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때를 아시나요?

ThinkFree 2007. 11. 17. 03:32

새벽 3시네요.. 요즘 이모저모 신경쓰이는 일들이 많아 닥치는 데로 일을 하다보니 꼴딱꼴딱 밤을 세는 게 다반사가 되었습니다. 금요일 직원들과 술한잔 자리가 있었는데 마다하고 이렇게 밤을 하얗게 만들고 있습니다.

11얼 29일(목) "웹을 통합 소프트웨어 비지니스의 변화"라는 제목으로  2007 소프트엑스 공개 SW와 SaaS 세션에서 발표를 할 예정입니다.  일정을 보니  29일 오전에는 웹 월드 컨퍼런스에서도 발표가 있네요..저녁에는 블로터닷넷 데스크블로터 모임도 있는 거 같는데..연말이 다가와서 그런지 막바지 행사들이 많은 거 같습니다.

웹 기술을 통해 기존 소프트웨어 비지니스가 SaaS로 발전되는 것을 좀 재미나게 준비하다 보니 다음과 같은 재미난 재료를 찾아 보았습니다.

1. www.webarchive.org 로 접속을 한 후 thinkfree.com이란 키워드로 검색을 했습니다.
2.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ww.thinkfree.com사이트의 역사를 연도, 날짜, 업데이트별로 볼 수 있습니다. 실제 1998년도 설립하여 1999년에 첫번째 웹 서비스를 오픈한 것이 보이네요. 1999년도에 시작해서 2007년까지 9년째 같은 도메인에 서비스를 해 온 셈입니다. 결과는 아직 모르지만 역사는 꽤 되네요...^-^

3. 초기 페이지를 클릭해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9년 당시 페이지도 깔끔합니다. 나름대로 지금의 2.0의 원조같습니다. 첫페이지의 내용을 보면 anywhere,anytime,MS office compatible,cyberdriver(web hard)가 보이는 데 2007년 첫페이지의 메세지와  동일합니다.

4. 그런데 1999년 이후 2003년까지 2천 5백만$ 투자유치, NASA 오피스를 납품하는 등 한참 성장하는 것 같던 회사가 어려워졌습니다. 물론 사업이 잘  안된 것이죠! 이유가 무엇일까요?
5. 그 후 , 2004년 씽크프리가 한컴씽크프리로 바뀌면서 1999년과 동일한 사업 아이템을 갖고  사업을  다시 재개했습니다. 아직 결론은 나지 않았지면  2003년 당시에 비해 사업적으로 많은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2003년 당시와 2007년 당시의 차이가 무엇일까요? 경영진과 영업력 등을 제외하고 보면 기술적인 차이가 가장 큽니다. 먼저 당시 씽크프리 오피스는 무지하게 큰 사이즈의 프로그램을 다이얼업 모뎀으로 연결된 네트웍하에서 다운로드를 해야 했고 성능이 열악한  PC상에서 수행해야 만 했습니다. 더우기 초기 성능 최적화도 안되어 있는 자바 VM하에서요. 지금은 어떤가요? 프로그램의 크기를 20M 로 줄였고 그것도 동적 다운로드에 의해 필요한 클래스만 로딩을 하며 전송도 놀라운 크기로 압축하여 초고속 네트웍으로 전송을 합니다. 전송받은 오피스 프로그램은 인텔의 펜티엄 PC상에서 수행이 됩니다.

한마디로 사용자 입장에서 쓸만해 진 것이죠. 이것이 가능하게 된 것에는 웹 플랫폼의 발전이 있기 때문입니다. - 표준화,속도,노드들의 성능,보안,압축,캐싱,RIA,...
이제서야 비로서 소프트웨어가 제품에서 서비스로 거듭나게 된 것 입니다. 

Goog bye , Software  as a product......
Thanks , Softare as a service......

앗 ! 또 딴길로 세다니 하던 자료 열심히 만들어야 겠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씽크프리 오피스가 호주로 수출되었습니다.

