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는 퇴근길
연화장 주변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많은 분들을 보았습니다.
앞으로만 나아가는 버스안에서 자꾸자꾸
뒤를 돌아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글을 마지막으로 모든 북받치는 감정은
가슴에 묻고
현실로 돌아가고자 합니다.

이제 남은 것은 모두 살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니
이제 모든 것을 잊고 편안하게 안식하시길
기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근조 - 노무현 전 대통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심으로 안타깝습니다.
과연 누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요?

하늘나라에서 모든 것을 잊고 하나님의 품에서 편안하게 안식하시길 기도합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분간 기술적인 이야기 보다는 이 나라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1987년 6월 민주 항쟁 , 7,8월 노동자 투쟁과 1988년 평양 축전 등  투쟁 등 한복판에 서서 온 국민이 민주주의와 정의를 외쳤던 기억이 아련합니다. 이젠 아무도 이 나라의 민주주의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금의 민주주의는 노무현 정권때보다 10전 뒤로 이미 돌아았고 , 기술 민주주의 역시 10년 전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젠 이 사실을 이야기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어느 학원 강사의 "정의를 말하지 않는 나라"에서..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