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구글과 썬은 전략적 제휴를 맺은 바 있습니다. 이 제휴를 통해 자바 런타임을 구글 툴바를 통해 배포하는 것을 합의했고 , 2007년 9월 11일  Google Pack에 썬의 '스타오피스 8'을 포함시켰읍니다. 스타오피스는 썬이 그간 MS Office와 경쟁하기 위해 개발해 오던 오피스로 초기 독일에서 개발되던 제품을 인수하여 육성하였고 , 2000년 스타오피스의 소스코드를 공개하여 오픈오피스 프로젝트를 육성해 왔습니다. 현재 스타오피스는 70$에 판매되고 있고 오픈 오피스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곰곰히 생각해 보면 몇가지 의문점이 있습니다. 과연, 구글의 Google Docs & Spreadsheets , 스타 오피스가 현재의 MS Office 제품을 대체하거나 견제할 수 있을 것인가? 그리고 과연 구글이 진정 그것을 원하는 것인가? 라는 것 입니다.

이미 스타 오피스는 오래전부터 개발되었던 제품으로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복잡성, MS Office와의 문서 호환성 등의 문제로 인해 사용자들에게 크게 선택받지 못했습니다. 이 후 , 적극적인 사업 방안으로 스타 오피스라는 공개 프로젝트로 전환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제품을 구글의 브랜드로 배포한다고 해서 당장 MS 오피스에 큰 타격을 주지는 못할 것 입니다. 또한 현재 Google Docs & Spreadsheets 역시 MS 오피스를 대체하거나 경쟁할 서비스도 아닙니다. MS Office를 이용할 수 없을 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보완 서비스로는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썬과 구글은 어떤 이득이 있을까요? 썬은 그동안 자바 플랫폼을 개발한 회사이지만 실제 플랫폼을 배포하는 데는 놀라울 만큼 어리석인(?)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썬은 구글을 통해 자바 런 타임을 배포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 입니다. 반면에 구글은 오피스 패키지를 무료로 제공할 수 있게 함으로써 MS를 압박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게 됩니다.

그러나 이면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전략은 오피스 가격을 낮추고 공짜 소프트웨어라는 인식을 사용자에게 심어줄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간 오피스는 가장 고가의 제품중 하나였습니다. 그런데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나오는 데 MS에서 오피스 제품의 가격을 계속해서 고가로 유지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당연히 MS의 매출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입니다.

MS도 이러한 것을 예상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MS에서 광고 기반의 무료 오피스를 제공한다고 한 에피소드가 실험적으로 MS 웍스를 광고 기반으로 무료로 제공한다 것을 비롯하여 OfficeLive 등 이미 다양한 과금 모델을 실험하고 있습니다. 또한 오피스 패키지에서 오피스 서버 및 서비스라는 개념으로 이미 제품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그 간 공개하지 않았던 MS 오피스의 파일 포맷 명세를 로얄티 없이 공개하고 있습니다.  정리하면 , 광고  및 서비스 형태로 다양한 과금 방법을 시험하고 있고 , 문서 포맷 공개와 openXML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시장의 변화에 대처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실제 보이지 않는 치열한 경쟁을 통해 MS가 지배하던 오피스 시장이 다양한 형태로 분할 되고 있는 과정이 바로 지금입니다. 광고 기반의 무료 오피스 시장과 저렴한 가격의 유.무료 오피스 데스크탑 패키지 시장 그리고 저렴한 유료 웹 오피스 시장 등 사용자는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오피스 패키지와 서비스를 선택적으로 사용하게 될 것 입니다.

구글은 구글대로, MS는 MS대로 , 그리고 ThinkFree 는 ThinkFree대로의 강점인 기술과 고객을 기반으로 한 시장이 만들어 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가령, 구글과 경쟁하는 포탈 업체들에 있어 ThinkFree는 오피스에 관한한 멋진 파트너입니다. 한국의 NHN이 대표적인 사례이고 현재에도 여러 업체들과 제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광고 기반의 무료 웹 오피스외에도 매킨토시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온-오프라인을 함께 사용하며  MS Office 와의 호환을 중요시 하는 고객들도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다양한 형태의 오피스 시장이 세분화는 업체들과 사용자 모두에게 위기이자 기회가 될 것 입니다.