수입상은 호주의 국영 기업인 텔스트라 입니다. 아마 우리나라의 KT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아직까지 호주는 인터넷 인프라가 국내 처럼 아주 활성화되지는 않았지만 지속적으로 늘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텔스트라는 호주 최대의 종합 통신사업자로서 유선통신, 이동통신, 데이터 통신 , IT 관리 및 케이블 TV 운영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하고 있으며 또한 호주 최대의 인터넷 포털 서비스인 빅폰드닷컴(www.BigPond.com)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빅폰드 오피스는 말그래도 씽크프리 오피스의 쌍둥이 입니다. 같은 기능, 같은 UI를 제공하고 있으며 씽크프리에서 협의된 SLA 기준에 따라 관리하고 있습니다. 빅폰드 포탈의 첫화면에 주요 기능으로서 제공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2.0 비지니스에 있어 수익 창출은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 네이버-씽크프리 오피스, 일본 소스넥스트에 이어  호주 텔스트라에 서비스 로얄티와 유료화 등 서비스 수익 배분 등은 아주 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구글 등 대형 포탈 들의 진출을 막아야 하는 각 지역(나라) 대표 포탈 들 입장에서는 씽크프리 오피스야 말로 가장 좋은 제휴 대상이기 때문입니다.  씽크프리에게 2007년은 다양한 수익 모델에 대한 실험이 있는 해 인 것 같습니다. 현재 유료화를 위한 빌링 시스템의 개발과 신규 그룹 기능이 포함된 씽크프리 Season2가 출시가 되면 더 많은 시장을 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sponge.tistory.com BlogIcon 마음으로 찍는 사진 2007.11.07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 드립니다.
    점점 멋진 성과가 나오네요. :)

  2. rhkxnd 2007.11.07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축하드립니다...
    이제야 싱크프리가 수익 모델로 자리잡아 가는 느낌이 드는군요...
    앞으로 더욱 큰 성과를 기대합니다.^-^

  3. Favicon of https://synap.tistory.com BlogIcon 사이냅소프트 2007.11.0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냅소프트 이용규라고 합니다. 축하드립니다. 박재현님 블로그보고 뭔가 했더니.. 기사에 바로 나오더군요. 앞서서 나가고 계시니 한편으로는 부럽고 더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에 씽크프리에서는 의미심장한 변화가 있었습니다. 우선 백종진 한컴 대표가 씽크프리 대표를 겸직하고 김수진 한컴 COO(최고운영책임자)가 한컴씽크프리의 COO를 겸직하게 되었습니다. 그간 미국과 한국 법인의 대표였던 강태진 대표께서는 미국에서 해외 시장과 북미 사업에 보다 주력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습니다.

이러한 조직 개편의 이면에서는 그 간 개발중심으로 진행되어 오던 조직을 사업중심으로 전환하되 한컴이 보유한 영업,홍보,마케팅 역량을 활용하여  일본 등 아시아 영업을 강화하고 , 기존 미국 법인에서는 북미 및 유럽 등의 시장에 주력하겠다는 전략이 있습니다.

하반기 씽크프리의 주요 일정으로는 기존 웹 오피스의 유료화와  기업용 서비스 공개,  그리고  현재 추진중인  국가별 파트너들 서비스 오픈 등이 잡혀있고 , 
문서 UCC 서비스인 '씽크프리 닥스(www.thinkfreedocs.com)'의 정식 오픈과 더불어 변환 서버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의 오픈 API가 공개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또한 가능하면 모바일 웹 오피스를 선보이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서비스로서의 오피스의 유료화는 가장 관심을 유발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 웹 오피스 분야에서 광고 이외에 서비스로 돈을 벌고 있는 회사는 씽크프리가 유일하지만 온라인 과금을 통한 서비스 유료화는 처음이자 이후 시장의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아마 국내에서는 아직 유료화의 방향이 결정되지 않았지만 온-오프라인의 멋진 서비스를 NHN과 함께 손쉽게 이용하게 제공하게 되리라 확신합니다. 아마 이렇게 되면 더 이상 MS Office 같은 비싼 오피스를 불법복제로 이용해서 처벌을 받게 되는 모습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조직  개편과 더불어 실적을 내는 내실있는 회사로 거듭나리라 믿습니다. 꾸벅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초 , 밤을꼬박 세워가며 씽크프리 온라인 서비스를 오픈했던 기억이 바로 어제인 것 같습니다. 서비스 오픈 이 후 1년 여 만에 백만개의 문서와 335,000이라는 소중한 사용자를 얻었습니다.  물론 , 여기에는 현재 LA 공공 도서관이나 Ryder 처럼 씽크프리의  SaaS의 대여 버전(on-premise) 버전 사용자와 데스크탑 사용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  NHN을 통해 만나게 될 수천 만명의 국내 사용자와 현재 마무리되고 있는 나라들의 사용자를 생각하면 실로 무척 흥분됩니다.  특히, 사용자의 수 뿐만 아니라 지리적으로도 100여 개가 넘는 나라들에서 국내 개발자가 만든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글로 표현할 수 없는 느낌과 어떤 성취감을 느끼곤 합니다.

