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페이 성공을 위한 조건들은?




요즘 결제가 핫 이슈이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이용하는 결제는 (모바일, 웹)앱에서의 결제 , 그리고 웹 페이지 상에서의 결제 그리고  오프라인 결제 등이 있다.  앞선 두 방식이 앱이나 웹에서 물건 등을 구매한 후 온라인상에서 결제하는 방식이라면  마지막 방법은 실제 상점 등 오프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한 후 모바일 폰을 통해 결제를 하는 것이다.

잠시 13년 통계청 자료를 보자.  전체 유통 거래 중 온라인 거래는 성장을 하고 있지만 성장 속도도 느리고 오프라인 유통 거래에 비해 아주 적은 비중이다. 실제 85% 가 오프라인상에서 거래와 결제가 이루어지고 있다.



결국 이런 상황에서 모바일 결제를 확산하고 이를 통해 보다 편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오프라인상에서 모바일 결제를 늘려야 할 것이다.  

잠시 사용자가 모바일 결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지 살펴보자?  한국은행 자료를 보면 사용자는 모바일 결제에 대해 보안과 사용성에 대해 많은 이슈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바꿔말하면 모바일 결제를 확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보안과 사용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보안의 경우  중요하다. 최근 발생한 애플 페이 해킹의 경우에도 비록 애플 페이의 토큰 시스템 자체의 문제는 아니나 결국 iOS에 저장되어 있는 사용자 정보가 해킹되어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 모바일 결제시 보안에 대해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보다 강화된 보안 , 특히 디바이스와 디바이스 소유자 , 그리고 소유자의 계정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

최근 발표한 삼성 페이의 경우 지문 인증을 통해 사용자를 식별하되 은행의 FIDO ( Fast Identification Online) 서버를 통해 지문을 서버에서 인증하기 때문에 이러한 식별 문제를 강화하였다. 또한 애플도 피부접촉이나 정맥 센서 등으로 이러한 보안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는 소식도 들리는 것을 보면 생체 인증 등 사용자 인증을 위한 보안 강화가 앞으로도 모바일 결제에 있어 계속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다.   

모바일 결제 확산을 위해  보안과 사용성 이슈를 해결하는 것 외에 또 하나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오프라인상에서 모바일 결제를 확산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바로 NFC POS 단말기의 보급 확대이다.  그 동안 NFC POS 단말기 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NFC 단말기의 보급율이 2~3%대 이고  NFC 단말기가 MST POS 단말기 수준인 90%대에 도달할 때까지 4~5년 정도의 기간이 걸린다고 하니(미국의 경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 할 수 있다. 

최근에 발표된 삼성 페이의 경우 NFC POS 단말기 외에 기존 오프라인 시장에서 이미 90% 이상 기존 상점들에 설치되어 있는 MST POS 단말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히 혁신적이라 할 수 있다. 

정리해 보면 , 모바일 결제의 확산을 위해서는 보안 강화와  사용성 개선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프라인 결제를 위해 기존 NFC/MST 방식을 포함하는 넓은 결제 커버리지 지원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애플 페이, 구글 웰렛에서 부터  최근의 삼성 페이에 이르기까지 많은 PLAYER들이 결제 시장에 존재하지만 아직 초기 상태인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상기 3가지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년은 로컬 비지니스의 부흥기



과거 2천년 초반에도 오프라인상에 있던 다양한 비지니스 모델들이 온라인상에서 다양한 형태로 전개되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부터 유료 보상 광고 , 가상 공간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였다.  그러나 실제 당시 환경은 일반 사용자들이 이러한 인터넷상에 구현된 오프라인 비지니스를 손쉽게 생활속에서 사용하기 어려운 환경이었다. 느린 네트웍 속도뿐 만 아니라 유선을 통해 연결된 초기 단순한 컨텐트 렌더링 위주의 웹 브라우져로는 많은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모바일 환경이 급속히 확산되고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웹 또는 앱을 통해 일상에 필요한 것을 얻을 수 있게 되자 오프라인 비지니스는 모바일 비지니스로 진화되고 있다. 이러한 분야는 Retail에서 부터 Travel, 부동산, Payments, 대출(Lending)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것을 혹자는 O2O(Online2 Offline)이라 표현하기도 하고 로컬 비지니스(Local Business) 라고 이야기 하기도 한다.  