하여간 구글이 보다 적극적인 자바 런타임을 배포하게 된 셈이라서 덩달아 씽크프리도 덕을 보겠네요. 그리고 스타 오피스를 사용해 보면 더더욱 씽크프리 오피스가 매력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echcabin.com BlogIcon Xeph 2007.08.19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입니다. 오피스 관련 시장에 대해 잘 분석해주신것 같습니다 ^^

  2. rhksxnd 2007.08.19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이 웹 오피스를 망치고 있습니다.
    구글 같은 규모가 있는 회사가 아직은 여러가지 면에서 부족할 수 있는스타 오피스를 무료 배포한다면 고객들에게 웹 오피스는 싸고, '싼게 비지떡'이라는 인식을 갖게 하지 않을까요?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웹 오피스 시장에서 제대로 된 오피스로 제대로 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웹 오피스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확 바뀌겠지요...
    물론 일부 전문가들에게 싱크프리 우수성은 간접적으로라도 알려는 지겠지요...그러나 전문가들 보다는 일반 사용자들의 저비용 고효율에 대한 입소문이 훨씬 큰 효과가 있는것 아니겠습니까?
    일반인들이 보다 좋은 오피스를 보다 쉽게 접할 기회를 주려면 구글이 싱크프리와 같은 웹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해야 겠지요...
    싱크프리에 대한 미국내 회원가입 현황과 추세가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8.19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존 오피스 분야가 고가에서 저가로 변할 것이라는 것은 막을 수 없는 대세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결코 시장이 줄지는 않을 것 입니다. 오히려 다른 서비스들과 통합되면서 시장이 커질 수 있습니다. 가령, 스토리지 서비스 및 문서변경시 SMB통지 , 무선 협업.. 등은 새로운 오피스 분야의 수익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다행히도 구글의 웹 오피스가 언급될 때 항상 씽크프리 오피스가 함께 언급이 되어 나름대로 효과도 있는 것 같습니다. 현재 미국내 서비스만 335,000명의 사용자가 이용하고 있고 현재 국내와 일본은 이번 분기에 서비스를 본격할 예정이며 연내 몇 개 나라에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입니다. http://wisefree.tistory.com/95 참고하세요.

  3. rhksxnd 2007.08.19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싱크프리의 불같은 성공을 기원합니다...

  4. Favicon of http://rayx.in BlogIcon promise4u 2007.08.20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든든합니다.
    씽크프리가 세계적으로 열혈같은 호응을 얻길 기원합니다.

  5. ljh0628 2007.08.20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 많으십니다.
    가끔 들어와서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thinkfree를 사용하면서 느낀 것을 한 줄 올립니다ㅏ.

    quick edit이 있고 power edit이 있는 것 같은데,
    꼭 power edit을 눌러야 약 1분 걸리는 다운로드가 시작되는 것
    같더라고요.
    사용자가 원치 않더라도 우선 quick edit을 띄워주고
    일단 quick edit이 구동되면 background에서 저절로 power edit
    을 구동시키도록 하면, 사용자 입장에서는 불편함을 덜 느끼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워드에서 처음부터 대단한 기능을 쓰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 같아요.
    다만 power edit을 구동하고 있다는 메시지 정도만 띄워주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처음에는 화일을 띄우고 내용을 살펴보고 이러면서 1~2분은 그냥
    지나가지 않을까요?