지금까지 개발해온 씽크프리 온라인과 최근  오픈한  문서 공유 서비스인 씽크프리 닥스를 통해 씽크프리는 다양한 운영체제상의 다중 브라우져, 그리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투명하게 사용하는 유일의 오피스로서 인식되었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의 보완제가 아닌 대체제로서 자리매긴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 , 현재 확산되고 있는 모바일과 유비쿼터스 환경하에서의 오피스를 투명하게 제공해야 하며 성공적인 유료화라는 벽을 넘어야 합니다. 또한 씽크프리 비지니스(ThinkFree Business , SMB 를 위한 씽크프리의 제품명)를 성공적으로 런칭해야 하는 숙제도 남아 있습니다.

이런 것들을 생각하면 앞으로도 걸어온 것보다 더 긴 여정이 남아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쪼록 , 씽크프리의 식구들이 지치고 않고 신심을 갖고 남은 길을 함께 갈 수 있게 되길 진심으로 원합니다. 비록 낙오자도 있겠지만 꼭 씽크프리가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서비스 회사가 되어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의 새로운 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9월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오피스2.0 컨퍼런스에 참가합니다. 이번에는 정말 내노라하는 업체들이 모두 참여할 예정입니다. 그 곳에서 그 간 준비한 유용하고 멋진 서비스로 새소식을 들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앗! 이번 행사에서는 모든 발표는 씽크프리 닥스를 통해 온라인과 모바일로 진행하게 됩니다. ^-^ 아마 열심히 포스팅을 할 예정이오니 관심있게 지켜봐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7.08.14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계속 쭈욱 발전하시길~

  2. Favicon of http://rayx.in BlogIcon promise4u 2007.08.15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컨퍼런스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으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

  3. wooooo 2007.08.16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
    힘내세요~

  4. snej1 2007.08.16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더욱 발전하시기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습니다.
    씽크프리가 더욱 빨리
    발전하려면 구글과 같은
    글로벌한 기업과 제휴를 해서
    나가는게 좋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8.16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과는 거의 경쟁이 될 것 같습니다. 이번에 선의 스파오피스를 배포하는 것으로 더욱 경쟁은 치열해 질 것 같습니다.^-^ 그러나 현재 각 나라에는 구글과 경쟁하는 멋진 회사들이 많습니다. 국내 네이버를 비롯해서 일본의 야후 등등 현재 이들과 여러모로 제휴를 강력히 추진중이랍니다.^-^ 물론 나중에 구글과 제휴도 가능하겠지만요.. 선의 스파오피스를 써보면 아마 씽크프리를 더 찾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5. Favicon of http://xulecdaa.com BlogIcon itmadstx 2007.08.26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KоreaSwaррing.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2.0을 말하는 회사치고 오픈 API와 개발자들 커뮤니티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업체는 없을 것 입니다. 그 간 씽크프리에서 주로 해외 시장을 대상으로 개발을 하다 보니 국내에서 그 간 얻은 노하우를 개발자 분들과 공유할 만한 기회가 없기에 노심초사 여러 방법에 대해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본래 내부에서 ThinkFree Techday 같은 이름으로 세미나를 준비하려는 생각을 하던 차에 비즈델리의 도움을 받아 행사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다소 아쉬운 것은 해당 워크샵이 유료로 진행되어 다소 참석에 부담가는 분들이 계실 수 있을 것 같다는 사실입니다. 장소 섭외 등 기본적인 비용이 드는 것을 다른 협찬을 통해 줄일까 고민하다 일이 너무 번거롭게 되는 것 같아 기존 워크샵과 동일하게 진행하되 씽크프리에서 참석하시는 분들을 위해 다양한 것들을 제공해 드릴려고 준비중에 있습니다. 혹, 부득불 참석하고자 하시는 데 사정이 안되시는 분들이 계시면 위의 내용을 트랙백으로 남겨주시면 초대토록 하겠습니다. 자바 /Ajax /SaaS 등 애플리케이션 위주의 서비스를 기획/개발하시는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될 것 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