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비지니스를 이해하자.

 


zdnet link -  http://www.zdnet.co.kr/column/column_view.asp?artice_id=20170904160310


최근 ICT 분야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들이 아마 가상화폐, 암호화폐, 블록체인 일 것이다.  특히, 일반 언론에서도 간혹 비트코인 가격 폭락과 폭등을 다루는 기사와 새로운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코인을 미리 판매하여  수백억원의 종자돈을 모았다는 기사 등 시종일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가상화폐는 암호화폐를 포함하는 포괄적인 개념으로서 각종 서비스의 마일리지나 포인트 같은 것을 포함하고 있고 ,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처럼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여 위변조가 불가능한 형태의 실물이 없는 가상의 디지털 화폐를 말한다 (엄밀히 말하면 현재 흔히들 말하는 가상화폐는 모두 암호화폐이다).

 

그러나 암화화폐의 기반에는 이루고자 하는 놀라운 목표와 이 목표의 실현에 동의하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있는 생태계가 존재한다. 비트코인을 고안한 사토시는 그의 논문에서 비트코인을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다 -“은행같은 중앙의 금융 기관없이 서로 간에 직접 온라인으로 캐쉬를 보낼 수 있는 전자 캐쉬”.

 

비트코인은 단순한 암호화폐가 아니라 은행같은 중간의 기관의 간섭없이 사용자간에 직접 화폐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이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암호화폐 사용자와 거래소 , 그리고 비트코인 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을 담당하는 채굴자 , 그리고 끊임없이 필요한 기능과 오류를 수정하기 위한 개발자 커뮤니티 등 다양한 참여자들의 노력이 비트코인을 구성하고 있고 성장시키고 있는 것이다.  서로 신뢰할 수 없는 사람들이 모여 거래에 대한 이상유무를 합의하고 이에 따라 신뢰할 수 있는 거래가 이뤄지는 시스템과 생태계가 바로 비트코인이다.


 

중앙 집중식 플랫폼 비지니스


우리가 현재 널리 애용하고 있는 모든 서비스는 중앙집중형 플랫폼 비지니스 모델에 따라 운용된다. 모든 서비스와 컨텐트는 중앙의 집중화된 클라우드를 통해 사용자에게 제공된다. 사용자는 사용한 만큼 일정한 대가를 지불(Pay as you go)하고 컨텐트와 서비스를 이용한다. 심지어 우리라 무료 서비스라고 알고 있는 서비스도 사용자에게 광고를 전달하며 엄청난 수익을 창출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엄청난 수익은 모두 중앙의 플랫폼 소유자에게 집중된다.  플랫폼 소유자는 발생한 모든 수익을 독점한다. 물론, 컨텐트를 공급하거나 일정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에게는 우월적 지위에 있는 플랫폼 소유자가 정한 기준에 따른 대가가 전달된다.  중앙집중형 플랫폼 비지니스에서 모든 규칙은 플랫폼 소유자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만들어 진다. 플랫폼이 작동되고 수익을 만드는 데 참여한 사람들 공헌에 따른 가치 공유는 고려되지 않거나 플랫폼 소유자의 규칙에 따라 결정된다.

 

구글과 네이버는 인터넷상에 공개된 데이타를 모아 이를 손쉽게 검색하게 해주고 대신 검색 창과 결과에 광고를 게재하면서 엄청난 수익을 만들어 낸다.  물론, 이렇게 발생한 수익으로 서버를 운영하고 회사를 운영한다 라고 플랫폼 소유자들은 말을 하겠지만 전체 수익 중 사용자와 파트너 등 해당 비지니스가 성장하는 데 기여한 구성원들에게 돌아가는 가치 공유는 없다.  모든 것이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결정된다. 아마존 또한 마찬가지이다. 중앙에 커다란 컴퓨팅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구축하고 사용한만큼 사용자들에게 대가를 받는다. 많이 사용하면 할 수록 아마존은 더큰 수익을 내면 중앙의 클라우드는 더욱 커진다. 아마존 클라우드가 성장하는 데 기여한 사용자 및 솔루션 제공 파트너들에게는 가치공유란 존재하지 않는다.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플랫폼 비지니스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플랫폼에서는 중앙에 집중화된 클라우드 서버도 데이터도 없다. 분산된 플랫폼에 참여한 개별 컴퓨터가 하나의 서버이고 이 서버들이 네트웍으로 연결되어 하나의 거대한 네트웍 기반 클라우드 서버가 된다. 데이타는 모두 동일하게 공유되고 이 데이타는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비록 연결된 사람들은 서로를 알지 못하고 신뢰할 수 없지만 서로 거래에 대한 이상유무를 확인하고 이 결과를 합의하여 모든 거래가 신뢰할 수 있도록 만든다.

