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정 연휴 동안 ODF,OOXML 등 문서 표준화를 둘러싼 여러 정황들과 기술들에 대해 심도깊게 살펴보았습니다. 당분간 문서 표준화를 둘러싼 여러 기술들과 정치적인 배경, 경제적인 문제 등에 대해 정리를 해 볼까 합니다.  개인적으로오피스 문서 표준화가 미치는 영향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큰 파괴력을 갖기 때문입니다.  가령, HWP 바이너리 문서 대신  ODF 나 OpenXML이 표준화가 되다면 기존의 한글 워드프로세스의 주력 시장인 정부 공공기관이나 학교 등에서 더 이상 한글 워드프로세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무방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가격적인 면에서  MS는 이미 Student/Teacher 버전의 경우 $60에 공급하고 있고 , 중국 정부에 10$에 공급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처럼 오피스 문서의 표준화의 경우 정치,경제,문화,기술적으로 많은 복합적인 이슈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보면 ODF도 결국 Sun이 배후조정하고 있는 Openoffice.org 를 통해서  MS와 경쟁(?, 실제 경쟁이라기 보다 MS의 오피스 사업을 어떻게된 수익을 줄이고 정부기관이나 교육 기관등에 시장을 만들어 보자라는 전략)하겠다는 것이고 , OOXML의 경우도 MS가 정체되어 있는 오피스 시장을 확대하여 서버기반으로 확대하고 표준화를 통해 각국의 정부 기관과 교육 기관등 취약한 부분을 열겠다는 전략이 숨이 었습니다.  따라서 결국 , 어떤 표준안도 우리나라 입장에서 보면 비슷한 것이죠. 그러나 결국 어떤 표준안이 되도 또 끌려가야 한다는 것이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전에도 이 부분에 대해 간략히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만 자료를 정리하다 보니 중국의 사례가 눈에 띠어 정리해 봅니다.

- 2008/02/02 - [Office2.0] - Open XML VS ODF 표준화의 최종 라운드

혹시 UOF(Uniform Office Format) 라는 오피스 문서 표준을 아시나요?

UOF는 XML 에 기반한 중국 오피스 파일 포맷 명세으로 중국 정부와 SW업체,학교 및 관련 연구소에서 2005년 만든 국가 표준입니다.  한 3년간의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초기 이 표준은  RedOffice의  요구에 의해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RedOffice는 오픈 오피스에 기반하여 개발된 중국 오피스입니다. 결국 ODF에 기반한 것이죠. 현재 베이징 대학에서 이미 ODF-UOF 변환 필터를 오픈 소스로 개발하여 제공하여 그 기반도 탄탄히 만들어 놓은 셈입니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Sun Microsystem의 묵인하에 몇몇 중국 관련 특허가 UOF 에 포함되어 있고 RedOffice에 구현되어 있습니다. 결국 중국 오피스 시장은 UOF를 통해 보호되고 있는 셈이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과거에 빌 게이츠가 중국을 방문하여 윈도우 소스를 제공하고 윈도우를 거의 공짜 수준으로 제공하여 시장을 열려고 하는 노력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Sun이 ODF 기반으로 UOF를 그냥 놔두는 것은 정말 이해하기 힘든 결정인 것 같습니다. 자바와 오픈 오피스의 지배권을 끝까지 가져가면서 결국 시장을 더 망치치 않나 싶습니다. 아^-^ 피곤한 태양!

이러한 중국 오피스 문서 표준화를 보면서 국내 오피스 시장을 보면 많은 걱정이 됩니다. 특히, 아무런 국내 시장에 대한 보호장치 없이 ODF-OOXML이 국내 표준이 된다면 ( 실제 개인적으로는 이미 ODF는 ISO의 표준이고 OOXML의 ECMA와 산업계 표준이기 때문에 오는 3월 OOXML의 ISO의 표준 투표 결과는 실제적으로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그 간 많은 우여곡절끝에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기존 국내 오피스 회사들은 또다른 생존을 위한 변신을 해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쩌면 지금이라도 국내 문서 표준화라는 것이 필요할 지 모르겠습니다.