    더 나아가서 전체 S/W 중 약 8~90%를 사용자의 하드에 놓아두고
    꼭 필요한 부분만 추가로 다운시킨다면 최초 사용시는 power edit에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2번째 부터는 quick edit에 걸리는 시간
    정도면 power edit을 올릴 수 있을 것도 같은데..
    안될까요? 저는 S/W 개발에는 문외한이라...
    수고하세요.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8.21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감사드립니다. 본래 에디터없이 뷰잉이 가장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어 현재 문서를 클릭하면 HTML로 문서를 뷰잉하고 이후에 에디터로 넘어가게 했씁니다. 이 부분은 현재에도 계속 고민되는 부분입니다..말씀처럼 아예 처음부터 quick edit으로 문서를 여는 방법은 고려해 보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power edit은 전체 모듈을 다운로드 받는 게 아니라 필요한 모듈만 다운로드받게 작업이 되어 있습니다. 처음에 한번만 다운로드 받으시면 되는 데 아마 미국에 IDC가 있어서 느릴 수 있습니다. 아마 조만간 네이버 오피스가 베타 오픈이 되면 빠르고 안정적으로 사용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꾸벅^-^

  6. 얼음공주 2007.08.21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구경잘 하였습니다. 블로그에 필요한 동영상, boom4u.net 도 구경 오세요~~

  7. ljh0628 2007.08.21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또 한가지 생각이 나서..
    사실 지금은 구글이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야후도 엠파스도 알타비스타도 이름은 잘 생각 안나지만 여러 기업들이 있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구글이 최고가 된 것은 먼저 나왔기 때문도, 대기업이기 때문도, 마케팅을 대단하게 했기 때문도 아닙니다.
    아주 작은 차이 빠르다, 정확하다 이런 작은 차이가 선도자들을 제치고 1등이 되게 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MS-office가 있고 또 무슨 구글의 무료 office가 있지만,
    thinkfree가 web office로서 아주 작은 차이인 빠르다, 편리하다를 달성할 수 있다면 충분히 그들을 앞지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인터넷 비즈니스의 속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으로는 섣부른 유료화에 목숨을 거느니 보다는 구글이 SaaS 시장을 키워주고 홍보해 주는 이런 호기에 좀더 인지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는 것이 어떨지 생각해 봅니다.
    물론 그 방법은 공짜로 좋은 기능을 빠른 속도로 제공하는 것이겠지요.
    건승을 빕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8.22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좋은 지적이십니다. 저도 유료화와 더불어 빠른 확산과 보급을 위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웹2.0 회사들이 수익없이 M&A로 Exit을 하는 상황에서 싱크프리는 유료화를 통해 매출과 수익을 내는 회사가 성장한다라는 것이 기본 입장입니다. 당연 유료화를 위해서는 사용자를 다수 확보해야 하는 데 이 부분은 홍보도 중요한 수단이지만 각 나라의 주요 포탈들과의 제휴를 통하는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국내 NHN 제휴 같은 모델을 통해 다양하게 사용자를 확보하는 실리가 좋치 않나 싶습니다. 회사를 널리 알리는 데 있어 사업을 통해 알리는 게 일반 홍보보다 더 내실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멋진 사업을 해야겠죠.. 아! 물론 기본적인 홍보는 지속적으로 해야 하구요.. 다음 달에도 Office2.0 컨퍼런스에 참가하는 것도 그런 취지들입니다ㅏ. 감사합니다.^-^

  8. rhksxnd 2007.08.2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오피스가 가격면에서는 성공적이지만 빠르다, 편리하다...이런 문제에서 아직 한계가 있는게 사실입니다. 물론 싱크프리는 다른 어떤 웹 보다는 훌륭한 오피스지만...
    무엇보다도 큰 홍보는 쓰기에 더욱 편리하고 빠른 기술 개발이겠지요...

  9. 한보환 2007.10.06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고 빠르다, 참 가슴에 와닿는 말입니다. 젤 어려운게 아닐까싶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카아 N800을 통해 충분히 Wi-Fi환경하에서 Full Browsing을 통해 기존의 웹 오피스를 모바일 환경으로 전환될 수 있음을 확인하면서 또 하나의 주요한 관심사인 아이폰으로 여러가지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테스트 도중에 삼성의 블랙젝이 배달되어 무척 재미난 한 주 였습니다. 아직 블랙젝의 경우도 계속해서 여러가지 테스트를 해보고 정리해보겠습니다. 참고로 아이폰을 찍은 사진은 블랙젝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

