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내가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면 - IoT+Retail (1/2)



미래의 우리..


향후 우리가 사는 세상은 이미 수 많은 사람.사물들이 인터넷에 연결되고 있고  이에 발맞춰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이렇게 변하는 것중 Reail 분야에서 오프라인 매장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많은 오프라인 매장에 있어 매장 및 고객 관리는 가장 중요하다. 많은 매장 소유주들은 이를 위해 IoT(Internet of Things)를 지원하는 매장 및 고객 자동 관리 서비스인 Smart Retail Management Service 인  SRMS에 가입하여 보다 스마트하게 고객을 관리한다. 


현재 Retail 매장은 모두 도난이나 안전 사고 등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카메라를 설치하고 운영하고 있다. 이들 카메라가 찍은 동영상이나 사진은  자동으로 SRMS로 전송된다. SRMS는 이들 동영상과 사진을 분석하여 자동으로 사용자들의 얼굴을 분석한 후 이를 고객 DBMS에 등록을 한 후 자동으로 고객 컨텍스트 DB를 구축한다. 이 때, 얼굴 분석 기술을 통해 해당 고객의 성별/연령대/감정 등을 판단한다. 


또한 모든 Retail 매장에는 SRMS 에서 제공한 3D 모션 센서로 만든 센서 패널이  천장에 부착되어 있다. 이를 통해 매장내에서 고객들의 동선과 관심 사항을 실시간에 파악한 후 이 고객 컨텍스트 정보를  SRMS 클라우드에 저장한다.


이 컨텍스트 정보를 활용하면 해당 고객의 출입을 관리하고 어떤 고객이 어떤 물건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어떤 성향을 갖고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  이 파악된 정보를 이용하여 매장 중간과 곳곳에 위치한 TV나 태블릿 등에 관심있는 상품의 할인 쿠폰이나 관련 상품 정보 등을 제공한다. 


그리고 사용자가 적을 경우에는 SRMS가 자동으로 매장내 에어콘의 온도를 높이거나 낮추기도 하고 ,  TV나 전열기구를 를 Off하여 관리비를 절약해준다. 


또한 SRMS는 다른 Retail 매장과 고객 컨텍스트 정보를 공유하여 더욱 사용자에게 필요한 서비스와 정보 등을 다각도에서 제공해 준다. 사용자의 이름, 성별, ID 등 개인 정보는 필요치 않다. SRMS에서 중요한 것은 실시간에 사용자의 성향을 파악해서 사용자에게 가치있는 것을 제공하여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을 제공받기 위해 매장 소유주는 별도의 제품을 구매후 구축할 필요없이 SRMS 서비스에 가입하면 언제든지 이용하고 언제든 해지할 수 있으며 매장을 옮길 수도 있다. 



과거의 어느 날.. 


1998년 IMF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던 어느 날 , 회사를 마치고 퇴근하는 길에 동료등과 함께 술자리를 갖었었다. 이 자리에서 우리가 나가서 창업을 하면 못먹고 살겠어! 라는 누군가의 말이 시작이 되어 퇴직금 모으면 5천만원은 되겠다 라는 말에 자본금을 해결했고 현재하고 있던 일들이 창업 아이템이 되었다.  


이후 겁없이 창업을 했고 그 후 수 년간 회사를 운영하면서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을 보고 듣고 겪었다. 만약 내가 다시 1998년 그 때로 돌아간다면 무엇을 고민할까?


만약 내가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면...


그리고 다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다면 , 앞서 설명한 가상의 SRMS처럼 다가올 세상에 새로운 가치와 변화를 줄 수 있는 일을 할 것 같다. 이러한 일을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것 일 것이다... 



휴가시 가장 행복한 것은 역시 내 맘대로 상상하고 글 쓸 때 인 것 같다.   


1편 끝. 이어서 2편에서...







Posted by 박재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