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에
간다는 설레임 보다는 지난 꼬박 밤을 세워서인지 몹시 피곤한 상태에서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지난 , 출장 준비를 하며 밀렸던 자료를 정리하다 고객의 문의 메일을 받고 시스템의 상태를 파악하다 이상한 점을 파악했습니다. 짓도 오래하다 보면 경륜이 생기는 모양입니다. 갑자기 고객메일 메일만 눈에 들어 오더라구요..  다음 주에 발표할 중요한 서비스를 미무리했는데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side-effect 생긴 모양입니다. 서비스 운영 자체에 문제가 아니라 특이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어 단잠을 자고 있던 SE팀과 개발팀을 깨워 장애조치를 했습니다. ^-^

간신히 새벽에 눈을 붙이고 늦잠을 잤습니다. 헐레벌떡 짐을 챙겼는데 비까지 오고 십중팔구 늦을 같아 없이 차를 꺼내 과속에 과속을 거듭하며 탑승을 했습니다. 12시간의 비행시간중 8시간을 자고 다음에야 눈을 냉수 한잔에 노트북을 키고 글을 쓰네요.


지난 2001 4 30 , 제가 처음으로 창업한 에이전텍에서 개발한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 SearchWare 프랑스에서 열리는 자바 컨퍼런스에 소개하기 위해 파리에 적이 있었습니다. ( 지금은  Lucene 오픈소스로 많이 사용되지만 당시는 자바로 개발한 검색엔진은 SearchWare밖에는 없었습니다. Lucene 무척 쓸만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왠간한 국내 상용 엔진보다 훨씬 좋습니다. )  당시는 자바가 시장에서 처음 소개되던 시기이고 자바로 검색엔진을 만든 것도 처음이기에 선마이크로시스템의 지원으로 프랑스까지 거죠. 결론을 말하면 전시회 참가 두번째로 방문을 하여 관심있는 회사에 가서 데모를 열심히 했는데 결론은 거의 의미없다 였습니다. 당시 프랑스가 워낙 인프라가 약해 인터넷 자체를 아는 사람도 거의 없고 글로벌 포탈 서비스도 제대로 없을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2007 5 ,  다시 프랑스 파리를 찾으면서 Xtech 이라는 컨퍼런스를 생각하면 세월의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프랑스는 워낙 순수 학문이 발전한 나라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공대 수준도 높고 기술 수준도 높습니다. 특히, XML 표준에 관해서는 관심이 높은 상황입니다. 이런 연유로 저는 다른 컨퍼런스를 뒤로 하고 xtech 참가하려 합니다. 특히, 지지부진 하던 XML 이제 표준화와 경량화의 결과를 발표할 시점이기에 올해와 내년에는 아마 견해로는 웹이 보다 XML 되는 해가 것으로 생각합니다. 특히, 이번 Xtech에는 유비쿼터스 웹이 주요 주제이기도 해서 동안 다른 것을 잊고 차분히  XML 기술에 대해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아마 동안 블러그를 읽는 분들과 XML 현재와 미래에 대해 고민해 보고 싶네요.. 보시고 의견들 주시면 서로 고마울 같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지난 달에 은글슬쩍 씽크프리의 도큐멘트 UCC 서비스인 thinkfreedocs를 오픈 한 이후에  반응들을 좀 살펴보겠습니다.

- 간혹 조기 오픈이 유리할 수 있다.
현재 thinkfreedocs는 본래 오픈시 제공하려는 기능 중 많은 부분이 빠져있습니다. 6월이면 완전히 개발이 끝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따라서 내부에서 6월 이후 완전히 개발이 끝난 후 오픈하자라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과감히 오픈을 결정하고 감행한 이유는 현재 thinkfreedocs는 아마존의 EC2와 S2위에서 개발,운영되기 때문에 안정성을 검증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또한 사용자와의 feedback을 통해 나머지 기능을 함께 완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판단해서 입니다. 현재 스코아 성공이고 SE팀도 이제 운영 기술을 상당 부분 확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입소문을 통해 유명해 졌네요.!
Docs 서비스 오픈 이후에 조기 오픈에 따른 영향으로 인해 별다른 마케팅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블러그에 소개가 되었습니다. 아래는 그 중 몇 개만 추려 보았습니다.