먼저, 아이폰에 대한 본격적인 정리에 앞서 모바일 오피스가 왜 필요할 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환경적으로 N800, 아이폰,블랙젝 같은 WI-Fi 에 Full-Browsing 그리고 무선 통신 기능이 통합된 환경이 급속히 일반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하에서 학생, 직장인 등 문서를 주로 다루는 사용자에게 언제 , 어디서나 시간,공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문서를 조회(View)하고 이를 수정(Edit)하고 공유(Share)하는 기능은 아주 유용한 기능이 될 것 입니다. 블랙베리가 폭발적으로 성장한 이유가 바로 언제 어디서나 SMB, 회사 메일들을 조회하고 활용하게 된 것처럼 모바일 오피스는 그러한 기존의 모바일 작업 환경을 모두 대체하거나 수렴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바야 흘로, 스마트폰 하나만 갖고 어딜 가든 걱정없이 업무를 수행할 환경이 되는 셈이죠..

과연 , 현재 아이폰이 이러한 환경이 가능할 지 테스트를해 보았습니다.  참고로 아이폰의 UI나 위젯 , 기능등에 대해서는 많은 글들이 통해 소개되었기 때문에 소개하지 않겠습니다.

- 기본 브라우져 환경

사파리를 기본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파리는 웹키트를 기본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자바 스크립트 엔진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HTML과 자바 스크립트는  KHTML 을 기반으로 제공합니다. 다음은 KHTML의 전체 렌더링 기능입니다.

HTML 4.01 compliance. /ECMAscript 262 support (JavaScript). /Ability to house Java applets. /Cascading Style Sheets: CSS 1 , CSS 2.1 , CSS 3 Selectors: supported / DOM1, DOM2 and partially DOM3 support in ECMAScript and native C++ bindings.

다중 페이지를 지원합니다. 여러 페이지를 열고 페이지간의 이동을 제공합니다. 탭 브라우징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멋진 UI 기술을 통해 가로 뷰잉 모드를 제공하고 해당 페이지를 확대,축소할 수 있습니다.( 두 손가락으로 화면을 늘리면 확대가 됩니다. ^-^  사실 이 데모 하나로 많은 사람들이 와! 하고 놀랐었죠.. 멋집니다.)
아쉽게도 플래쉬와 자바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 현재 플래쉬는 지원하기 위해 작업중이고 자바도 지원것이라는 합니다. 그러나 확인은 안되는 사항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N800은 Flash9을 지원하는 반해 아이폰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 네트웍 환경
Wi-Fi를 제공합니다.  그런데 N800의 H/W성능이 뛰어나서 인지 아니면 사파리가 늦어서인지 페이지 로딩 속도가 좀 늦은 것 같습니다. 사파리가 가장 빠르다고 애플의 말이 사실이라면 N800의 처리 속도가 빠른가 봅니다.
Wi-Fi외에 AT&T의 통신망을 제공하는 데 이 통신망이 50~90Kbps 사이라도 합니다. 왜 거의 모뎀 수준으로 제공할 까? 의아하게 생각해서 알아 보니 현재 아이폰의 모든 과금은 아이튠을 통해 처리되는 데 AT&T도 아이튠 과금을 통해 받는 수익을 받는 다고 합니다. 역시 애플의 플랫폼 전략을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t&T 입장에서도 이런 상황에서 좋은 통신망을 제공할 이유가 없겠죠.. 나중에 다시 협상하는 게 유리하니까요...

- 구동
애프릿의 Wi-Fi 기능은 당대 최고로 알려져 있는 것처럼 바로 네트웍에 접속이 됩니다. 넷스팟데도 휼륭히 접속히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접속 후 씽크프리 오피스의 로그인 부분을 확대한 후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고 로그인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그인 후 멋지게 작업 공간으로 넘어 갑니다. UTF8으로 인코딩된 페이지인데 한글도 깨지지 않고 잘 처리합니다.  그러나 이후에 자바 애플릿, Flash 기반의 PPT 뷰어 , 고급 스크립트를 사용한 기능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데스크탑 사파리상에서는 문제가 없던 페이지들이 뷰잉되지 않는 것은 디바이스의 차이때문입니다. 아이폰은 아래와 같은 경우 이벤트를 처리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나머지 경우는 문제가 없다고 합니다.

iPhone does not send events to the webpage when panning content, showing the information bubble, zooming with double tap, or zooming with the pinch.

