장으로 시장을 전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에 따라 그 간 다소 침체되어 있던 XML 기술들의 표준이 가속을 붙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이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주목할 만한 XML 기술들을 좀 챙겨 보고자
Xtech의 참가를 결행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XML 기술 중 제가 관심을 두고 있는 것들입니다.

1. XQuery
마침내 XQuery 1.0 , XPath 2.0, XSLT 2.0 스펙이 recommendation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javax.xml.xquery 형태로 2008년 java 7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DB 응용 분야가 다양하게 바뀔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비정형 데이타를 다루는 데는 더더욱 그러하구요.. Xquery로 처리 가능한 DB는 먼저 순수한 XML DB (eXist , Sleepycats's dbXML)와 ORDBMS (Oracle 10g , IBM DB2 9 PureXML)등 거의 모든 처리가 가능해 질 것 입니다. 공부해야 합니다.

2. Atom Publishing Protocol(APP)
blog protocol에서 출발해 web authoring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이제 WebDAV은 쓰지 않게 될 것 같읍니다. 왜냐하면 일단 WebDAV은 HTTP 프로토콜의 확장형이기 때문에 표준이라고 보기 힘듭니다. 그러나 APP는 HTTP 프로토콜에 기반한 REST방식이기 때문입니다. 언제고 씽크프리도 webDAV외에 APP를 지원해야 합니다.

3. 그리고 Forms , XProc, semantic web 분야의 GRDDL(Gleaning Resource Dscription from Dialects of Language)도 눈여겨 봐야 합니다.

이런거 이번에 좀 챙기고 어떻게 적용하고 준비할 까 생각하는 게 이번에 학습과제 랍니다. ^-^ 다음 글에서는 제가 참가할 과목을 좀 소개토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anny.creation.net BlogIcon Channy 2007.05.15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Tech 가시는군요. 저도 이번에 정말 가고 싶었는데... 아쉽게 시간이 허락하지를 않는 군요.

    몇 년 새 XTech이 꽤 좋은 프로그램으로 유럽 최대의 웹 기술 컨퍼런스가 된 것 같습니다. 특히 XTech은 기술 위주로만 프로그램이 짜 있어서 실리콘 밸리 컨퍼런스들과 차별화를 하고 있죠. 잘 다녀오세요.

  2. Favicon of http://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5.15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저도 Xtech이 다른곳들과 달리 기술위주고 특히 올해는 부라우져표준 기술과 XML, 그리고 W3C 에서 진행하는 것에 대한 소개가 많아 꼭 참석하고 싶었습니다.^-^ 한국에서도 제법 사람들이 오신 것같은데 아직 인사를 다 못해서요..


이번 주에는 아무래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의 MIX07 행사와 여기서 발표한 silverlight가 여러모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한 한주 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어도비의 Apollo가 오픈소스로 전략을 전환한 것의 이유를 어느 정도 짐작하게 해주었습니다. 실제 이 두 솔루션은 같은 RIA 시장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경쟁은 피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사실, 어도비의 성장에는 MS의 공이 큽니다. 실제 플레쉬의 성장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이 컸습니다. IE 브라우져에 플러그-인으로 플레시 리더를 손쉽게 배포하게 해 주었기 때문이죠. 과거 RIA 프레임웍을 가장 먼저 발표한 선의 자바 런타임은 IE에 기본으로 탑재됐을 때만 해도 널리 사용되었으나 MS가 IE에서 자바 런타임을 제거하는 순간 그 성장세가 멈추었습니다. 선이 바보짓을 한거죠.. 어떻게든 그것을 막았어야 했는데 말이죠.. ^-^

현재에는 과거처럼 마이크로소프트가 무지막지하게 플래쉬 리더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는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미 웹 시장에서 사용자의 위력을 실감했기 때문이죠.. 그런데 문제는 확실히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툴과 개발 환경을 완벽하게 제공하는 최고의 업체이자 실버라이트의 배포 역시 손십게 할 수 있다 라는 것입니다. 더불어 이미 수많은 개발자와 커뮤니티를 확보하고 있구요.. 이에 반해 어도비는 개발자보다는 디자이너 커뮤니티가 더 강력한 상태죠...

이 두 플랫폼의 경쟁은 두고두고 볼만 할 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으로 판단해 보면 현재 레이오지가 MS로 옮긴 후 표준기반의 IE8을 준비하고 있고 silverstream을 멀티 플랫폼과 멀티 브라우져 다시 말해 IE,FF,Safari를 모두 지원한고 windows와 맥, 리눅스를 모두 지원하는 전략으로 전환하는 것은 최후에 모든 것을 다버릴 생각으로 웹으로 전환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플렉스가 어도비가 원하는 것처럼 성장하기가 쉽지 않을 것같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오픈소스를 통해 원하는 대로 개발자 커뮤니티를 얻게 된다면 대등한 경쟁이 되겠지만요..

그런데 실제 이 두 플랫폼외에도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는 RIA  플랫폼으로 자바 런타임 플랫폼이 있습니다. 앞서도 말했던 것처럼 선마이크로시스템사가 바보짓을 하지만 않았더다도 아마 시장이 많이 달라져 있었겟죠..다음주에는 자바 기술의 가장 큰 축제인
자바원이 열립니다. 작년에는 직접 갔었는데 금년에는 직원 몇명을 보냈고 저는 Xtech 에 갈 예정입니다. 자바 원을 보면 자바 역시 많은 기술 발전을 이뤄내고 있는 데 선사의 마케팅을 보면 역시 한수 아래구나 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자바 런타임은 수년간 RIA 프레임웍으로 배포되었고 브라우져 임베팅 기술인 애플릿과 데스크탑 애플릿케이션 배포 기술은 자바 스타트 등 많이 성숙된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 기술을 채택하는 데 있어 어려움이 무엇을까요?

가장 큰 어려움은 배포와 설치가 쉽지 않습니다. 간혹 , 자바를 사용하려는 사용자들중에 아예 런타임을 설치하지 못해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실제 씽크프리 고객중에 자바 런타임의 설치가 어려워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레포팅됩니다. 이처럼 자바 런타임에 대한 원스톱 배포와 설치의 개선이 필요합니다. 이외에도 기술적으로 현재의 AWT/Swing 기반의 GUI 개발 방법에 대한 개선 등 여러 사안들이 있지만 공들여 개발된 자바 응용 프로그램이 고객에게 손쉬게 전달되는 방법에 대한 개선이 가장 절실하다고 생각합니다. 자바는 다른 RIA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다양한 응용 분야의 섬세한 기능에 대한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교한 RIA개발에는 반드시 필요한 프레임웍입니다. 따라서 다양한 플래폼과 브라우져를 대상으로 한 자바의 런타임 배포 환경과 전략은 정말 중요한 사안이이며 선마이크로시스템에서 주력해야 할 사안입니다.

브라우져 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배포처를 늘리고 MS를 포함한 다양한 운영체제 회사들에게도 보다 적극적인 제휴 마케팅을 하는 것이 선사의 주요한 역할이 라고 강조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