May 11th, 2007 profy
ThinkFree Docs – Incremental Excellence

May 10th, 2007 Business Two Zero
More community generated content from ThinkFree

May 9th, 2007 Collaboration Loop
ThinkFree Releases ThinkFree Docs

May 9th, 2007 nithar.com(Arab)
ThinkFree تطلق شبكة لنشر وتشارك المستندات المتنوعة

May 9th, 2007 ITmedia(Japan)
Office文書の共有サイト「ThinkFree Docs」立ち上げ

May, 2007 blicio.us
ThinkFree Docs is the Flickr of Microsoft and ThinkFree Documents, Spreadsheets, and Presentations

May 8th, 2007 Read/WriteWeb
News Wrap: Newsgator milestones, Sun’s JavaFX, Amazon RSS Tags, ThinkFree Docs

May 7th, 2007 GigaOM
ThinkFree takes on Scribd

May 7th, 2007 Mashable
ThinkFree Launches its Own Community

May 7th, 2007 Webware
ThinkFree now publishes straight to the Web

May 7th, 2007 TechCrunch
ThinkFree to Add Flickr Style Community Features

May 7th, 2007 ThinkFree Press Releases
New ThinkFree Docs is the ‘Flickr’ of Microsoft Office Documents


이들 블러그 중에 테크런치의 글에 보면 thinkfreedocs에 대한 소개를 하는 데 그중에서 사진 한장이 눈에 띠입니다. 2행1열의 사진이 바로 저 입니다 .^-^ . 그냥 유명해 졌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들의 분위기도 이제 PDF없어 좋고 다양한 문서들로 인해 효과적으로 글들을 작성할 수도 있고 ... 대부분 좋은 평가가 많은 것 같읍니다. 특히, 이미지,동영상 등과 더불어 문서 UCC에 대한 가능성과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분위기라 무척 고무적입니다. 아직 개발은 못했지만 이들 UCC가 마치 복합문서처럼 유기적으로 결합되면 유용하겠죠. 동영상을 보면서 관련 문서를 함께 보고 그 연관성을 평가하고 관련 문서를 보며 연관 이미지를 찾아 등록하고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 단순히 URL을 통해 연결되는 웹 문서와는 다른 양질의 정보가 될 것 입니다. 아마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정도 되면 가능해 지지라 생각합니다. 제가 요즘 온토로직하고 시멘틱웹을 열심히 보고 있는데 이제 좀 생각이 좀 정리되는 것 같습니다.

- 국내에서도 유사한 서비스가 ....
Docs에 올라오는 문서를 모니터링하다 국내에서 유사한 서비스의 오픈을 준비하는 팀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함께 열심히 경쟁해서 시장을 키웠으면 합니다. 아마 Q3에는 국내 사용자에게 완벽한 한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 입니다.

- Docs 팀에 미안한 마음을....
Docs개발팀의 경우 발음상 닥(닭?)팀이라고 내부에서 불리고 팀장의 경우 닭우두머리, 닭대가리란 그다지 유궤하지 않은 발음으로 부른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네요.. 닥팀, 닥대가리 미안해요....어쩌나 이젠 너무 유명해져서...그 간 고생많았어요..






Posted by 박재현

며칠 전 일본에서 귀한 손님이 회사에 오셨습니다. 아무래도 글로벌 사업을 하다보면 다양한 나라의 분들과 만나 다양한 이슈에 대해 논의하게 됩니다. 워낙 회사에서 영어를 잘 하는 분들이 많아 자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6개월 전부터 일본어를 주말마다 공부해 오고 있었습니다.  일본에서 손님이 오신 다길래 그 간 열심히 갈았던 일어를 좀 써볼 까 했는데 영어도 인사를 하길래 제대로 실력도 선보일 기회없이 그냥 안되는 영어로 하루종일 머리가 터지도록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속에 화면의 내용이 잘보이지는 않으시겠지만 간략히 설명을 드리면 왼쪽의 예쁜 일본 아줌마가  미찌고이고 제 옆에 있는 분이 토모아끼 일명 톰입니다. 이 분들은 일본 소스넥스트 사의 직원들입니다.( 참고로 소스넥스트는 일본 최대의 PC 소프트웨어 판매회사로 460여종의 소프트웨어를 25,000개의 채널을 통해 판매하고 있는 강력한 유통회사입니다. 나중에 알은 사실이지만 무료 오픈 소스 오피스인 오픈 오피스를 엄청 판매한 강력한 유통회사입니다.)

미팅 준비와 미팅 진행 그리고 미팅 후에 느낀 것이지만 일하는 방식이 무척 적극적이고 꼼꼼해서 무척 즐거웠습니다. 어차피 할 일이면 보다 적극적으로 일을 해야 재미도 있고 의욕도 나는 법이죠. 무척 빡빡한 일정에 맞춰 일을 진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다는 것만으로도 기운이 새롭게 나는 법이죠...