실제 iphone은 개발 가이드를 보면 아이폰에서 제공하는 Safari 상의 제약 사항을 여러 곳에서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http://developer.apple.com/iphone/designingcontent.html

요약하면 아직까지 모바일 디바이스가 지원하는 Full Browsing을 통해 기존의 Ajax 나 Flash , 자바 등의  RIA를 모드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힘든 상황입니다.  그러나 이 부분은 현재 H/W의 발전추세을 고려할 때 머지않아 개선될 것이라고 보입니다. 결국 , 이 시점까지는 각 디바이스의 브라우져 지원 능력과 하드웨어상의 특징 등을 고려한 개발이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작은 화면이지만 현재 이미지 처리 기술과 UI 기술을 통해 효과적으로 사용자들이 정보를 구독할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이를 고려한 모바일 오피스의 인터페이스가 설계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yx.in BlogIcon promise4u 2007.07.30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플랫폼을 테스트하고 계시군요 ^^
    정말 멋져요

  2. Favicon of http://www.younibus.com BlogIcon Vincent Heo 2007.07.31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재미있는 소식, 항상 신선한 소식, 항상 통찰력으로 가득찬 소식. 감사드립니다^^ 수없이 많은 RSS-Feed를 받고 있지만 daily로 꼭 방문하게 되네요. 수고하시고 꼭 건승하세요^^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brighteyes79 BlogIcon 낭만고양 2007.10.09 0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ID 검색하다가 방문하였습니다. 포스트가 너무 멋져서 벌써 하나 퍼갔습니다. (뒤늦게 감사..) 글들이 흥미롭고 유익하고 재미있어서 계속 조금씩 보고 있는데 오늘은 너무 늦어서 내일 다시와서 보겠습니다.


이미 모바일 시장에서 Phone 들이 Smart 짐으로써 여러 변화들이 예상되었습니다. 특히, 이러한 smart기능중에서 당연히 H/W이 성능이 진화와 더불어 Wi-Fi 지원 기능, 이로 인한 Full Browsing은 단연 많은 변화를 불러 일으킬 것 입니다.  가령, 이젠 더 이상 반강제적으로 nate 등의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도 되며,  모바일용 특정 페이지를 만들기 위해 WAP(Wireless Application Protocol)을 위한 특정 개발 환경 등에 대해 고민하지 않아도 될 것 입니다.

현재 이러한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업체는 노키아와 애플이고 잠재적으로 인텔이 있습니다. 아직까지 본격적인 행보는 파악이 안되지만 구글의 행보도 지켜볼 만 합니다. 노키아의 N800과 애플의 iPhone 은 이 시장의 대표적인 리딩 제품입니다. 물론 , 이들 외에도 인텔이 모블린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준비하고 있는 제품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모로 이러한 환경하에서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생각을 정리하고자 여러 경로를 통해 N800과 iPhone 그리고 삼성의 블랙젝에 대해 섭외를 했는 데 반갑게도 오늘 N800과 iPhone이 손에 들어왔습니다. ^-^

하나씩 모바일 오피스로의 첫발을 테스트를 하면서 내딧어 보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smart phone으로서의 기능 비교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현재 상태에서 smart device상에서 full browsing을 통해 어느 정도의 서비스가 가능한지 파악해 보는 게 기본 목적입니다. 먼저 N800으로 시작해 보겠습니다. 거두절미 하고 N800의 첫느낌은 작은 PC였습니다. 기본 운영체제는 Internet Tablet OS 2007를 사용하고 있는데 리눅스 GNOME 기반의 모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 타블릿 OS입니다. 현재 마에모(maemo) 라는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고 있읍니다. 인텔의 모블린의 경우 우분투 리눅스, 홍기 리눅스, 페러 리눅스 등이 지원할 예정인데 비교해 보면 마에모가 현재 시점에서는 많이 앞서 있습니다. 또한 브라우져를 FireFox의 전체 모듈이 올라가 있습니다. 스펙만 보더라도 왠만한 기존 웹 서비스는 그대로 렌더링이 됩니다 아쉽게도 한글은 아직 지원되지 않습니다.(참고로 오른쪽 사진은 홍기리눅스에 포팅한 씽크프리 오피스입니다.)

