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병 사망과 권위 편향



권위 편향(Authority bias) , 나 보다 높은 권위/위치에 있거나 전문가라 불리는 사람 앞에 서면 옳다고 생각했던 것조차 이야기 하지 못하는 것을 말함.


수십 년간 발생한 항공기 사고의 원인을 조사한 결과 ,  사고 원인의 대부분은 기장의 실수라고 한다. 그런데 이 때 , 동료 비행사가 이를 알고도 지적하지 않았다고 한다. 왜 지적하지 않았을까? 답은 기장의 권위때문에 잘못되었다는 말을 하지 못한데 있다. 이처럼 권위 편향은 위험하다. 


이러한 현상이 가장 극단적으로 나타나는 곳이 군대 일 것이다. 계급이라는 귄위로 수직 계열화가 되어 있는 페쇄적인 조직. 어떠한 상황이라도 상명하복(아랫사람이 윗사람의 명령을 그대로 따름) 해야 하는 문화. 


이러한 조직과 이러한 문화에 자주적이고 창조적이고 생산적인 것들이 일어 날 수 있을까? 절대 불가능하다. 오히려 윤일병 사건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반복적으로 벌어질 것이다. 


비단 이러한 권위 편향적인 일이 군대에만 있을까? 아니다 우리 사회 도처에 있다. 내가 경험한 우리 사회에서 나는 학교에서도 , 회사에서도...  


권위적인 상사나 경영자 앞에서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자유롭게 개진하지 못하는 문화와 조직에서 창의적인 제품과 서비스가 나올 수 있을까? 절대 없을 것이다.  더욱 위험한 것은 이러한 귄위 편향적인 분위기가 위에서 아래로 전염된다는 것이다. 


이런 조직과 문화속에서 모든 사람은 권위가 가장 높은 사람의 눈치와 지시를 목놓아 기대한다. 그리고 그 지시를 근거로 삼아 다른 사람을 윤이병처럼 정신적,욱체적으로 죽음에 이를 수 있다.


귄위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귄위라는 것이 민주적이고 존경심을 동반하고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 의해서 세워져야 하는 것임을 강조하고 싶다.


나도 벌써 권위적으로 변해 버린 것일까?! 

나부터 구태의연한 귄위와 관습에서 벗어나야 되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한다.  


가슴이 아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박재현


티스토리 툴바