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2.0에 대한 짧은 소회



최근에 블록체인 분야의 기자분께서 이더리움 2.0에 대한 질문이 담긴 취재 메일을 보내주셨습니다. 비탈릭의 발표를 들으면서 느낀 짧은 소회를 정리해서 보냈습니다. 비슷한 문의하시는 분들이 많아 생각을 공유합니다. 논쟁을 하기 위한 의견이 아아니니 다른 생각을 았는 분들과도 편하게 의견 나누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더리움 데브콘을 시의로 이더리움 개발 현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일반 독자에게 공유하기 위해 취재 중입니다.  질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이번 이더리움 데브콘에서 나온 발표 중 어떤 것이 가장 인상깊으셨나요?

비탈릭의 기조 연설입니다. 아무래도 이더리움이 비탈릭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기에 비탈릭의 발표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1. 이더리움 2.0이라는 표현이 많이 등장하는데요. 이더리움 2.0에서 정확히 어떤 지점에 변화가 오는 건가요? 

그 간 이더리움의 성능 등 여러 문제점 해결을 위한 노력들인 캐스퍼 , 샤딩, 컨트랙의 EWASM 등을 이더리움2.0이자 이더리움 로그맵의 마지막 단계인 세레니티로 정리한 것으로 이해되며 , 이들 구현에 중점을 둘 것이다 라는 선언이라고 이해합니다.  결국, 이더리움 2.0이 완성되면 퍼블릭 체인으로서 PoS와 샤딩 등을 기반으로 한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고 eWASM을 지원을 통해 EVM의 성능 개선 등 컨트랙 환경 개선 등을 통해 이더리움이 본래의 목적처럼 대용량 컨트랙 기반 트랜잭션을 실행가능한 컴퓨팅 환경이 될 것 입니다. 

  1. 이더리움 2.0 개발을 위해 현재 어떤 과제, 난제가 있나요?

이더리움 2.0의 실현되기 위해서는 여러 난제가 있습니다. 

- 현재 작동중인 PoW 기반 생태계를 별도 하드포크( 체인 분리) 없이 세레니티가 지향하는 순수 PoS 환경으로의 전환되어야 합니다.  
- 플라즈마 및 샤딩 등 새로운 체인 및 블록 구조가 기존 체인 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하고 고성능으로 운영이 되도록 개발되어야 합니다.  
- DApp 서비스 입장에서 개인키 관리 , 가스 비용 등 사용성 문제가 해결되어야 합니다.
- 개발 기간 이슈 , 현재 이더리움2.0은 오랜시간 동안 논의되었으나  최종 구현 스펙 조차 확정이 되지 않은 상태라 실제 구현 후 이를 상용화 수준으로 적용하기 위해서는 개인적으로 최소 2년 이상의 시간은 필요하리라 예상합니다.  


  1. 이더리움 블록체인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개발돼 나아갈지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인터넷과 웹에서  특정 회사와 서비스가 모든 것을 주도하지 못하듯이, 블록체인도 하나의 퍼블릭 체인이나 특정 서비스가 모든 것을 주도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이더리움이 지향하는 탈중앙화와 신뢰성을 지양하더라도 , 다른 블록체인의 철학과 차이점을 인정하고 이들과의 호환가능한 신뢰 프로토콜을 설계하고 블록체인 간의 표준을 만드는 방향으로 개발이 되어야 합니다. 

현재의 이더리움은 , 가령 플라즈마 처럼, 모든 스펙이 이더리움 기반의 트랜잭션 외에는 신뢰할 수 없다 라는 철학을 기반으로 합니다.  그러나 현재 블록체인 세계는 이더리움 퍼브릭 블록체인 외에도 람다256의 루니버스, ICON, EOS 그리고  하이퍼레저 기반의 Private Chain  등 다양한 실체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들 다른 블록체인의 철학과 차이를 이해하고 이들과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보편화되고 개방화된 신뢰 프로토콜로서 이더리움이 발전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이더리움이 ICO를 위한 토큰 서비스 플랫폼에서 진화하여 진정한 퍼블릭 블록체인 체인이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박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