 

분산형 플랫폼에 참여하여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에 대한 대가로 암호화폐를 지불한다(Pay 암호화폐 as you go). 지불된 암호화폐는 플랫폼에 참여한 구성원들의 역할과 제공된 노력만큼 자동으로 전달된다. 모든 거래는 투명하게 공개되고 각각의 역할과 이에 대한 보수 모든 비지니스 규칙은 공개되고 모든 참여자들의 합의나 투표에 의해 결정되고 자동으로 적용된다. 

 

블록체인 기반의 이더리움은 임의의 서버들이 네트웍으로 연결되어 하나의 컴퓨터 클라우드를 형성하고 스마트 컨트랙을 하나의 컴퓨터에서 수행하는 같은 것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블록체인상에 특정 조건이 만족하면 암호화폐를 자동으로 해당 대상에게 전달하게 해주는 계약 을 만들고 이를 자동으로 실행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스마트 컨트랙을 만들고 이를 작동시키기 위해 이더리움은 이더(Ether)라는 가상화폐를 사용한다. 이더리움상에서 컨트랙을 만들고 작동시키려면 이더를 사용해야 한다. 컨트랙들이 작동될 제공된 이더는 거래의 이상유무를 검증해주는 채굴자들의 노력에 대한 대가로 자동으로 제공된다. 또한 컨트랙이 실행되면 해당 컨트랙에 명시된 거래 조건이 만족하면 자동으로 컨트랙 내용에 따라 이더가 다른 사용자에게 전달되기도 한다. 가령, 이더리움 상에서 음악이나 영상같은 디지탈 저작권을 보증해 주고 거래할 있는 컨트랙을 통해 음악을 암호화폐 이더를 통해 구매하여 들을 있다. 구매에 사용된 이더는 컨트랙을 통해 해당 음악을 제작하는 참여한 작곡가, 작사가 , 세션, 그리고 가수 들에게 미리 정해진 규칙에 의해 자동으로 전달된다. 거래에는 중간에는 저작권사나 기획사 어떠한 개인이나 단체도 개입할 없다. 모든 과정의 비지니스 규칙은 투명하며 어떤 부정 거래를 용납하지 않는다. 또한 이더리움 플랫폼이 성장할 수록 암호화폐 이더를 소유한 모든 참여자들은 성장 가치를 공유한다. 이더리움 외에도 리플,  라이트코인, 대쉬, NEM, 이더리움 클래식, 비트코인 클래식, 모네로 , Zcash, 디크리드 (Decred) 등 많은 암호화폐 있으며  이들 모두 분산형 플랫폼 비지니스 모델을 지향한다.

 

독립형 생태계를 꿈꾸는 블록체인 세상


경험상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들이 안정적으로 작동되고 운영되기 위해서는 많은 개별 서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안정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 네트웍에 접속과 중단이 자주 반복되면 불안정할 밖에 없다.  물론, 채굴(마이닝)이라는 인센티브기반 운영체계를 통해 일정 수준 이상의 안정적인 서버를 확보할 있지만 이를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든다. 기술 운영 측면에서 반드시 중앙집중 방식의 플랫폼이 비효율적인 것은 아니다. 실제 암호화폐들의 채굴업체들의 운용비용을 블록체인 기반 P2P 플랫폼도 생각보다 많은 운영 비용이 발생한다. 그러나 앞서 설명한 것처럼 방식은 비지니스 모델 측면에서 근본적인 차이가 존재한다. 차이를 정확히 이해하고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활용하고 고려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