물론,XML 기반 문서 관리,컨텐트 관리를 주력으로 하는 회사들은  이와 반대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얻겠죠. 그런데 재미난 것은 이미 MS의 경우 이러한 서버 기반의 솔루션의 개발을 이미 수년간 해 오고 있다 것 입니다. OOXML을 이미 지원하고 있는 씽크프리도 또 다른 기회를 얻게 될까요!^-^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2008.02.10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서 표준화를 준비하고 있었네요. ^^ 처음 알았습니다.

    좋은 정보네요. 더욱더 사용자에게 편한 그리고 오픈문서가 표준이 되었으면 합니다.


연휴 기간에 밀렸던 자료들을 보다 보니 MS 오피스 사용자가 5억 , 오픈 오피스의 다운로드수가 1억 정도라 합니다. 대충 사용자수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더구나  MS 오피스의 경우 정식 라이센스수로 추정했을 터이니 불법 사용자까지 포함하면...

문제 하나 내겠습니다.

Q>전 세계 오피스 관련 파일들의 크기가 얼마나 될까요?
A>정확한 수치는 exabyte(100경) 단위로 측정된다고 합니다. 나름대로 비싼 자료니 허무맹랑한 소리는 아닐 것 입니다.

도무지  exabyte 단위의 감이 잡히지 않아 좀 정리해 보았습니다.

* Kilobyte 103, 210
* Megabyte 106,220
* Gigabyte 109,230
* Terabyte 1012,240
* Petabyte
    1,000,000,000,000,000 bytes — 1015,
    1,125,899,906,842,624 bytes — 250
* exabyte , 100경
    1,000,000,000,000,000,000 bytes — 1018
    1,152,921,504,606,846,976 bytes —  260
* zettabyte
    1,000,000,000,000,000,000,000 bytes — 1021.
    1,180,591,620,717,411,303,424 bytes — 270
* Yottabyte
    1 septillion, or 1,000,000,000,000,000,000,000,000 bytes — 1024
    1,208,925,819,614,629,174,706,176 bytes — 280

아래는 상식입니다. 저는 무량대수가 가장 큰 수인줄 알았는데 구골플렉스가 있다고 합니다.  재미없는 모임의 퀴즈에서 간혹 나오는 문제입니다. ^-^

* 萬 - 10의 4제곱
*  億 - 10의 8제곱.
*  兆 - 10의 12제곱.
*  京 - 10의 16제곱.
*  垓 - 10의 20제곱.
* 秭 - 10의 24제곱.

* 穰 - 10의 28제곱.

*  溝 - 10의 32제곱.
*  澗 - 10의 36제곱.
*  正 - 10의 40제곱.
*  載 - 10의 44제곱.
*  極 - 10의 48제곱.
* 항하사 恒河沙 - 10의 52제곱. 갠지스강의 모래알처럼 많은 수량이라는 의미.
* 아승기 阿僧祇 - 10의 56제곱.
* 나유타 那由他 - 10의 60제곱.
* 불가사의 不可思義 - 10의 64제곱. 헤아릴 수 없이 많다는 의미.
* 무량대수  無量大數 - 불가사의의 억배.
* 구골 googol - 10의 100제곱.
* 구골플렉스 googolplex - 10의 10억제곱.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8.02.07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이걸 계산하시다니 후덜덜....

  2. 1 2008.02.08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얕은 지식으론 구골단위는 구골이란 과학자가 명명했다고로 알고있는데..

  3. Favicon of http://ayukawa.80port.net/ BlogIcon マサキ君 2008.02.08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구골...이라는 명칭은 구글에서 만든게 아닐까 하는 어이없는 생각이... ;;;


Open XML과 ODF의 3월 표준화 투표를 앞두고  2월 1일 팔레스 호텔에서 표준안을 제출한 IBM과 MS, 그리고 국내 전문 위원이 참여한 가운데 국내 표준화 위원회 미팅이 있었습니다.  본래 극명하게 입장이 대변되는 두 흐름의 만남이라는 게 탄탄한 긴장감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3월에 ISO 투표에서 표준화를 실패할 경우 Open XML은  ISO 표준이 될 수 없기 때문에 MS에서 무척 신경을 쓰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애틀에서 많은 전문가가 해당 미팅에 참석했구요.. 물론 IBM에서도 심포니 개발 책임자 등 전문가가 본 회의에 참석하여 표준화를 저지하기 위한 노력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MS에서 온 분들중 OpenXML 에반젤리스트인  White Eric을 만나 볼 수 있어 즐거웠습니다. White Eric씨가 운영하던 블거그가 Open XML과 관련하여 간혹 방문하던 블러거 였기 때문입니다.

