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SaaS 관련하여 여러 모임에 나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새롭게 활성화되고 있는 SaaS 분야가 제대로 확산되었으면 하는 바램이기도 하고 , 이런 기회를 통해 많은 개발 회사들이 새로운 기회를 얻었으면 하는 생각에 짬되는 데로 모임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는 민관이 모여 준비하고 있는 SaaS 포럼 미팅에 참석했습니다.  이 포럼에 대한 것은 좀 더 진행이 되면 따로 한번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SaaS , Web 2.0 , Enterprise 2.0 등 최근들어 각광받는 아이콘들에 있어 기술적인 부분은 모두 공통적인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웹 표준와 Open API , multi-tenant 아키텍쳐 등 이들 모두는 현재 웹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있어 아주 공통적인 사안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단순 개발 기술 외에 빌링 , 시스템 보안 , SLA(Service Level Agreement) 등 좀더 SaaS에 의존적인 요소들이 포함되기는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요소들은 모두 SaaS의 비지니스 모델을 구현하는 과정에서 도출된 것들 입니다.

따라서 SaaS의 시작과 끝은 결국 비지니스 모델이고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과금 방법과  라이센스 모델 , 네트웍을 통한 서비스 delivery 가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SBC(Server Basec Computing), Web Service 등  실제  SaaS가 구현되는 기술의 장단점을 논하기 보다는 실제 시장과 고객에게  감동을 주고 이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SaaS의 비지니스 모델의 개발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서비스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가장 진보된 구조와 기술을 선택하는 것은 당연하지만요.

고객과 사용자가 소프트웨어는 서비스이고 인터넷이나 TV 등 언제 어디서나 필요할 때 이용하고 그 대가를 지불하면 되는 것이라는 것이 일반화되고 이 부분을 이해시키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국내의 경우 네이버와 다음같은 포탈 업체들의 역할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다행스럽게도 네이버가 하반기에 씽크프리와 함께 웹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아마 불법 복제를 통해 국민의 대부분이 범법자(?)가 되어 있는 현실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오피스는 소프트웨어를 서비스로 이해하는 데 많은 기여를 할것으로 생각합니다. ^-^

마지막으로 몇 년 전 일본에서 성공한 SaaS 모델을 하나 소개하겠습니다. 일본에는 커피숖 등 많은 점포가 존재하고 있고 이들 점포에는 모두 점장이 있다고 합니다. 이들 점장은 혼자서 아르바이트생을 시간제로 고용하여 점포를 운용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점장은 한달에 한번씩 이들 아르바이트 생들을 고용과 업무 수행 시간, 일정표, 급료 등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여 제출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들 점장에 있어 이러한 보고서를 정리, 보고하는 것이 무척 곤욕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합니다.  이러한 시장 상황하에서 어떤 회사(전체 직원은 2명이었습니다.)가 이러한 것을 웹 서비스로 만들어 성공했습니다. 이러한 성공에 있어 중요한 요소가 바로 것 과금인데 당시 점장들에게는 매달 임의대로 사용할 수 있는 일정 비용이 있었는데 , 해당 서비스의 과금이 매달 그 정도의 비용만으로 도 이용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이마 SaaS의 시장도 , 모델도 , 가능성도 무궁무진 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또 하나 이러한 것이 누군간의 독점이 될 수없다는 것도 함께 기억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SaaS란 것이 기술적인 것이라기 보다는 바로 이러한 비지니스 모델, 소프트웨어를 바라보는 발상의 전환이기에 더욱 중요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