다시 한번 씽크프리를 찾아준 일본 파트너분께 방문을 감사드리면 여러모로 좋은 인연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직 회사에서 공식 발표가 없어 자세한 내용은 소개하지는 못하지만 이제 그간 고생했건 것들이 하나씩 둘씩 매듭지어지는 느낌입니다. 아마 조만간 좋은 소식을 여러분께 전해줄 수 있어 즐거울 것 같읍니다..^-^

이번 주말 저는 파리에서 열리는 xtech에 참가하러 갑니다. 비행기 안에서 밀렸던 글들을 열심히 써야 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Abhijit Dubey 와 Dilip Wagle 라는 매킨지 컨설턴트가 Time for the IT Industry to Take Notice 라는 글을 computerworld에 기고를 했었습니다. 이 글에서 몇가지 주목할 만한 사실이  보입니다. 먼저 CIO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향후 12개월 동안 SaaS 서비스 채택할 계획이 2005년 가을 38%에서 2005년 말 61%로 크게 증가했다는 사실입니다. 국내에서도 CRM분야의 선두인 Salesforce.com이 한국 영업을 본격적으로 하고 있고 보안 분야는 이미 SaaS 기반으로 전환되었으며 다양한 분야에서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예상을 합니다만 아직 미비한 수준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글에서는 이러한 SaaS의 확산 이유로 다음과 같은 것을 손꼽았습니다.

First, new software design and delivery models make it more viable and less expensive to share one application across hundreds of companies by allowing many more instances of an application to run in a common environment, vastly improving on the old client/server model.(과거 SaaS 이전에 ASP 구축업체들이 주로 사용하고 있던 C/S나 단순 Server Based Computing 방식과 달리 공통 프레임웍에서 보다 많은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아키텍쳐가 가능하다라는 말 입니다. 보통 multi-tenant 구조와 light-weight 구조로 이러한 서비스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가능합니다. 심지어 H/W,S/W 인프라를 모두 subscription기반으로 사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현재 씽크프리에서 실험적으로 아마존의 컴퓨팅 클라우드 SaaS인 EC2와 스토리지 SaaS인 S3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Second, bandwidth costs continue to drop, making it affordable for companies to ensure levels of connectivity that allow online applications to perform gracefully.(네트웍 밴드위스 뿐만 아니라 성능 대비 컴퓨팅 가격의 하락, 고객 컴퓨팅 성능의 증가 등으로 인해 저렴한 비용으로 보다 멋진 서비스 구현과 전달이 가능합니다.)

Third, and perhaps most important, many customers are eager for the shift because they’re frustrated by the traditional cycle of buying a software license, paying for a service contract and then having to buy upgrades. (무엇보다 고객이 원한다라는 것이죠)

업체입장에서도 실제 SaaS는 규모의 경제만 확보하면 기존의 MS같은 패키지 업체보다 훨등한 수익을 냅니다. 가령, MS같은 큰 규모의 소프트웨어 업체들의 운영 마진은 약 25%이고 연간 수익은 14% 정도라고 합니다. 이에 반해 SaaS 벤더들은 13% 정도 인데 WebEX는 26%, Digital Insight은 19% 로  보다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모든 것에는 규모의 경제가 달려있습니다. 특히, 국내는 시장이 작기 때문에 SaaS 모델 자체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부각되지만 현재 외국에서는 이미 하나의 서비스 플랫폼으로 전세계를 대상으로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전 분야를 대상으로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할 것 입니다. 아마 이렇게 되면 기존 소프트웨어 업체들을 비롯하여 많은 업체들은 보다 경쟁력을 잃을 것 입니다.  오히려 글로벌 전략을 갖고 SaaS 모델을 바라보는 역발상이 소프트웨어 업체들에 필요한 시기입니다

씽크프리는 현재 개인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버전의 SaaS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고 7월에 본격적으로 하나의 플랫폼에 전 세계를 대상으로 오피스 SaaS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하나의 플랫폼에 영어권,일본어권,한국어권,중국어권 등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는 모든 나라에 유료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규모의 경제가 현실화되면  오피스 분야에도 새로운 시장 질서가 나타나리라 믿습니다. 개인적으로 씽크프리 오피스를 일부 온라인 기능을 제외하고는 무료로 배포하는 것도 필요치 않나 싶습니다. 결국 씽크프리 입장에서는 온라인으로 규모의 경제를 만들어 나가야 하기 때문에 오프라인의 기능들은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 더 공격적이겠죠..


Posted by 박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