오전에는 양사의 입장에 대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당일 오전 양사의 발표는 Future Camp 2008에 참석하느라 듣지 못했습니다.  오후에는 각종 문제에 대한 질의 응답이 진행되었습니다. 분위기는 긴박했지만 내용은 좀 지루하고 그 간 다양한 블러그 공간에서 오갔던 내용들이 반복되었던 것 같습니다. 하여간 질의응답과 최종 양사의 입장 발표로 해당 회의는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제는 3월 최종 투표와 양사의 보이지 않는 최종 로비만이 남은  셈입니다^-^.

최근 국내의 블러그를 보면  여전히 Open XML의 표준화 통과를 조심스럽게 전망하는 글들도 있고 반대를 점치는 분위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논쟁은 이미 오랜 시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진행되어기에 더 이상 언급하는 게 무의미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Open XML의 표준화 통과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컴이 OpenXML을 공식 지원하겠다는 발표로 Open XML의 통과를 더욱 현실화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컴, 개방형 문서규격 지원 - 2009년 차기 버전에 ODF,  Open XML 모두 지원 http://www.zdnet.co.kr/news/spotnews/enterprise/docs/0,39040028,39164148,00.htm

개인적으로는 한컴 입장에서 공공기관에서 독보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HWP를 공개하면서 이를 국내 문서 표준화하고 다시 HWP를  ODF, OpenXML 과 호환하는 방향으로 진행하는 게  현명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더구나 이미 HWP 는  XML 포맷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일 현재 발표처럼 2009년 한컴의 새로운 버전에서 두 문서 표준을 지원한다면 HWP<-->OpenXML , HWP<--> ODF간의 양방향 변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 이상 공공기관 등에서는  HWP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아도 문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문서 표준화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정부 기록물 보관법에 따라 정부 기관의 각종 문서를 비롯해서  연구소, 국회 도서관 등에 산적해 있는 바이너리 정보를  XML기반의 텍스트 문서로 전환하고 이를 DB 화 함으로써 다양한 정보를 생성해 내고 이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IT 업계 입장에세도 기존 바이너리 문서들을 표준 문서로의 전환과 전환된 문서를 다양하게 활용하게 하는 여러 새로운 분야가 나타날 것 입니다.

실제 정부 공공기관에서  OpenXML이나  ODF로 저장된 HWP 문서를 MS Office로  읽고 편집한 후 이를 웹 스토리지에 올린 후 웹에서 씽크프리 오피스로 읽고 편집하는 것이 가능해 질 수 입니다. 이젠 더 이상 파일 포맷으로 편집 도구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반대로도 가능할 것 이구요....

씽크프리는 2007년 말 , 오피스로는 최초로 OpenXML를 지원하는 버전을 발표했습니다.  실제  Open XML 호환성 테스트를 해보면 맥용 오피스 2007보다도 성능과 질 면에서  Open  XML과의 호환을 완벽히 지원하고 있습니다^-^.  MS 분들도 보고 놀라는 분위기^-^ 하여간 길고 긴  표준화의 최종 라운드의 결과가 기대됩니다. 

2007/03/24 - [Enterprise2.0] - 웹2.0, 엔터프라이즈2.0, 그리고 오피스 문서 표준화
2007/04/22 - [Office2.0] - MS의 ODF 대 Open XML 논쟁을 보며


Posted by 박재현
TAG ibm, MS, ODF, open xml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office on the move

