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30 [IFA 8/29 - 9/08 , Berlin Germany] ChatON Global 출정기1 (4)


독일 베를린으로 가는 비행기 안입니다.

근 2년 간 전력을 다해 개발해 온 ChatON 서비스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1을 통해 글로벌 런칭하기
위해 금일 독일로 출발하였습니다.
인천공항을 떠나 프랑크프루트를 거친 후 다시 베를린으로 향하는 긴
여정이지만  IFA 모인 수많은 해외 기자 및 
사용자에게 ChatON을 소개한다고 생각하니 무척 마음이 설레고 긴장이 됩니다.


2009년 들어 모바일 디바이스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과거 ID/Passwd를 기반으로 한 포털 메신저 외에 Whatsapp 처럼 별도 가입 없이 주소록에 기반하여 버디를 맺고 사용자간의 메세징을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가 확산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또한 N세대로 불리우는 새로운 인터넷 세대의 성장은 멀티태스킹 자체가 문화인 세대로서 항상 로그인을 통해 연결되어 있는 포탈 메신저의 채팅이 아니라 SMS(Simple Messaging Service) 처럼 비동기적으로 메세지를 주고 받는 모바일 메신저를 본능적으로 받아 들이게 되었으며 이 결과  모바일 메신저의 급속한 성장을 가져왔습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모바일 사용자의 경우 아이폰/안드로이드 같은 스마트폰 사용자 외에도 피쳐폰 사용자가 다수를 이루고 있으며 , 기술적으로도 단순한 메세지 외에 멀티미디어 메세지를 비롯하여 좀 더 풍부한 Rich Media Messsage를 지원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단순 주소록 기반의 버디 관계 외에도 좀 더 효과적으로 주소록을 기반으로 한 Social Network Service를 필요로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ChatON은 바로 이러한 배경과 필요성에 의해 2010년 부터 삼성전자 MSC에 의해서 기획 , 개발되어 온 삼성전자 최초의 자체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입니다. 특히,  "Connect all mobile phone with one service " 라는 ChatON motto가 말해 주듯이 아이폰/안드로이드/블랙베리 같은 기존 스마트폰 외에도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모든 피쳐폰과 Web 등 다수의 플랫폼을 제공하며 전 세계 120개국 , 62개 언어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 외부에서 들리는 소문중에 ChatON이 국내 모회사의 기술로 개발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던 데 사실이 아닙니다. ChatON은 100% 자체 기술로 개발된 서비스로서 대용량 Push 플랫폼과 Messaging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 기반 하에 글로벌 Deploy된 서비스입니다.

프랑크프루트에서 베를린으로 이동하는 중  몇몇 관련 분들에게 축하메세지를 받았읍니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공식적으로 소개가 안된 줄 알았는데 검색을 해보니 다양한 매체에서 챗온에 대한 기사를 출고하였더군요 ^^
 
여하간 챗온 관련 기사와 포스팅을 보니 엄청 많네요.  아래 주요 기사외에도 많은 포스팅이 있는 데 정리하다 말았습니다.

삼성판 카카오톡 나온다, 전자 신문

챗온 꺼내든 삼성 , 애플 한번 붙자. 동아닷컴
- 삼성, 카카오톡 맞서 10월 챗온 서비스 , 한국일보
- 스마트폰만 되는 무료 메신저 부러우셨죠, 중앙일보 경제


그런데 기사 제목이 국내에서 주목을 받기 위해서 그런지 카카오톡과 연관시킨 글이 많은 것 같읍니다. 아마 IFA 발표 이후에는 애플, 구글 그리고 MS와 비교하는 글들이 많이 올라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제 이곳 시간으로 거의 오후12시가 되어 가고 있네요.. 그럼  내일부터 IFA 행사를 소개하며 매일매일 ChatON에 대해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중간중간 챗온이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 어떤 고민들과 기술을 사용했는지 간간히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wimy.com BlogIcon zelon 2011.08.30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chaton 메인 개발하시는 분이셨군요. 그냥 구독중이면서 한번씩 좋은 글을 쓰신다고 생각했는데... 일 적으로도 멀지 않은 곳에 계시는... ^^;

    저도 살짝 연관이 있는지라, ch@ton 이 멋지게 성공하길 빌어봅니다. 건승하세요 :)

  2. Aidan 2011.08.30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pple/Google을 겨냥해 글로벌 마켓을 타겟으로 잡는 ChatON과, 국내용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싸이월드와 페이스북을 비교하는 것 처럼요. 기술적으로도 글로벌 수억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만들어지는 것과, 국내 2천만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과도 많은 차이가 있을 것 같네요

    • skyzzzzz 2011.08.31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잘못 알고계시는군요. 카카오톡도 글로벌 시장에 이미 진출해서 많은 사용자들이 사용중입니다. 국내 시장용으론 개발되었다는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이신 것 같네요

    • Aidan 2011.09.01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sky> 예 말씀하신대로 개인적인 의견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 좀 더 첨언하자면, 마케팅에서 4C (Competitor, Customer, Company, Channel)에 따라 제품의 전략이 바뀝니다. 카카오톡 매우 훌륭합니다만, 챗온과 비교하자면 경쟁자도 다르고, 주요 고객도 다르다고 봅니다. 카카오톡의 경우 국내 중심으로 해외로 확장해 나가는 것이지만, 챗온은 처음부터 삼성폰의 95% 이상을 점유하는 해외시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고, 경쟁사도, What'sAPP 등의 CP이면서 startup 회사인 곳들이 아니라, Apple iMessage, RIM의 BBM, Nokia Ovi Chat 등에 맞추어져 있는 것입니다. 그에 따라, 제품은 비슷하더라도 전략과 방향이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글로벌 서비스라면, 예를 들어, 기본적으로 서버 위치도 다르고 (한국 아님), 특정 통신 사업자의 경우 제한을 두는 경우도 있기에 일일히 협상도 해야하고, 지역별 Regulation에 따라, 보안을 강화/약화해야 되는 곳도 있고,... 글로벌 서비스들의 경우는 처음부터 이를 고려해서 개발해 나갑니다.
      또한 경쟁사를 Apple / RIM 등이라면, 카카오톡처럼 기프티콘 파는 것도 중요하겠으나, 우선 단말 판매량 증가가 중요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