이러한 분야중 송금, 예금, 대출 , 투자, 신용 평가 등 금융 분야의 모바일 비지니스화 또한 아주 급속히 이뤄지고 있다. 특히, 금융 분야야 말로 무궁무진한 비지니스 기회가 있고 다른 O2O나 로컬 비지니스의 활성화를 위한 토대가 되기 때문에  다양한 시도들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구글 웰렛, 애플의 애플페이 , 이베이의 페이팔,  아마존 페이먼트, 알리바바 알리페이 등 기존 업계의 선도 업체들이 간편 결제 서비스를 속속들이 내고 있으며  스퀘어 ,  Stripe , Looppay 처럼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체들도 크게 성장하고 있다( 카톡의 간편결제는 간편하지 않은 간편결제 )


다음은 벤처 스캐너에서 정의한 핀테크 관련 업체들과 분야들이다 - 대출(Lending) , Personal Finance , 간편 결제(Payments) ,리테일 투자(Retail Investments) , 기관 투자(Institutional Investments) , 자금 조달(Equity Financing) , 송금(Remittances), 소비자 금융(Consumer Banking) , 금융 인프라(Banking Infrastructure).


출처 : 벤처 스캐너


이들 중 재미난 몇몇 업체를 살펴 보자..


  • Ondeck - 소규모 비지니스의 매출, 이익, 현금 흐름, 쇼셜 댓글 등 빅데이터를 온라인으로 단기간에 분석하여 대출 심사 후 대출 제공.
  • Affirm - 개인의 신용을 분석하여 할부를 지원하는 결제 수단
  • Lending Clud - 소규모 대출을 원하는 사람과 높은 이율에 자금 투자를 원하는 사람을 연결해 주는 P2P 대출 플랫폼 , 유사 서비스로  Prosper / Funding Circle / Zopa / Ratesetter 등이 있음.
  • Squarecash , Venmo - 쉽고 안전하게 개인간 송금 서비스
  • Ripple - 모바일 환전
  • Mint - 개인 자산 관리 서비스로 사용자의 금융 자산을 보여주고 흐름을 분석하고 컨설팅 제공
  • Transferwise - 사용자끼리 외화를 맞교환하여 평균 10% 정도인 해외 송금 수수료를 최대 0.5로 줄이는 외화 송금 플랫폼 

이들 핀테크 서비스의 본질은 기존 번거롭고 복잡한 오프라인상의 많은 금융 프로세스를 온라인을 통해 간소화함으로써 활성화시키는 데 있다. 결제 , 송금, 투자 등은 단지 금융 분야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 쇼핑 및 음식 배달 등 많은 로컬 비지니스 활성화를 위한 기반이 된다. 


갖고 있는 아이디어를 비지니스로 실현하기 위해 기존 복잡한 은행 대출이 아니라 Ondeck이나 Lending Clud 등을 자금을 조달할 수도 있고 , 간편 결제나 간편 송금 등 보다 편리해진 결제 및 송금 등을 통해 누구나 오프라인상의 아이디어를 손쉽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이다. 





대망의 15년 , 스마트 폰과 웨어러블을 통해 우리는 오프라인을 온라인을 통해 제어하는 기쁨을 다양한 분야에서 많이 맛볼 것 같다. 우수운 이야기지만 14년 마지막날 우버 택시를 이용했다. 앱을 통해 현 위치와 목적지를 입력하고 우버 콜을 부르는 순간 , 콜을 받은 우버 택시의 위치가 지도에 나타나고 도착 잔여 시간과 실시간 이동 위치가 나타났다. 목적지에 도착한 순간 이미 입력한 내 카드로 결제가 완료되고 나는 우버 택시를 타고 집 주변을 드라이브 하였다. 


이미 세상은 이렇게 변했고 앞으로 더욱 변할 것이다.

세상이 변화.발전할 때 현실적인 규제나 제약이 존재하지만 이는 변화와 발전의 속도만을  늦출 뿐 변화를 막지 못한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나도 변했고 앞으로 더욱 변할 것이다.

모두가 예라고 할 때 아니다 라고 하는 사람들을 뒤에서 잡아 끌고  숨어 있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들은 결코 세상을 바꾸지 못하는 암적인 존재라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암은 예방이 필수지만 무서워할 필요는 없다. 도려내고 내가 강해지면 되기 때문이다. 


2015년 새해 첫날...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