Office2.0 2008. 1. 23. 21:12

내일 (1월 24일) 매일경제신문사에서 주최하는 '오피스비즈니스페어 2008' 전시회에서  가장 중요한 변화중 하나로 SaaS/ASP를 다룹니다. 특히, 국내 관련 업체들의 솔루션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라 이번 기회에 국내 오피스 관련 분들에게 씽크프리 오피스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특히, 씽크프리의 주요한 강점으로 데스크탑과 웹 그리고 모바일 환경을 투명하게 통합하여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것을 주요하게 소개하려고 합니다.  다음은 해당 발표 자료입니다. Ω클릭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다사다난 했던 2007년이 이제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웹 오피스 서비스 본격화되고 있지는 않지만 해외에서 2007년은 가히 웹 오피스의 전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2007년 해외 - 구글,MS,씽크프리,Zoho,짐브라의 선두권 형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ad/Write Web
에서 란 제목으로 2007년 웹 오피스 시장에 대해 잘 정리해 된 포스팅이 올라왔습니다. 간략히 요약하면 구글 앱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라이브, 조호 오피스, 짐브라 그리고 씽크프리 오피스가 시장의 주력으로 떠 올랐고 후발 업체들로 어도비의 Buzzword , EditGrid, CentralDesktop, WebEx, ContactOffice, ShareOffice, Peepel, LiveDocuments 등의 출현을 들 수 있습니다.

2007년 국내 - 네이버-씽크프리 오피스와 웹 에디터 전쟁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큰 움직임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네이버와 씽크프리가 씽크프리-네이버 오피스의 클로스 베타를 운영중에 있고 조만간 오픈 베타를 앞두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사업이 전개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귀추가 주목됩니다. 그리고 이와 더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씽크프리 오피스외에 국내에서는 테크다음에서 지난 7월 MyBiz24란 웹 오피스를 발표했고 현재 사이냅 소프트에서 웹 오피스를 개발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웹 에디터 개발 경쟁이 다가올 국내 웹 오피스 시장의 서막을 알리는 것 같습니다. 네이버의 스마트 에디터를 발표한 후 이에 다음이 파워 에디터를 발표했습니다.
웹 에디터는 실제 비슷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구성에 있어 파워에디터가 스마트 에디터를 많이 벤치마킹 한 것 같아 보이긴 합니다만요^-^. 아직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오는 12월 오픈 예정인 씽크프리의 에이작스 오피스중 워드프로세스의 2차 버전인 노트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편집 기능에 스펠러, 버전 관리, Diff , Co-Editing 그리고 블러그 포스팅 기능을 강화했고 무엇보다 Mash-Up 기능을 강화해서 야후 맵, 유튜브, 클립아트, 각종 오피스 템플릿 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오픈 API로 각종 블러그나 사이트에서 이를 연동하여 사용할 수 있게 제공함으로써 기존 웹에서의 에디팅 환경을 개선 시킬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들 웹  에디터들은 기존 웹 상에서의 에디터에 대한 사용자의 생각을 크게 바꿀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를 통해 웹 환경의 편집 기능이 보다 진일보하게 되고 이후 웹 오피스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2008년 웹 오피스 전망

2008년도의 웹 오피스 시장을 5가지 트렌드로 전망을 해 봅니다.

-개인 오피스에서 웍스페이스로의 전환
-웹 오피스에서 모바일 오피스로의 진화
-온오프라인 연동의 가속화
-M&A의 가속화
-국내 웹 오피스 시장의 본격화

1) 개인 오피스에서 웍스페이스로의 전환
2007년이 개인 사용자들에게 각종 오피스 S/W를 온라인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으며 , 웹 오피스가 기존의 데스크탑 오피스에 비해 협업, 공동 편집 등 유용한 기능을 갖고 있음을 확인시켜 준 해라면 , 2008년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강화된 웹 오피스로 공동 웍스페이스 서비스가 강화될 것 입니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는 웍스페이스 서비스를 개발하여 오픈할 준비를 하고 있으며 , 구글은 위키 기반의 문서 공유 서비스인 JotSpot을 인수한 후 이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또한 조호 역시 조호 비지니스란 이름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씽크프리 또한 2008년 2월 경 , SMB 시장을 겨냥한  신규 웹 오피스 2.0 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이들 웍스페이스는  공동 작업이 가능하며 실제 수익을 창출할 주요한 SaaS 모델로 제공되어 웹 오피스 시장을 한층 성숙시킬 것입니다.