처음 구동 후에 Wi-Fi 를 연결하고 씽크프리 닥스에 접속을 하였습니다. 멋지게 보입니다.  W3C 표준 웹에 준수하여 개발한 페이지다 보니 뷰잉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앗! Flash가 보이질 안네요. 정확히 말하면 Flash9이 안보이네요. 확인결과 아직 최선 버전으로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네요.. 제품 사이트를 보니 현재 디바이스 커널이 3.2007.10-7인데 4.2007.26-8 버전으로 업데이트를 하면 Flash9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OS 업데이트를 위해 윈도우 PC에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USB를 통해 디바이스를 연결한 후 커널과 서비스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업데이트 후에는 Flash9으로 변환된 PPT 파일이 멋지게 뷰잉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리해 보면 , N800의 경우 현재 제공되고 있는 대부분의 Full Browsing 기능(자바 스크립드 1.5 버전)과 PDF 뷰어, Flash9 플러그인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자세한 스펙).  거의 기존 사이트를 최적화 하기 위해서는 800 x 480 픽셀의 화면 크기에 최적화하고 사용자 UI를 작은 화면으로 재구성하기 위한  작업이 주를 이룰 것 같습니다. 이 때 , 중요한 것이 기존 페이지를 단순하게 작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작은 화면에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중요한 하다는 것 입니다. 특히, 웹 오피스 입장에서 보면 모바일 편집보다는 뷰어 환경이 중요하고 편집은 하나로 통일하되 간편하고 단순하게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림이 좀 그려지네요..*^-^*

대폰 넘어 인터넷을 노리는 노키아  라는 Delight님의 글에서 처럼 이미 노키아는 사진과 동영상 공유 서비스 업체인
Twango를 인수하는 등 이미 무선 인터넷 환경하에서 기 확보된 노키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여 새롭게  무선 인터넷 컨텐트 시장으로 무섭게 그 시장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올 해 5월 참가한 Xtech에서도 노키아에서 Mobile phonebook mashup application developed using Web technologies 라는 제목으로 많은 모바일 관련 선행 프로젝트를 진행한 사례를 발표하는 등 사업 방향을 강력히 모바일 웹 서비스 쪽으로 선회하고 있습니다.

그러데 사업적 관점에서 모바일 웹 분야는 애플의 iPod을 통해 그것을 확인한 것처럼 결국 H/W가 뿐만 아니라 서비스를 함께 개발,제공해야 장기적이고 큰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면에서 애플과 노키아보다 훨씬 좋은 H/W 개발 능력을 갖은 삼성전자가 참 아쉽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런 초우량 기업이 소프트웨어와 컨텐트, 서비스 이러한 것으로 전환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변하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과 다름없는 게 현재의 IT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제 iPhone에서 사파리 기반의 Full Browsing 기능과 삼성 블랙젝의 IE Mobile 버전과 Opera Mobile 버전을 보면 대충 현재 가능한 서비스의 감이 잡힐 것 같습니다..다음은 아이폰을...^-^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bizen.pe.kr BlogIcon mobizen 2007.07.30 2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기기를 통한 비교를 할 수 있는 환경이라는게 부럽습니다.
    실상 사전적인 의미의 모바일 오피스라면 좀더 세밀한 define과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할 것 같은데, 말씀하시는 오피스는 일반적인 Office류의 소프트웨어 Package를 말씀하시는 듯 합니다.
    좀더 근본적인 의미로의 의견을 듣고싶네요...^^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08.02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에는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여러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Windows CE나 기타 모바일 환경의 경우 기존 패키지의 작은 기능을 구현한 정도라고 보는 게 맞습니다. 그러나 이젠 모바일에서 웹에 대한 접근성이 강화되기 때문에 모바일 환경에서 정말 사용자가 원하는 오피스의 서비스 시나리오를 제공하게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요즘 여러 장비를 테스트하면서 고민하는 주제입니다. 아마 조만간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생각과 기획이 좀 정리되면 다른 페이지를 통해 공유했으면 합니다. ^-^


