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저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30 디바이스2.0과 기술 저항

디바이스2.0과 기술 저항



 

새로운 기능과 기술로 무장한 새로운 디바이스가 출시한다고 해서 해당 디바이스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 기술과 시장(소비자) 사이에는 기술 저항과 기능 피로 같은 장벽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  기술 저항

시장(소비자)의 기술 수용도는 기술 발전 속도 보다 느리다. 따라서 새로운 기술과 제품이 나오더라도 사용자는 이를 쉽게 수용하지 못한다. 따라서 신제품 개발 주기가 짧아 질 수록 사용자는 이를 더욱 쉽게 수용하지 못하게 된다.


  • 기능 피로

기능이 많을 수록 사용자는 피로하다. 대다수의 사용자는 제품에서 제공하는 기능 중 기본적인 기능 만을 사용한다.

 

제품 간에 기술 경쟁이 치열한 경우 이러한 사용의 기술 저항과 기능 피로 문제를 누가 해결하느냐가 승리의 열쇠라 할 수 있다. 가령, 스마트폰 분야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애플과 삼성의 경우 애플은 이러한 장벽을 일관된 사용자 경험과 Siri로 불리우는 음성 인식 기능 등으로 극복을 하고 있고 현재에도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강화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삼성 역시 S-voice라 불리는 음성 인식 기능과 눈을 자동인식하여 화면 스크롤을 자동으로 해주는 스마트 스크롤,  화면을 보고 있으면 화면이 꺼지지 않고 유지되게 해주는 스마트 스테이 기능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  하기 블러그의 포스팅을 보면 갤럭시 S4에서 지원하는 이러한 노력들을 알 수 있다.


사용자와 소통하는 갤럭시S4의 똑똑한 9가지 센서 살펴보기



이러한 것들은 모두 기술 저항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은 다시 기능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 왜냐하면 소비자들은 결국 이러한 기능을 모두 새롭게 배워야 하기 때문이다.


기술 저항과 기능 피로를 줄이기 위한 방법은 크게 삼성과 애플의 음성 인식 인터페이스 처럼 보다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방법이외에도  사용자의 사용 환경과 원하는 것을 자동으로 판단하여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스마트화 등으로 구별해 볼 수 있다.  가령, 에어컨의 경우 사람의 움직임을 파악해 냉방시 바람의 세기를 자동으로 조절해 주는 등으로 스마트화를 통해 효율화 시킬 수 있다. 




        결국시장의 기술 저항과 기능 피로를 극복하는 것이 현재 치열한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는 디바이스 업체들의 가장 큰 해결 과제라 할 수 있는데 이를 해결하는 가장 근본적인 대안이 바로 사용자를 이해하고 , 이에 기반하여 디바이스를 혁신하는 것이라 할 것이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