2) 웹 오피스에서 모바일 오피스로의 진화
구글 안드로이드, 인텔 MID, 퀄컴, 여기에 노키아 등 기존 모바일 업체 등은 모두 2008년도에  Wi-Fi가 가능한  디바이스 장비를 출시할 예정이며 , 이 들 장비는 기존의 통신 기능외에 멀티미디어 , 그리고 풀 브라우징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이들 모바일 장비에 최적화된 웹 오피스 서비스가 출시되어 데스크탑,웹,모바일로 이어지는 유비쿼터스 오피스 환경이 출현할 것 입니다. 2008년 하반기에는 저가의 모바일 장비로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작업 환경하에서 업무를 보게 되는 것이 가능해 질 것 입니다.

3) 온오프라인 연동의 가속화
데스크탑, 웹 , 모바일로 이어지는 환경하에서 이들 환경간의 연계는 가장 중요한 기능입니다. 이러한 기능은 이미 sync 라는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씽크프리는 이미 프리미엄 버전에 Sync 툴을 제공하여 데스크탑과 웹간의 자동 동기화를 제공하여 모바일 버전 또한 공급할 예정입니다. 또한 MS도 레이오즈의 주도하에 Sync Framework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모든 환경하에서 제품간의 정보를 동기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구글 역시 Gear를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간의 연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4) M&A의 가속화

2007년 들어 야후가  짐브라를 3억5천만불에 사들였고 , 어도비는 버추얼 유비쿼티라는 사들여서 버즈워드라는 플레쉬 기반의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그 전에는 구글은 Writely, Zenter , JotSpot 등을 사들어 웹 오피스 서비스를 강화했습니다. 씽크프리도 구글과의 M&A 소식으로 인해 무척 유명해 진 한해 였습니다. 2008년 역시 이러한 M&A가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기존 강자 중 웹 오피스 시장에서 뒤쳐진 야후가 짐브라를 앞세워 라인업을 강화할 것이 예상되며 세일즈 포스 닷컴, 페이스 , 아마존 , SAP, Oracle 등 신흥 플랫폼 회사들의 행보도 주목해 봐야 할 것입니다.

5) 국내 웹 오피스의 본격화

2008년 개인용 시장에서 , 네이버-씽크프리 오피스의 본격적인 오픈을 계기로 국내 주요 포탈들간의 웹 오피스 서비스가 가속화되리라 생각합니다. 이 때, 주요한 것은 적대적 경쟁보다는 상생을 위한 서비스가 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가령, 네이트의 경우 메신저를 플랫폼으로 한 웹 오피스 서비스가 바람직한 것처럼 말입니다.  기업용 시장의 경우 ,2008년 들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라이브와 구글의 앱스 등이 국내에서 서비스가 됨으로 써 더욱 웹 오피스를 둘러싼 경쟁은 치열해 질 것 입니다. 특히, 이들 업체는 이들 서비스를 기반으로 개인용 시장으로의 확산을 노릴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와 더불어 국내 토종 오피스 개발사인 한컴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씽크프리 역시  국내 SMB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것이기 때문에 개인용 웹 오피스 시장보다 SMB용 웹 오피스 시장은 더욱 치열해 질 것입니다. 더불어 2008년에는 현재 국내에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되는 SaaS 패러다임이  웹 오피스를 개인과 중소기업들에게 각인시키고 확산시키는 좋은 기폭제가 될 것 입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opaz 2007.12.08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nkfree를 보면 구글닥이나 조호처럼 시작페이지가 직관적이질않고
    마우스로 어디를 눌러야 되는지 모호합니다.
    한마디로 잘만든 프로그램이지만 사용자가 친근하게 다가서지질 않습니다.
    일반 웹사용자들을 너무 높게 평가하지말고 중간층이 사용하기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성공합니다.

    • Favicon of https://wisefree.tistory.com BlogIcon 박재현 2007.12.08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0% 동감입니다. 현재 신규 사이트를 리뉴얼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메인 디지이너와 개발팀도 신규로 변경되어 여러모러 내부에서도 기대가 큽니다. 3월이전에 신규 웍스페이스 서비스를 포함해서 모든 서비스가 리뉴얼될 예정입니다. 게속해서 애정을 갖고 봐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