몇일 전, SaaS 포럼에 참가했을 때 공영DBM에서 참석한 분께서 국내에서 사업을 할 때 세일즈포스닷컴과 경쟁이 많은 데 가장 어려운 점이 세일즈포스닷컴의 경우 다른 컨턴트와 서비스들이 쉽게 통합할 수 있는 기능이 잘 제공되어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쉽게 통합하여 제공할 수 있는 데 반해 , 국내에서는 이러한 통합을 위해서는 너무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 라는 말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세일즈포스닷컴의 플랫폼기능이 AppExchange입니다. 현재 많은 업체들이 AppExchange에 자신들의 서비스를 통합하고 있으며 현재에도 그렇게 되고 있습니다. 실제 개발 과정은 무적 직관적이며 단순합니다. 씽크프리에서도 간단한 기능을 1주 정도 걸려 통합했건 경험이 있습니다.  아마 이러한 플랫폼이 현재의 세일즈포스를 만들고 미래를 전망하게 하는 주요한 요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유사한 경우로 국내에서는 싸이의 미니홈피가 많은 인기를 얻었지만 미국에서는 Facebook 이 social relationship 시장에서 크기 확산되고 있습니다. facebook은 구글의 인수 제의를 거부하면서 더욱 유명해 졌는데 이제 와서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facebook을 이용하면 보면 facebook의 제공하는 1770개가 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은 facebook이 제공하는 FBML(Facebook markup language)를 이용하여 만들 수 있습니다. 사실 만든다기 보다는 통합하는 것이죠. 더구나 몇일 전 Facebook이 파라키라는 웹OS 회사를 인수하였습니다.  구글이 웹OS를 추진중이듯이 Facebook의 플랫폼을 웹OS를 통해 제공하려는 전략은 아주 멋져 보입니다.

이전에도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의 생태계에 대해서는 강조한 적이 있습니다. facebook 입장에서도 확보된 사용자를 다른 서비스 업체들과 공유하여 보다 견고한 생태계를 만들 수 있고 다른 서비스 업체들 입장에서도 확보된 사용자에게 양질의 서비스와 컨텐트를 제공할 수 있기때문에 win-win 전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씽크프리도 이미 웹 오피스와 UCC 서비스를 Facebook에 통합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러한 통합이 한 순간에 관련 서비스를 폭발적으로 확산시킨다고는 장담할 수는 없지만 씽크프리에서 만들고자 하는 오피스 플랫폼과 FaceBook의 플랫폼간의 접점이 생기고 사용자에게 이들 플랫폼간의 자유로운 이동과 선택의 기회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식적으로 facebook과 통합 서비스를 오픈 후에 다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개토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cebook의 플랫폼 전략을 보면 현재 Open API 차원에 머물러 있는 국내 포탈들의 플랫폼 전략에 많은 것을 시사해 준다고 생각합니다. 씽크프리에서는 크게 SaaS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상용 플랫폼과 ThinkFreeDocs를 기반으로 한 무료 서비스 플랫폼으로 구분되어 플랫폼 전략을 진행중에 이있으며 앞으로 좀 더 적극적인 플랫폼 전략을 구사할 예정입니다. 기회가 되면 좀 더 웹 오피스의 플랫폼 전략에 대해 소개토록 하겠습니다. 날이 무척 화끈합니다. 건강들 조심하세요. **^-^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웹오피스 솔루션 활용 현황과 전망 이란 주제로 6월 22일 SaaS 관련 컨퍼런스에서 발표를 했었습니다. 주최를 한 블로터닷넷에서 발표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실제 씽크프리 서비스를 데모 위주로 보여주고 고객 사례 중심으로 발표한 것이라 도움이 될 것 같아 올립니다. (아쉽게도 FireFox에서는 지원이 되지 않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